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트라이트: 저널리즘의 가치

스포트라이트는 진정한 영화 예술을 연상시키는 놀라운 영화이다. 이 기사를 통해 이 영화에 대한 모든 것을 읽어보길 바란다.
영화, 스포트라이트: 저널리즘의 가치

마지막 업데이트: 17 7월, 2019

영화 스포트라이트 속 표현되는 ‘저널리즘’은 매우 현실적이다. 이 영화는 ‘카펫’을 정기적으로 청소하지 않으면 결국엔 먼지가 쌓인다.’라는 생각에 기초를 둔, 스토리를 전개하는 방식과 저널리즘을 너무나도 잘 표현한 영화이다.

보스턴 경찰은 방치된 ‘카펫’을 꺼내 먼지를 털어 보이지만 겉보기엔 문제가 없어 보인다: 가톨릭 교회. 가톨릭교회는 모든 스토리가 전개되는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공동체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공동체를 함께 어우르고 있는 것이다. 가톨릭 교회는 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아동 성적 학대 등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외면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믿는다. 

비평가들의 극찬을 받은 영화, 스포트라이트

영화 속 배우들은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각본도 훌륭하며고 영화의 구성도 잘 짜여있다. 장면들도 완벽하게 흘러간다. 스포트라이트에는 부차적인 이야기는 없으며 주 내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스포트라이트는 ‘빅쇼트’, ‘스파이의 다리’, ‘레버넌트‘, ‘룸’과 같은 훌륭한 영화들과 경쟁하면서 2015년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그리고 베스트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기도 했다. 이런 수상 이력을 통해 이 영화가 얼마나 볼 가치가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당신이 가난한 가정에서 자란 가난한 아이라면, 종교는 정말 많은 것을 의미하게 된다. 그리고 성직자가 당신에게 관심을 보인다면, 그것 자체가 엄청난 일이다. … 어떻게 신에게 ‘싫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스포트라이트-

영화의 출발점

이 영화는 보스턴 글로브의 수사관 팀인 ‘스포트라이트’ 팀에 초점을 맞춘다. 이 팀은 미카엘 레센데스 (마크 러팔로), 사샤 파이퍼 (레이첼 맥아담스) 및 매트 캐롤 (브라이언 다이시 제임스)을 이끄는 편집자 (마이클 키튼)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 편집장 (벤 브래들리 주니어 역할의 존 슬래터리)과 새로운 편집자 (마트리 바론의 리브 슈라이버)도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새로 들어온 마티 바론은 가톨릭교회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적 학대에 대한 주제로 팀의 관심을 전환시킨다. 그리고 이때부터 이 문제에 이미 조치를 취할 수 있었던 사람들과 이에 침묵하거나 비밀리에 도와온 사람들에게 카메라의 모든 초점이 맞춰진다.

심리적 관점에서는 구체적인 디테일이 두드러진다. 이 영화는 외부 요소가 때로는 사건에 불을 지피고 그것을 변화시키는 것을 보여주는 훌륭한 예이다.

예를 들어, 영화에서 새로 들어온 편집자는 어린시절 교회에 영향을 받고 자라지 않았던 인물이며 사건의 불을 지피게된다.

스포트라이트: 역사의 추세를 바꾼 영화

그들은 대교구를 가지고 있으며 주요 신문사를 보유하고 있다… 만약 우리가 그런 상징적인 기관이 그러한 가증스러운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생각에 더 열려 있었다면, 사람들은 더 빨리 이 일에 착수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월터 ‘로비’ 로빈슨, 스포트라이트-

합리적인 의심이나 사례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경우를 제외하고도 성직자의 소아성애의 경우 약 100,000건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이 경우에 대한 최악의 부분은 이런 사건들은 그들 중 많은사람들의 침묵, 공모 및 용인으로 인해 특징 지어진다. 가톨릭 교회는 그들의 죄가 받아들임으로써 그들이 단순한 인간임을 인정하고 책임을 지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

우리가 먼 길을 왔다고 하더라도 세상에 드러나야하는 더 많은 사건들이 남아있다.

보복적 의미 혹은 신앙에 대한 부족함 때문이 아니라 더이상 이런 일들이 재발되지 않기 위해서, 그리고 희생자들이 혼자가 아니라는 걸 알려주기 위해서 이 일들을 수사해야 한다.

그리고 관련 기관들도 그들의 불법 행위를 숨기는 일이 비난의 대상이 될 뿐 다른 이득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관심이있을 수 있습니다 ...
Wonderful MindRead it in Wonderful Mind
인간의 본성을 다룬 영화, 엑스페리먼트

엑스페리먼트는 인간의 본성을 다룬 독일 영화다. 이 영화 실제 1971년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진행된 실험을 기반으로 한다. 이 영화를 통해 인간의 본성을 알아볼 수 있다. 이처럼 이 영화는 철학, 윤리, 도덕, 사회학, 그리고 심리학을 다룬 영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