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2020-09-15
책을 나눠주는 것은 사랑의 행위다. 그러므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들에게 책을 주자. 이것은 그들에게 감정, 이야기, 지식, 그리고 또 다른 모든 세계를 제공하기 위한 몸짓이기 때문이다. 또한, 자유를 준다. 그 특별한 사람에게 맞는 제목을 선택하는 것 또한 이러한 환상을 불러일으킨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들에게 책을 선물하라. 그리고 진심으로 고마워하는 친구가 있다면, 그들에게도 책을 선물하라. 그냥 책을 골라서 보내자. 소설, 수필, 자기계발서, 요리책, 이야기 모음집이 각각 어떻게 지식의 우주인지 생각해 보라. 책은 사람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더 자유로워지게 할 수 있다.

매년 4월 23일은 세계 책의 날이다. 이번 4월 23일은 꽤 풍성하고 다양하다. 이벤트를 동원할 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작가 작품을 돌아보기에 좋은 기회다. 또한, 서점을 둘러보는 것도 좋다.

책이 없는 세상은 슬픈 세상일 것이다. 그것은 마치 텅 빈 궁전에서 길을 잃고 학문, 모험, 발견의 우주로 발을 들여놓을 수 있는 문이 없는 것과 같을 것이다.

이러한 것들을 소중히 여기는 것은 언제나 좋은 일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끝없는 문학의 용광로를 인식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고 다른 장르에 자신을 개방하는 것도 현명하다.

결국,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가 말했듯이, 인간에 의해 발명된 모든 악기 중에서 기억력과 상상력의 놀라운 연장 선상이기 때문에 책이 가장 놀랍다.

“책이란 일련의 언어 구조 그 이상이다. 책은 독자와의 대화이며 그의 목소리에 부과하는 억양이며 그의 기억 속에 남겨진 변화되고 지속하는 이미지들이다. 책은 고립된 존재가 아니다. 그것은 수많은 관계의 축이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나쁜 책도 있고 잊을 수 없는 책도 있다. 또한, 한번 읽고 지나가는 책과 인생을 영원히 바꿔 놓을 책도 있다.

어떤 사람에게는 새로운 관점을 발견하도록 도와주고, 어떤 사람에게는 경찰 음모에 집착하게 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그들이 만들어내는 공포의 오싹함에도 불구하고 즐긴다.

어떤 사람들은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에 읽었던 것만큼 좋은 것은 없다고 말한다.

특정 제목들이 당신의 삶을 변화시켰고 또한 새로운 열정, 배움, 그리고 취미에 마음을 열었던 순간들이다.

예를 들어 쥘 베른과 아서 코난 도일의 작품을 읽는 것부터 시작해 장르, 시대, 작가 면에서 다양성을 지녀 성숙기에 도달할 수 있다.

아마도 체호프와 같은 고전들을 좋아하거나, 토마스 만의 마법 산으로 돌아가거나, 조엘 디커나 이언 매큐언의 최신작품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결국 중요한 것은 글자의 바다에 몸을 담그고 자신을 놓아주는 즐거움이다.

영화 섀도우랜드에서 한 학생이 르위스에게 사람들이 혼자라고 느끼지 않기 위해 책을 읽는다고 말한다.

사실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출판인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많이 읽고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애서가들은 책 읽는 즐거움을 위해서 서점을 제2의 고향으로 만들지 않는다. 책의 실제 가치는 그들이 생각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특별한 사람을 위한 책을 고르는 기술, 심오한 과제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책은 단순히 종이 이상의 것이기 때문이다. 그 안에는 지식이 새겨져 있다.

페이지마다 수십 가지의 생각과 성찰이 담겨 있다.

소설이라면, 한정적이지만 종종 잊을 수 없는 시간을 등장인물들과 그들의 얽힌 감정을 함께 나눌 수 있다.

일반적으로 누군가에게 책을 줄 생각을 할 때 무작위로 고르는 것은 아니다. 사실 이미 마음을 사로잡은 책을 고르는 돌이킬 수 없는 습관을 지니고 있은 사람들이다.

따라서, 당신은 선물을 받을 사람이 당신이 책을 읽을 때 느꼈던 것을 느끼기를 원한다.

당신은 그 줄거리가 묘사된 같은 장소를 여행하고 경험을 공유하기를 기대한다.

만약 당신의 중요한 다른 사람, 친구, 동료 또는 아이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만약 당신의 중요한 다른 사람, 친구, 동료 또는 아이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세상을 이해할 수 있는 책과 당신을 가르치고 도와줄 수 있는 책들이 있다.

당신을 즐겁게 해주는 사람도 있고 당신의 인생을 영원히 바꾸는 사람도 있다.

성경 애호가인 사람이 있다면 책을 선물하라.

당신을 사로잡은 마지막 하나를 준다면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책을 읽는 대신에 영화를 보는 것을 더 좋아하는 동료가 있다면, 포기하지 말고 그들에게 책을 선물하라!

하지만 잘 골라야 한다. 그들의 취향을 연구해서 흥미를 끌 만한 책으로 그들을 놀라게 하라.

마찬가지로 조카나 형제, 혹은 아이들이 있는 친구들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그 소년이나 그 소녀에게 책을 선물하라, 그들이 아무리 나이가 많더라도 말이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책을 선물하라. 그들에게 여행, 발견, 자유, 그리고 높이 날 수 있는 열쇠를 줄 것이다.

어린 시절 독서의 즐거움을 발견하면 돌이킬 수 없다. 해독제는 없지만, 완화의 치료법을 가진 물약과 같다. 자주 읽으면 읽을수록 더 즐겁다.

토머스 칼라일이 말했듯이, 책은 우리를 실망하게 하지 않는 친구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그것들을 명심하고, 책과 함께하며, 나눠주는 것을 멈추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