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을 보려면 어둠이 있어야 할까?

세상에 빛만 있다고 생각해보자. 어둠을 한 번도 경험해본 적이 없다면 빛을 어떻게 이해하고 제대로 인식할 수 있을까?
빛을 보려면 어둠이 있어야 할까?

마지막 업데이트: 04 4월, 2019

아주 밝은 곳을 걸어가고 있는데 누군가가 접근하고 있다고 상상해보자. 빛이 너무 밝아 그 사람의 얼굴은 볼 수가 없다. 손을 올려 빛을 가려보려 한다. 어둠이 필요하다.

그제서야 상대방이 보이고 친구인지 길을 물어보는 낯선 사람인지 파악이 된다. 그렇게 누군지 알게 되면 포옹으로 반갑게 인사할지, 길을 알려줄지 결정할 수 있다.

빛을 보려면 어둠이 있어야 할까: 잘 봐야 현명하게 선택할 수 있다

세상에 빛만 있다고 생각해보자. 어둠을 한 번도 경험해본 적이 없다면 빛을 어떻게 이해하고 제대로 인식할 수 있을까? 빛과 어둠의 대조가 있어야만 더 깊은 지식의 세계로 이를 수 있다.

이렇게 우리는 이원화된 세계에서 살고 있다. 위와 아래, 차갑고 뜨겁고, 좋고 나쁘고..

빛을 보려면 어둠이 있어야 할까

우리는 고통을 느끼면서 기쁨의 소중함을 깨닫는다. 이 세상에는 혼란이 있기에 평화도 누릴 수 있다. 혐오가 있기에 사랑의 깊이도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인생의 어려움이란 특히 중요한 자기 이해를 하는 데 강력한 도구가 된다.

미묘한 차이를 감지할수록 더 현명하게 결정을 내릴 수 있다. 그래서 어둠은 반성의 기회를 준다. 밖을 보기보다 우리 내면을 보게 한다.

인생은 머리에서 가슴으로 가는 여정이다. 이렇게 우리 인생의 어려움은 이 여정을 가능하게 한다.

그리고 더 나아가 마음을 열고 이 어려움을 이해하여 가치 있게 여길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다시 말해, 어둠이 우리 스스로를 이해하는 가능성을 부여하고 내면에서 일관된 무언가를 발견할 수 있다.

음악에 관한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을 듣는 곳에서 태어났다고 상상해보자. 평생 그 정열적이고 매혹적인 음악을 항상 들어온 것이다. 그 음악은 한 번도 사라진 적이 없고, 다른 음악은 들어보지 못했다.

어느 날 우리는 그 음악을 맨날 듣긴 했지만 귀 기울여 감상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즉, 그 음악을 너무 당연한 것으로 여긴 나머지 한 번도 정말 가치 있다고 생각하지 않은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도전적으로 그 일을 하기로 결정한다. 아주 큰 보상도 기대하게 된다.

그리고 그 음악이 연주되지 않은 곳에 가면 그 음악을 더 깊이 이해할 수도 있고, 더 나아가 그 음악을 되살릴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다만 그 음악의 울림이 이미 감소한 후에만 시도를 할 것이다. 기억이라는 경험을 통해서 경이로운 교향곡을 재생산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위대한 지식의 완성이기 때문이다.

이제 새로운 곳으로 간다. 그리고 우리는 새로운 음악을 듣게 된다. 어떤 곡은 아름답고 또 어떤 곡은 불협화음으로 귀를 괴롭히는 듯하다. 불쾌한 음색을 듣다보면 나만의 음악을 만들고자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제 어둠은 창작의 필수 요소가 된 것이다.

어둠이 창조의 필수 요소다

깨달음

이제 곧 우리는 스스로 작곡을 시작한다. 처음에는 새로운 장소의 요란하고 시끄러운 음악에 집중할 수가 없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외부의 소음을 피하면서 마음 속의 멜로디를 들을 수 있게 된다. 우리의 음악 창작 과정은 더욱 아름다워진다.

드디어 명곡을 만들고 나면 그 때 깨닫는다. 자신이 작곡한 그 음악이 사실은 평생 집에서 들었던 그 음악과 같다는 것을. 기억이 하나 둘씩 떠오르면서 내가 바로 그 음악이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밖에서 들어본 음악이 아니라 내가 그 음악이고, 그 음악이 곧 나다.

새로운 곳에서 나를 다시 ‘창조’함으로써, 안락한 조건에서 벗어나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했던 방식으로 스스로를 더 알아간다. 이 어둠을 겪지 않았다면이 완전히 새로운 조건을 경험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우리 주위를 둘러싼 이 아름다운 음악을 진정으로 즐길 수 없었을 것이다.

빛을 보려면 어둠이 있어야 할까: 결론

인생의 어려움 역시 우리 스스로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그 자신을 경험하기 위해 존재한다. 그리고 결국엔  진정한 우리를 기억하게 된다. 어둠의 순간에 우리는 불협화음에 빠져 있다고 할 수 있지만 결국엔 우리 마음 속의 교향곡을 재창조해낼 수 있다. 우리는 더 잘 보기 위해 어둠이 필요하다. 우리는 방향을 잘 선택하고 진정으로 빛에 감사하기 위해 어둠이 필요하다.

관심이있을 수 있습니다 ...
고난에 대한 에픽테토스의 5가지 명언
Wonderful MindRead it in Wonderful Mind
고난에 대한 에픽테토스의 5가지 명언

에픽테토스는 그리스 철학자였지만, 인생의 상당 부분을 로마에서 노예로 살았다. 그가 언제 자유의 몸이 되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노예였음에도 그는 행복과 웰빙 추구에 집중했다. 이 글에서 우리는 에픽테토스의 고난에 대한 명언 몇 가지를 알아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