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야 한다”는 생각이 자신의 인생을 통제할 때

· 2019-05-02

모든 것을 그냥 내버려 두자. 이미 지나간 것에 연연하는 것은 심리적 폭정을 일으킬 수 있으며, 행복해 지는 것을 막는다. 이런 생각은 자신의 삶에서 한발 앞서가라고 스스로 말하는, 자신과의 무의식적인 대화에서 나온다. “원한다”보다 “해야 한다”를 우선시하는 것은 자신의 자존감을 약화한다.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 끊임없는 의무와 책임의 흐름에 짓밟힌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인간의 궁극적인 의무는 완벽하고, 기름칠이 잘 된 기계의 일부를 형성하는 것이다.

자신의 리듬에서 벗어나거나 과제를 완수하지 못할 때 불가피한 결과가 생긴다.

모두 이것을 매우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이미 자신에게는 충분한 외부의 압력이 있다. 자신의 머릿속이 더욱 쇠약해지는 압력을 가해 봤자 소용이 없다.

때때로 “내가 얼마나 가치가 있는지 증명하려면 더 노력해야 해.” 아니면, “그게 아니라, 이 말을 해야 했었어.” 또는 “다르게 행동해야 했어.”에 너무 집착한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자신을 낙심하고, 좌절하는 고립을 느끼게 할 뿐이다.

"해야 한다"는 생각이 자신의 인생을 통제할 때 01

해야 한다: 공통된 심리적 횡포

많은 유형의 의무가 있다. 자신을 좀 먹고 개성을 파괴하는 사람은 강박 관념을 갖는다.

부모님 집에 가야 하고 살을 빼야 하며, 직장에서 승진하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하고, 더욱 매력적이어야 하면서 대인관계가 더 좋아야 하든, 어떻든 간에 행복해지려면 필요한 것이다.

강박관념은 자신의 욕망이나 선호를 의무와 강요로 변화시킨다.

자신이 이미 지나간 것의 덫에 빠졌을 때, 기억해야 할 몇 가지가 있다.

  • 첫 번째: 자신이 하는 일은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환상을 만들어 내는 것. 예를 들자면 “외부 검증과 인정이 필요하므로 내가 가치가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요즘은 그런 식으로 일이 진행하기 때문에 좋은 휴대전화를 가져야 한다.” 등이 있다.
  • 두 번째: 자신이 아직 성취하지 못한 것에 초점을 맞추는 것. 이렇게 함으로써 자신이 더 만족스러울 수도 있는 다른 선택사항이나 현실을 탐구하는 것을 멈춘다. 왜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자신에게 마르거나 완벽한 몸을 가질 수 있다는 기대를 주는가?
  • 세 번째: 이러한 행동과 정신적 초점은 자신의 에너지와 자원을 소모하는 행위임을 인식하는 것. 때로는, “해야 했다”와 “해야 한다”를 끝내지 못한 자신을 비난할 수도 있다. 그것은 자기 파괴행위의 슬픈 형태이다.

어떻게 하면 이미 지나간 것에 강박 관념을 극복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을까

“해야 한다”와 “해야 했다”는 생각은 정신적 공간을 차지한다. 심리학 잡지인 오늘의 심리학에 실린 기사에 따르면, 이런 생각은 신경 회로에 내장되어 있다고 한다. 편도체와 선조체(corpus striatum)처럼 뇌의 가장 깊고 원시적인 부분으로 프로그램되어 있다.

인간은 어린 시절부터 이러한 내면 규칙의 일부를 자기화해 왔으며, 항상 사회가 주는 “무엇이든 하라” 또는 “무엇이든 따르라”에 기꺼이 응했다.

그러나 이러한 규칙은 자신의 모든 행복과 자유를 빼앗을 수 있다. 알버트 엘리스는 이러한 심리적 횡포가 비합리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나간 일에 연연하는 것은 자신을 파괴하고 통제할 수 없을지도 모르는, 무의미하고 쓸모없는 것에 시간과 노력을 낭비하는 방법이다.

여기 자신의 인생에서 이미 지나간 것을 제거하기 위한 몇 가지 전략이 있다.

스스로 정한 의무를 수행하는 방법

  • 자신의 머릿속에 깊이 박혀 알아보지도 못하는 책임에 대해 더 생각하라. 때때로 의무감은 너무 무의식적이어서 깨닫지 못한다. 또한 다른 사람(가족, 사회 등)이 자신에게 그런 책임을 부과했을 때도 의식하지 못할 수 있다.
  • 맞서라: “다른 사람에게 좀 더 감사해야 하고, 다른 모든 사람처럼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 정말 행복해지려면 다른 사람처럼 되어야 하는가?
  • 어떤 전제주의자의 “전부 아니면 전무” 생각을 깨달아라: “승진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나는 망한다.” 승진 못 하면 정말 세상이 끝날까?
  • 각각의 생각을 기록하고 그것을 통해 필터링을 시작하라: 정신적 초점과 생각을 의식하는 좋은 방법은 그것을 적는 것이다. 일기를 쓰기 시작하여 자신의 마음이 무엇을 말하는지, 마음이 무엇을 느끼는지, 무엇을 걱정하는지를 주목하라. 2주 후, 일기를 다시 보고 자신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주목해라. 어쩌면 어떤 사고 과정을 통제할 수 있을 것이다.
"해야 한다"는 생각이 자신의 인생을 통제할 때 02

결론적으로, 이미 지나간 것에 대한 생각을 다루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지나간 것을 완전히 지울 필요 없이, 그냥 조금씩 잘라내자.

모든 것은 “해야 한다”와 “원한다”의 적절한 균형을 이루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