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 독서는 뇌에 좋은 습관이다

· 2018-10-13

사실, 잠자리 독서는 습관을 넘어서 즐거움에 가까운 것이다. 활동과 걱정으로 가득한 하루를 보낸 후, 하루 종일 쌓여버린 긴장을 풀 수 있는 방법이다. 잠자리에 들기 전 책을 읽을 때, 우리는 단어의 바다에 몸을 담그는 사적인 시간을 마련하게 된다. 흥미진진한 새로운 장소로 마음을 인도하는 가능성의 세계와도 같다. 잠자리 독서는 매일 밤 뇌의 영양분이 되어주고, 뇌가 자극을 받게 해주고, 뇌를 유혹하기 때문에 뇌에 아주 좋은 습관이다. 

어떤 사람들은 책의 마지막 장을 끝내면, 그제서야 방의 등불을 끄게 된다. 서서히 무거워지는 눈꺼풀과 평온한 정신과 함께 오는 환상적인 즐거움을 경험한다. 독서는 이 세상과 꿈의 세계로 독자들의 마음을 데려간다. 다른 사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소설 시리즈의 몇 편의 작품을 본 후에야 불을 끄게 되기도 한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SNS, 이메일, 인터넷 등을 하다가 잠을 자게 되기도 한다.

우리 모두는 각자만의 습관과 생활 방식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취침 시간은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잠자리 독서는 수천 년 동안의 전통이었지만, 요즘은 점점 보기 힘든 습관이 되었다.

잠자기 전에라도 책을 읽기는 커녕, 일반적인 삶에서조차 책을 읽는 사람들이 적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잠자리 독서를 하지 않는다면 건강과 뇌를 소홀히 하는 일이다. 도대체 무슨 의미인지 자세히 살펴보자.

잠자리 독서는 뇌에 좋은 습관이다

잠자리 독서의 예기치 않은 이점

편안한 샤워를 하고, 편한 옷을 입고, 뜨거운 차를 마시면서, 책을 조금 보고 잠자리에 드는 일은 쉽고 저렴하며, 쉽게 만족할 수 있게 하는 소중한 일이다. 더 중요한 것은 여러 방면에서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혹시 이게 과장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과학적인 연구 몇 가지를 살펴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답이 될 것이다. 잠자리 독서는 하루가 끝날 때 우리가 포기해서는 안되는 행복의 길이다.

효과적인 휴식의 형태

영국의 수면 협회의 연구는 매우 흥미로운 결론을 도출시켰다.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 독서를 하면, 우리의 스트레스의 수준이 크게 줄어든다.

  • 책을 읽을 때, 마음을 산만하게 하는 압력과 관심에서 벗어난다. 당신은 자유롭고 안전하며, 사물에 대한 관점을 얻을 수 있다.
  • 마찬가지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독서를 할 때, 우리의 근육이 이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호흡은 감속하고 리드미컬하게 변한다.
  • 전문가들은 독서가 TV나 기타 전자 기기에 대한 가장 좋은 대안이라고 생각한다. 후자는 지금이 여전히 낮이라고 믿게 하여, 두뇌를 ‘속이게’ 한다고 여긴다. 스크린의 푸른 빛이 멜라토닌 생산을 직접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잠자리 독서는 뇌에 좋은 습관이다

우리의 인지 능력을 향상시키는 독서

알츠하이머 병과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에 대한 치료법이 아직 없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우리의 두뇌가 인지 기능 저하에 강하고, 저항력이 강해지도록 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방법 중 하나가 바로 독서이다. 침대에서의 독서는 뇌의 과정을 최적화하기 때문에, 독서가 더 수월해진다.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고, 잘 자고, 기억을 잘 자극하고, 정신적 민첩성, 상상력을 자극해보자. 많은 혜택이 있을 것이다.

창의력을 발휘해보자

편안한 마음은 창의적인 마음과 같다. 교훈, 이야기, 가능성, 멋진 발견 등을 매일같이 뇌에 조달할 수 있다면, 당신의 상상력을 향상시키고 있는 것이다. 당신의 두뇌는 독창적이며 창조적인 것이다. 토론토 대학의 키스 E. 스타노비치와 같은 독서 심리학 전문가들은 독서만큼 아이들에게 유익한 습관도 없다고 생각한다. 

독서는 아이들이 자신들의 문화적 인식, 어휘 및 표현력을 향상시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 뿐만 아니라 추상적인 생각을 발전시킬 수도 있다.

향상된 공감 능력

캐나다의 요크 대학의 심리학자, 레이먼드 마는 독서가 우리를 더 공감할 수 있게 한다고 믿는다. 그는 자신의 분야에서 다른 누구보다 주제에 대한 더 많은 연구를 해왔다. 그는 소설과 이야기가 그 역량을 발전시킬 수있는 독특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소설 속 인물들과 자신을 동일시하며, 우리는 그들과 함께 고난을 당하고, 웃으며 사랑을 나눈다.

그게 전부 우리에게 어떤 흔적을 남긴다. 그것은 공감을 위한 우리의 역량을 향상시키도록 우리를 인도한다. 마찬가지로 침대 옆에서 독서를 하면, 이러한 이점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 우리는 우리가 읽고 있는 것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인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더 집중하고 그 감정을 포착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우리의 두뇌는 살아난다.

잠자리 독서는 뇌에 좋은 습관이다

내면의 진정을 위하여 

기분이 좋지 않아 잠자리에 들지 않는 것보다 더 나쁜 일도 거의 없다. 어쩌면 직장에서 복잡한 하루를 보내고 난 후에 화가 났을 수도 있다. 아니면 당신의 연인과 싸웠거나, 소식이 없어 걱정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어제 일어난 일이나 내일 일어날 일에 대해 생각하느라 정신이 없는지도 모른다.

이 스트레스의 악순환을 ‘중단’시키는 한 가지 방법은 바로 책을 읽는 것이다. 책을 읽는 것은 평화로운 섬으로 가는 티켓을 받는 것과 같다. 그것은 당신이 다른 누군가가 되고, 뭔가 다른 것을 할 수 있게 해준다. 당신은 피부를 바꿀 수 있고,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한두 시간 동안 자신이 평행 우주에 빠진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상상의 세계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당신이 쉴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자, 무엇을 망설이고 있는가? 매일 평화의 순간을 보내보자. 차분한 휴식의 예술에 두뇌를 적응시키고 훈련시키자. 주저하지 말고, 매일 밤, 이 습관을 적용해보자. 그것은 당신의 건강과 온건함을 위한 가치가 있다. 실제 책(전자책이 아니라)을 들고 그것이 당신을 어디로 데려가는지 스스로 느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