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

12 8월, 2020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은 연습을 통해 개발할 수 있는 하나의 복잡성 사고 능력이다. 주요 특징을 살펴보자.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은 감각을 통해 도달하는 정보의 ‘표면 아래’에 존재하는 현상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다. 따라서 상황의 배경을 이해하고 싶다면 바로 명백하다고 결론짓지 말아야 한다.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

어떤 사람들은 직관력이 뛰어나고 저 너머에 있는 것을 빈번히 볼 수 있지만, 모든 사람이 그 능력을 발달시키는 것은 아니다. 일부 직업은 이러한 유형의 사고 과정에 기초를 둔다. 예를 들어 의사, 심리학자, 범죄 수사관 및 법원 전문가는 최종 결론에 도달하기 위하여 표면 너머를 볼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만, 모든 사람이 이를 연습할 수 있다.

그러나,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은 사람들이 흔히 사용하는 능력이 아니다.  사람들은 문제에 대한 정보를 받으면 거의 자동으로 단순화하는 경향이 있다. 불행히도 모든 사람은 쉽게 단순화한다.

더 복잡한 대안을 찾는 것은 드물며, 단순히 인지 능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들이 가능한 한 짧은 시간 내에 받은 정보를 처리하기 위해 문제를 신속하게 단순화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마치 충분하지 않은 것처럼, 기술적 접근성 때문에 문제와 그 해결 방법이 실제보다 간단해 보이기 쉽다. 이미 정보를 줄여나가는 사람들의 경향에 이를 더하면 문제를 볼 수 있게 된다.

이는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봄으로써 막을 수 있고, 진실에 더 가까워질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복잡성 사고를 개발하고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

더 많은 것을 보기 위해 복잡한 사고를 개발하자

프랑스의 사회학자이자 철학자인 에드가 모랭(Edgar Morin)은 진실에 도달하기 위해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의 필요성을 연구했다. 모랭에 따르면, 상황이 복잡할수록 사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관련된 세부 정보와 우선순위를 무시하기 매우 쉽다.

그러므로 현재 사회의 특성에 따라 타당한 의견을 개발하기 전에 정보를 반영시켜야 한다. 그 반영하기 위한 능력은 바로 복잡성 사고의 정의이다.

진실에 도달하기 위해 단순한 사고에 빠지는 대신에, 반대로 가지고 있는 정보의 양을 늘려보는 시도를 해보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고 싶다면 겪고 있는 일을 단순한 사실로 줄여서는 안 된다. 또한 몇 가지 증거를 바탕으로 최종 위치를 선택해서도 안 된다.

그런 까닭에, 복잡성 사고는 타고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복잡하다. 이에 대해 스스로 학습해야 하고, 배운 것을 실제로 활용해야 한다.

교육학 철학자인 매슈 리프먼(Matthew Lipman)은 어린아이들에게 이러한 유형의 생각을 주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복잡성 사고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다. 그저 단순한 생각처럼, 이를 실행할 수 있다.

볼 수 없는 것: 복잡한 사고의 질

볼 수 없는 것: 복잡한 사고의 질

에드가 모랭(Edgar Morin)이 말했듯이, 복잡성 사고를 일종의 거대한 망(網)이라고 상상해보자. 얇은 줄들은 서로 모든 다른 구성 요소를 서로 맞물리게 하고 연결한다. 이러한 줄들은 사건, 행동, 과거의 행동, 결정 또는 기회이다.

에드가 모랭이 이러한 유형의 사고의 공식 창립자였지만,  모랭의 선구자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Leonardo da Vinci) 또한 전략을 연구하고 개발했다. 복잡성 이론은 이를 잘 설명하고, 다빈치의 작품은 비전을 확고히 했다. 이들은 사람들에게 분명하지 않은 정보를 검색하도록 함으로써 도전을 시도했다.

그리스 철학자들은 생각을 연구하는 철학인 노에틱스(noetics)를 이용했다. 특히 객관적이거나 이해할 수 있는 경우에 이를 이용했다. 그러나 사람들은 가끔 정보를 무시한다. 어떤 경우에는 정보에 접근할 권한을 갖지 못한다.

‘노에틱스(noetics)’라는 단어는 그리스어 noew에서 유래되었으며, 이는 ‘안목이 있음’을 의미한다. 이로부터 ‘생각’이라는 단어가 나온 것이다. 그리스인들은 이 동사를 ‘직관’에 가까운 의미로 사용했다.

모르는 정보가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복잡한 사고를 발전시키는 첫 번째 단계이다. 누구나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을 연습할 수 있다. 그러나 그렇게 하려면, 직감보다는 의도에 더 의존해야 한다. 실제로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려면 먼저 없는 것을 확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