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는 왜 존재하는가?

· 2018-10-21

현대 사화에서 종교는 사적으로 여겨진다. 그것은 모두가 본인 자신을 지키기 위해 무엇인가를 간직하는 것이다. 이것은 세속주의다. 사실 사람들은 신앙심이 깊어질 수 있지만, 닫힌 문 뒤에 있다. 물론 이것은 학설일 뿐이며, 일부 국가에서는 종교가 대규모적으로 계속해서 강해지고 있다.

세속화로 인하여 소수의 종교적 관행이 금지되었다. 그러나 대부분 종교는 집단행동에 표현에 관해 떠받들고 있다.

그러나, 종교 관행을 저해하는 사회적 또는 법적 규범과 관계없이 모든 사람은 다른 방식으로 종교 생활을 한다. 사람들은 종교를 4가지의 다른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다.

종교 vs. 신앙심

종교적 성향에 대해 말하기 전에 종교와 신앙심을 구별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종교는 영원하며 보편적이다(시간이나 공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 신앙심은 신자들이 종교에 따라 살아가는 방식이다. 신앙심은 각 유형과 개인에 따라 달라지는 주관적인 경험이다. 이들이 살며 종교를 표현하는 방식이다.

사람들이 종교에 따라 살아가는 방식(신앙심 또는 종교적 지향성)이 반드시 종교의 원칙과 일치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배경의 모든 종교 중에 4가지 유형의 종교적인 지향이 사회 심리작용에서 두드려진다.

종교는 왜 존재하는가?

외향적이고 본질적인 종교적 동기

이것은 종교를 바라보는 첫 번째 두 가지 유형이다. 종교를 개인적 또는 사회적 이득을 얻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예를 들어, 집단 수용)과 목적 자체로 이해하는 사람들(예를 들어, 사적인 기도)을 분리한다. 외향적인 사람들은 종교를 이용하는 데 반하여, 내향적인 사람들은 삶의 동기 부여를 위해 종교를 이용한다.

종교가 근본적인 삶의 동기이자 결정의 확실한 중심점이 될 때, 종교는 본질적인 것이다. 반면에, 외향적인 사람들은 종교를 실용적이고 중요한 것으로 간주한다. 그것은 자신의 이익과 목적을 위한 수단이다(보장, 사회적 지위, 여흥, 자기 정당화, 개인적 생활방식을 위한 지원 등). 많은 사람에게는 무엇이든 마찬가지로, 두 가지 성향을 가지고 있다.

종교는 왜 존재하는가?

퀘스트 성향

내향적 및 외향적 성향에는  퀘스트 성향이라는 또 다른 하위 성향이 있다. 그것은 존재 자체에 대한 근본적인 것을 묻는다. 이런 성향이 있는 사람들은 종교적 의문이 긍정적인 것으로 생각하며, 종교적 문제에 대하여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다.

퀘스트 성향은 모순과 비극에 대해 우리가 가지고 있는 커다란 실존적 질문에 대해 개방적이고 역동적인 대화를 자극하고 촉진한다. 퀘스트 성향은 인식적으로 개방적이고, 비판적이며 유연하다. 그것은 또한 의심과 개체 정체를 찾는 것으로 정의된 태도이다.

종교는 왜 존재하는가? 퀘스트

종교적 근본주의

종교적 근본주의는 인류와 신(또는 신들)에 관한 근본적인 진실을 형성하는 일련의 종교적 가르침이 있다고 믿는 것이다. 이 진리는 악의 세력에 대항하여 싸운다. 추종자들은 그것을 근본적이고 바꿀 수 없는 과거의 관례에 따라 실천한다.

근본주의적 성향이 있는 사람들은 신과 특별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한다. 다른 모든 사람이 틀렸지만, 자신이 속한 집단은 항상 옳다고 믿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이들이 편견을 키우고 유지하도록 안내한다. 그것은 다른 그룹과 거리를 두기 때문에 정작 자신들에 대해 알 수가 없다. 이들의 경험은 단지 고정 관념을 재확인할 수 있게 한다. 근본주의자들은 또한 외향적인 경향이 있다.

근본주의 안에는 또 다른 근본주의 종교적 조직이 있다. 이런 성향이 있는 사람들은 신성한 글에서 진실을 믿는다. 이 사람들은 그들의 종교적 성체를 가장 많이 따르며 종교적 해석은 문자 그대로를 따른다.

종교는 왜 존재하는가?

신앙심

종교를 따르는 방법은 많다. 각 그룹과 개인은 구별된다. 종교와 맥락의 유형이 각 개인의 종교에 영향을 미치지만, 사람들은 다른 방식으로 적응한다. 어떤 종교도 다른 종교보다 좋거나 나쁘지 않다. 근본주의자들의 종교적 성향조차도 다른 사람들보다 더 나쁘거나 덜 나쁘다고 할 수 없다.

문제는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종교를 강요하려고 할 때 나타난다. 다른 종교에 적응하는 것은 쉽지 않고 시간이 필요하다. 공존은 존중이 있을 때 평화로울 수 있고 또 그래야 한다. 같은 방식으로, 국가는 종교를 따르는 단 하나의 방법만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 또한 중요성을 생각하지 않고 종교를 무조건 장려해서도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