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는 방법

스스로 고통에 사로잡힐 때 도움이 될 만한 몇 가지 방법을 알아두도록 하자.
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는 방법

마지막 업데이트: 08 3월, 2022

고통은 인간에게 내재된 것이라고 말한다. 어쩌면 고통은 생존의 대가이거나 약점을 강점으로 만들고 전진하기 위한 끊임없는 시험일 것이다. 진실은 아무도 모르지만 일단 고통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다. 이번 글에서는 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는 방법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육체적 고통, 실존적 고통 중 어느 쪽이 가장 심한지는 알기 어렵다. 때로는 두 가지 고통이 함께 느껴지기도 한다.

우울증은 종종 환자를 근육과 골격에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하고 질병을 더 악화한다. 또 섬유 근육통은 육체 및 정신적 고통이 나란히 나타난다.

고통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그뿐만 아니라 고통은 여러 가지 이유로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흥미롭게도 사람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고통에 직면하는 방법을 찾는다. 일부는 고통 속에서 적절한 삶의 질을 유지할 방법을 찾고 보이지 않는 고통의 사슬에서 헤어나려고 애쓴다.

고통을 관리하는 몇 가지 방법을 살펴보겠다.

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는 방법

1. 고통은 영원히 지속하지 않는다

의사들이 설명하는 것처럼 고통 자체에는 문제가 있음을 알려주려는 목적이 있다.

예를 들어, 팔을 움직이지 못하는 통증은 심장마비를 경고하는 신호일 수 있으며 욱신거리는 두통은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표시다.

실제로 통증은 지표지만 반드시 지속하지는 않는다. 물리적 원인 때문에 고통을 느낀다면 뇌는 단계별 통증의 세기를 조절한다.

심리적 원인이 있을 때는 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도록 그 원인을 찾아서 없애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2. 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는 방법: 고통에 대한 태도

고통에 주의를 기울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당연히 고통의 근원을 이해하고 고통에서 해방될 것이라고 믿는 것이다. 즉, 고통에 대처하는 태도가 중요하다.

고통에 시달릴 때는 낙관적으로 생각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그런데도 개인의 의지가 질병을 빨리 낫게 하거나 자가 치유에 도움이 된 많은 예가 있다. 

낙담, 부정이나 우울은 통증에 영향을 미치며 진통제에 의존하는 정도까지 증가할 수 있다.

스스로 고통의 포로가 되지 않으려면 목적, 목표와 꿈이 있어야 한다. 우울증이던, 편두통이던, 또는 절망과 슬픔의 시간이던 낙관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잘 단련된 자부심과 열정적으로 살고자 하는 열망은 비타민이나 진통제보다 훨씬 더 많은 도움이 된다.

3. 사회적 지원

이해받고 보살핌을 받는다는 느낌은 고통의 감옥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차츰 통증을 약해지게 하고 희망을 품게 한다.

자신의 현실과 고통을 공유할 수 있다면 부담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더 읽어보기: “상황이 더 안 좋을 수도 있었어”: 이 말이 실제로 도움이 될까?

스스로 고통의 현실 파악

때때로 고통을 이해받지 못해서 외로움에 빠지는 사람도 많다.

‘또 뭐가 문제니?’, ‘그렇게 힘들리가!’라고 질책당하면 통증이 더 심해진다는 사람을 흔히 볼 수 있다.

상대에 맞게 도움을 구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비슷한 일을 겪었거나 가까이 있는 사람 중에서 진정으로 자신의 고통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을 찾자.

통증은 몸이나 삶에 문제가 있음을 알려주는 일시적인 상태다.

심신의 통증을 완화하려면 시간은 물론 의학적 치료나 개인적 도움 또는 의지가 필요하다.

이 글은 어떤가요?
정서적 피로: 어떻게 맞서 싸울까?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정서적 피로: 어떻게 맞서 싸울까?

몸은 쉬고 있는데, 쉬는 느낌이 들지 않고, 기억력이 떨어지고, 과민해지고, 무기력 해진다. 정서적 피로, 이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갖고있는 괴로움이다. 이와 맞서 싸우기 위해서, 하루 최소 30분은 자신을 위한 일에 쓰고, 과도한 자극을 피하고, 목표를 너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