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적 스트레스: 기억을 잃게 하는 주범

2020-05-16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만성적 스트레스를 경험하는 것은 당신의 뇌를 변화시킬 수 있다. 부작용으로는 기억력 상실, 주의력 결핍, 집중력 부족, 의사 결정력 저하 등이 있다.

만성적 스트레스 (Chronic stress)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인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만성적 스트레스를 받으며 사는 것은 고속열차 안에서 사는 것과 같다. 처음에는 모든 것이 정상인 것처럼 보일 것이나 점점 빨라질 것이다. 조금씩, 경치를 거의 즐기지 못하고 몸과 마음이 승차감에 저항하기 시작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유명한 스님이자 평화로움 (Being Peace)을 포함한 많은 책의 저자인 틱낫한(Thich Nhat Hanh)은 감정과 느낌이 바람을 타고 오가는 구름과 같다고 말한다. 이것은 사실이고, 그 와중에도 자신의 균형을 찾고, 내면의 평화를 손에 넣고, 마음가짐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게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스트레스와 불안이 마음에 미치는 심리적 영향을 감당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문제는 만성적 스트레스를 겪으면 더욱 악화한다는 것이다.

오랜 시간 동안 만성적 스트레스의 상태에 있는 것은 많은 해를 끼칠 것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환경이나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부닥치게 되면 몸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그것은 근육통, 소화기 문제, 수면 부족, 그리고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많은 다른 요소들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주목할 만한 또 다른 것이 있다. 기억 상실을 경험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많은 잔잔한 강이 난류 폭포처럼 존재하지만, 바다까지 가는 내내 어떤 상처와 기포도 없다.”

-미하일 레르몬토프-

만성적 스트레스 및 점진적 기억 상실

만성적 스트레스 및 점진적 기억 상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주변 세상이 너무 빨리 회전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실제로는 인지 능력이 느려진다.

무엇보다도 집중하고, 결정하고,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것이 더 어려워진다. 게다가 머리로는 무서운 게임을 하며, 마음에서는 비현실적 의심과 위협을 만들어낸다.

불필요해 보일 수도 있지만, 스트레스는 더 많은 스트레스를 만들어낸다. 따라서, 두통, 어지럼증, 수면장애를 알아차렸을 때도, 그것이 감정과 인지 능력에 얼마나 해로운지 깨닫지 못한다.

몸이 불편하고 무력하고 동기가 없고 물건을 잃어버리는 것은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증상이다.

만성적 스트레스 및 기억 손실

스트레스는 때때로 위험하지 않다. 대부분의 경우, 스트레스는 특정한 목표를 달성하고, 특정한 도전을 극복하며, 인간으로서 더 쉽게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 만약 그 상태가 영구적으로 된다면, 그 숨겨진 효과를 보기 시작할 것이다.

그라이프스발트대학의 제니 위너 박사는 중요한 것을 보여주는 연구를 수행했다. 급성 스트레스는 단기간에 기억력을 향상할 수 있다. 이것은 시험을 치러야 할 때 좋다.

그러나 만성적 스트레스와 코르티솔의 끊임없는 방출은 새로운 기억을 만드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든다.

스트레스는 뇌의 기억 과정을 방해할 수 있다. 이는 코드화, 통합, 복구를 방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성적 스트레스와 해마와 전전두엽 피질에 미치는 영향

만성적 스트레스와 해마와 전전두엽 피질에 미치는 영향

반면, 플로리다 대학의 김진석 박사가 시행한 다른 연구는 흥미로운 결과를 낳았다. 코르티솔 수치가 너무 높으면 해마는 형태학의 변화를 겪는다.

기억과 감정과 관련된 이 뇌 구조는 스트레스 호르몬의 결과로 줄어들게 된다.

마찬가지로, 만성적 스트레스에는 또 다른 단점이 있다. 일정한 경각 상태에 있으면 편도체가 전두엽 피질의 활동을 멈추게 된다.

이것은 논리를 사용하고, 사물을 반영하고, 결정을 내리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

기억과 스트레스의 관계

만성적 스트레스는 처음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

어떤 것에 대해 걱정하며 많은 압박감을 느끼면서 몇 주 또는 몇 달을 보낼 때 그것은 만성화된다는 것을 기억하라. 이것은 기억을 망치게 만든다.

그러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특정한 것들을 더 깊이 기억하게 한다.

  • 높은 감정적 충전을 하고 극적인 경험을 할 때, 해마는 그 끔찍한 이미지와 감정을 무기한으로 간직한다.
  • 하지만, 그러한 경험은 새로운 기억을 만드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 이는 무엇보다도 잘못된 성찰과 논리적 분석, 집중력 부족, 잘못된 의사결정 등과 같은 추론 문제에 길을 열어준다.
스트레스

이것은 뇌가 얼마나 복잡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트라우마, 그리고 만성적 스트레스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기억하도록 노력하라. 인간의 뇌는 플라스틱과 같으며, 이러한 효과를 변화시키고 다시 되돌릴 수 있다.

신체 활동, 심리 치료, 명상, 스트레스 관리, 그리고 건강한 생활 방식에 집중하는 것은 자신이 느끼는 방식과 뇌 가소성을 향상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오늘부터 시작해보자!

  • Wirkner, J., Ventura-Bort, C., Schwabe, L., Hamm, A. O., & Weymar, M. (2019). Chronic stress and emotion: Differential effects on attentional processing and recognition memory. Psychoneuroendocrinology, 107, 93–97. doi: 10.1016/j.psyneuen.2019.05.008
  • Kim, JJ y Diamond, DM (2002). El hipocampo estresado, la plasticidad sináptica y los recuerdos perdidos. Nature Reviews Neuroscience , 3 (6), 453–462. https://doi.org/10.1038/nrn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