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피로: 과다수면

22 8월, 2020
과다수면이나 과도한 피로는 많은 사람에 의해 종종 무시되거나 평가절하되는 문제 중 하나이다. 신체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부정적일 수 있어서 좋지 않다. 오늘의 글에서 과다수면 원인과 이에 대해 취할 수 있는 성공적인 조치에 관해 알아보자.

일부 추정치에 따르면, ‘과다수면 (Hypersomnia)’이나 ‘과도한 피로’는 인구의 약 4~6%에 영향을 미친다. 특히 이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의 문제는 종종 원인을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보통 그것을 피곤함과 피로감으로 착각하지만, 실제로 많은 이유 때문일 수 있다.

따라서 정확한 진단을 받기 위해서는 전문적인 평가가 제일 나은 방법이다.

많은 사람이 삶에서 이런 과도한 졸음의 존재를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는 의미심장하다. 실제로 집중력 저하와 기억력 저하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또한, 기분 변화를 일으키고 일상 활동에 큰 지장을 준다. 이 신경학적 상태와 가능한 원인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자.

과도한 피로

과다수면: 과도한 피로는 무엇인가?

과다수면은 주간 졸림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이것은 설명하기 힘들 것 같은 생리적 상태여서 낮 동안 사람들을 졸리게 만드는 생리적 상태다.

낮에 주관적인 마취감을 경험하고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한다. 의사가 과다수면이 있는 사람을 진단하려면 최소 3개월 이상 매일 증상이 나타나야 한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식별하기는 항상 쉽지 않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 극도로 피곤하다고 생각하고 그 이유를 모를 수도 있다.

그러나 과다수면의 발견을 쉽게 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 어느 정도의 졸음을 느끼는지 고려해야 한다.

  • TV 시청.
  • 1 시간 동안 자동차에 탑승하여 여행하는 경우.
  • 영화관이나 회의장 같은 공공장소에 앉아 있는 경우.
  • 독서.
  • 식사 후 앉아있는 동안 휴식.

만약 위의 대부분의 상황에서 매우 피곤하다면, 이 과다수면 문제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러나 원인은 다양하고 사람마다 크게 다를 수 있다. 그러므로, 그 결과를 치료하고 완화하기 위해 그 기원을 탐구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과다수면: 무엇이 과도한 피로를 야기하는가?

충분히 자지 못하거나 수면 상태가 좋지 않음

낮 동안 제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인간이 밤에 제대로 잠을 자야 한다. 사람이 만성적으로 잠을 못 이루면 수면 부족으로 인해 피해를 본다.

그러므로, 과다수면은 매일 밤 5시간 혹은 그 이하의 시간 동안만 잠을 자는 사람들에게서 발생한다.

이는 불면증으로 인해 수면시간을 제한하는 생활습관의 결과로 발생할 수 있다. 이것은 그들이 아침에 일어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 사실, 그들은 낮에 갑자기 졸음이 몰려올 수도 있다.

마찬가지로, 야간 수면을 방해하거나 밤에 자주 깬다면, 결코 회복할 수 없을 것이다.

수면 유지 불면증, 하지불안 증후군,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밤에 다양한 시간에 잠에서 깨어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수면의 질이 저하되고 과다수면이 나타나게 된다.

일차성(원발성) 수면 장애

일차성(원발성) 수면 장애

과다수면이 주요 증상 중 하나인 몇 가지 질환이 있다. 예를 들어, 기면증은 대개 과도한 주간 졸림에서 시작된다. 그런 다음 긴장, 수면마비, 최면 환각과 같은 다른 증상이 추가된다.

이와 마찬가지로 특발성 과수면증이나 클라인레빈 증후군과 같은 질환도 이 증상과 함께 발생한다. 따라서, 과도한 주간 졸림뿐만 아니라, 총수면 시간이 상당히 증가한다.

과다수면 기타원인

과도한 주간 졸림의 여러 원인 중 뇌병증, 외상, 치매 등이 있다. 우울한 에피소드의 증상일 수도 있고 특정 약물의 복용 때문일 수도 있다.

요컨대 여러 가지 유기적, 신경학적, 정신과 질환의 흔한 증상이다. 과다수면은 인지 기능과 감정 상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그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은 기능적이고 만족스러운 삶을 살기 어렵게 만든다.

본인이나 가까운 사람이 이러한 상황에 부닥칠 수 있다고 생각되면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어떤 경우에는 이 증상이 개입이 필요한 다른 상태의 존재를 알려준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에게 그것은 단순히 수면이 더 필요하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다.

  • Echeverría, A., Uribe, E. M., Álvarez, D., & Giobellina, R. (2000). Valor de la escala de somnolencia de Epworth en el diagnóstico del síndrome de apneas obstructivas del sueño. Medicina60(6), 902-6.
  • Erro, M. E., & Zandio, B. (2007). Las hipersomnias: diagnóstico, clasificación y tratamiento. In Anales del sistema sanitario de Navarra (Vol. 30, pp. 113-120). Gobierno de Navarra. Departamento de Sal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