이기적인 편향: 어떤 대가에도 자아를 보호하기

좋은 일이 일어나면 책임은 자신에게 있지만, 나쁜 일이 생기면 책임은 남에게 있다. 이것이 이기적인 편향이 작동하는 방식이다. 사실, 이기적인 편향은 오류나 실패에 대한 가정을 피하도록 하여 자존감을 보호하려고 한다.
이기적인 편향: 어떤 대가에도 자아를 보호하기
Valeria Sabater

작성 및 확인 심리학자 Valeria Sabater.

마지막 업데이트: 29 11월, 2022

자신도 모르게 자주 사용하는 인지 자원이 하나 있다면 바로 이기적인 편향이다. 자신이 책임져야 하는 부정적인 일이 일어날 때 외부 요인을 비난하는 경향을 정의한다. 자아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짜증 나는 행동이다. 이번 글에서 이기적인 편향 작동 방식을 알아보자.

교사가 학생이 싫다고 정학을 시키는 것은 이기적인 편향의 한 예다. 교사는 자신을 확인하기 위해 일련의 가상스러운 믿음을 강화한 것이다. 자신의 가치와 능력을 스스로 지키려고 정신적 노력을 기울인다.

연약한 자존감은 보호해야 하지만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 유지, 자기기만과 심지어 비윤리적 행위의 덫과는 다르다. 실제로 이기적 편향은 해로운 태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사회심리학 분야에서 자주 조사됐다.

연구에 따르면 이기적인 편향은 서구식 사고방식에서는 극히 일반적이지만 아시아권에서는 그렇지 않다.

더 읽어보기: 급진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편견의 심리적 특성

이기적인 편향 자존감

이기적인 편향

이기적인 편향은 긍정적 자아를 유지하려는 정신적 전략에 불과하다. 사건이 긍정적이라면 내부 귀인을 적용하고 상황이 부정적이라면 외부 귀인을 적용한다. 상사가 승진을 승인하면 자신이 분명히 뛰어나고 그럴 자격이 있기 때문이라고 믿는다. 반면에 승진 후보에서 탈락하면 상사가 자신의 가치를 몰라주거나 다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인위적인 믿음은 자신이 상처받지 않도록 자아를 갑옷처럼 두른다.

이상하지만 되풀이되는 귀인 편향은 1975년 연구에서 심리학자인 데일 T. 밀러와 마이클 로스에 의해 처음 정의되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자신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 나은 운전자라고 믿는 것도 이기적인 편향의 예다.

사고가 나면 책임은 항상 자신이 아닌 남에게 있다고 믿는다.

자존감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을 조종하는 것

이기적인 편향은 부정적인 정신 자원처럼 보일 수 있다. 이러한 정신 전략 대부분 필요한 목적을 달성하는 자존감 방어 기제다.

자신에 대한 일련의 인식, 평가, 생각 및 감정은 웰빙을 보호하기 위해 긍정적이어야 한다. 이기적인 편향은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비전을 보호한다.

사회 및 경제 위기만 탓하는 구직자는 자기 능력과 가치만 긍정적으로 본다. 이기적인 편향은 파트너에게 버림받은 개인에게도 분명하며, 미래에는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들과 거리를 두는 것이 항상 더 낫다고 가정한다.

때때로 이러한 자기 보호는 개인의 눈을 가리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실패에 관해 다른 사람을 탓하다 보면 개선할 수 있는 현실을 책임질 수 없게 된다.

이기적인 편향은 다소 모호한 잘못된 통제 감각을 준다. 자신에게 일어나는 좋은 일은 모두 자기 능력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수와 실패는 통제할 수 없는 외부 힘의 결과라고 믿는다.

우울증과 이기적인 편향

이기적인 편향은 우울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도 존재한다. 자존감을 보호하지 않고 끊임없이 부정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자신에게 좋은 일이 생기면 운이나 외부 요인의 결과라고 생각하고 나쁜 일은 모두 자기 잘못이라고 믿는 해로운 정신적 도식을 펼친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경영자는 회사 실적이 좋지 않을 때 부하 직원을 탓하고 회사의 직원은 외부 환경을 탓하는 경우가 많다.

더 읽어보기: 욕망과 만족은 함께 하지 않는다

이기적인 편향 우울증

개인주의 문화와 이기주의

한국 철학자, 한 병철은 21세기 사회는 더 이상 규율의 사회가 아니라 성취의 사회라고 지적한다. 따라서 사람들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목표를 달성하려고 한다. 점점 더 많은 목표를 달성하려는 이러한 시도에서 이기적인 편향을 적용한다.

성공하면 자기 공이고, 실패하면 환경, 상황 또는 자신을 방해한 사람을 비난한다. 이런 생각은 반성의 기회를 없애고 성과 달성을 어렵게 한다.

이러한 편견은 서구와 개인주의적 문화에서 일반적이다. 그러나 한국과 같은 국가는 실패의 책임이 자신에게 있으며 스스로 그 실수를 고쳐야 한다고 믿는다.

마지막으로, 일상에서 만드는 귀인에 관해 조금 생각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자신에게 일어나는 모든 것이 외부 원인은 아니다.

이 글은 어떤가요?
자존감은 이기심, 오만, 우월성이 아니다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자존감은 이기심, 오만, 우월성이 아니다

자존감은 이기심, 오만, 우월성이 아니다. 높은 자존감이란 우리의 심리적 거울에 비친 나의 건강한 모습 즉, 기반이 단단하고 안정감 있는 자신의 모습을 사랑하는 것이다. 자신의 강점을 부각시키고 약점을 애써 숨기며 거만을 떠는 사람들이 있다.



  • Wang, X., Zheng, L., Li, L., Zheng, Y., Sun, P., Zhou, F. A., & Guo, X. (2017). Immune to Situation: The Self-Serving Bias in Unambiguous Contexts. Frontiers in psychology8, 822. https://doi.org/10.3389/fpsyg.2017.00822
  • Wang, Y., Zheng, L., Wang, C., & Guo, X. (2020). Attenuated self-serving bias in people with internet gaming disorder is related to altered neural activity in subcortical-cortical midline structures. BMC psychiatry20(1), 512. https://doi.org/10.1186/s12888-020-02914-4
  • Zhang Y, Pan Z, Li K, Guo Y. Self-Serving Bias in Memories. Exp Psychol. 2018;65(4):236-244. doi:10.1027/1618-3169/a000409

'원더풀 마인드' 콘텐츠는 오직 교육 및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