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적 공격이 커플 관계에 미치는 영향

커플 관계에서 심리적 공격성은 파트너의 기분과 전반적인 웰빙에 영향을 미친다. 다만, 쉽게 인식되지 않는 다소 미묘한 방식으로 나타난다는 문제가 있다.
심리적 공격이 커플 관계에 미치는 영향

마지막 업데이트: 24 1월, 2022

감정 세계에는 미묘한 경계가 있다. 모든 형태의 사랑이 그렇지만 특히 커플의 사랑은 적대감과 갈등 요소가 어쩔 수 없이 부각된다. 때로는 이러한 적대감과 갈등이 심리적 공격으로 바뀌기도 하는데 그 변화나 심리적 공격이 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눈치채지 못하는 커플도 많다.

커플 관계에서 심리적 공격성은 여러 방식으로 발생하며 일부는 거의 티가 나지 않는다. 농담이나 합리적인 발언으로 위장하는데 무해한 것처럼 들리는 비꼬기와 빈정거림도 오랜 기간 반복하면 공격의 한 형태가 된다.

미묘하게 굴욕적이거나 공격적인 발언과 위협적이고 위압적인 태도는 상대에게 타격을 준다. 침묵으로 원망을 표현하고 비난하는 태도는 자존감과 자신감을 떨어뜨린다. 하지만 상대를 사랑하는 마음에 다음과 같은 심리적 공격성이 무시되기도 한다.

“폭력은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

 -장 폴 사르트르-

더 읽어보기: 굴욕감: 정체성에 대한 공격

심리적 공격성이 상호 존중

심리적 공격이 커플 관계에 미치는 영향

우위

우위는 위협하려는 모든 유형의 행동을 말하며 폭발적 분노, 고함, 통제력 부족 등 상대에게 어떤 식으로든 공포를  불러 일으키는 모든 행동이 포함된다.

이런 종류의 공격은 가해자가 “성격이 강하다”라는 구실로 은폐되며 때때로 자신의 통제력 부족을 파트너 탓으로 돌리며 비판한다. 예를 들면 “네가 그런 일을 해서 내가 어쩔 수 없이 화를 냈다”라고 원망하기도 한다.

제한적 통제

제한적 통제는 파트너에게 한계나 조건을 설정하려는 시도다. 공격자는 파트너가 특정 친구를 만나거나 특정 일을 하면 화를 내고 파트너에게 죄책감을 지우기 위해 통제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이러한 심리적 공격은 “널 위해서다” 또는 “일이 잘되려면 꼭 해야 할 일이다” 같은 말로 위장할 때가 많다. 즉, 공격자는 관계에 큰 이익이 있다고 제안하지만 모든 관계는 통제가 아닌 존중에서 비롯돼야 한다.

심리적 공격이 커플 관계에 미치는 영향: 적대적 철수

적대적 철수는 회피적이고 애매하게 포기하는 행동을 포함한다. 공격자는 파트너의 걱정, 고통, 성취 등 감정이나 요구에 무관심으로 일관할 뿐이다.

적대적 철수는 또한 공격자의 포기하는 태도로도 나타난다. 공격자는 상대의 기대를 꺾고 필요할 때는 곁을 지키며 도움을 주지 않는다. 파트너를 혼란스럽게 하는 행동은 사실 은밀한 형태의 공격이다.

심리적 공격이 통제

모욕

모욕은 커플 관계에서 가장 명백한 심리적 공격이다. 파트너를 다양한 방식으로 갈기갈기 찢어 놓는데 대놓고 상대의 패션을 비판하며 같이 다니기 부끄럽다는 말을 내뱉는다.

또 “네 말도 안 되는 소리에 사람들이 웃어줘서 다행이야.” 같은 미묘한 뉘앙스로 말하기도 하는데 직접적인 비판과 빈정거림 모두 듣는 상대에게 같은 타격을 준다.

모욕은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하고 당황하게 만드는 파괴적인 표현이며 공격자는 자신이 더 나은 것처럼  보이려고 상대를 낮춘다.

심리적 공격이 용납되는 관계는 없다

커플 관계에서의 심리적 공격성은 정서적 고통을 초래한다. 정서적 고통은 절망, 분노 및 불안 같은 모호한 불만으로 표출되지만 이러한 감정이 어디서 생기는지 모를 때가 많다. 집중력, 생산성과 사회적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관계에서의 심리적 공격은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된다.

이 글은 어떤가요?
당신이 두려움에 지배당하고 있다는 신호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당신이 두려움에 지배당하고 있다는 신호

아직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상상하며 발생할지도 모르는 위험을 걱정하면 무언가를 하는 데 너무 많은 제한을 두게 되고, 이는 결국 진정한 경험을 할 수 없는 결과만을 안겨줄 것이다. 오늘의 글에서 혹시 자신도 두려움에 지배당하고 있지는 않은지 알아보도록 하자.



  • Pérez Martínez, V. T., & Hernández Marín, Y. (2009). La violencia psicológica de género, una forma encubierta de agresión. Revista Cubana de Medicina General Integral, 25(2),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