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공개: 타인과의 친밀도 수준

강력하고 의미 있는 유대감을 형성하기 위해 자기 공개를 연습하는 경향이 있다. 비밀로 간주되는 특정 측면을 타인에게 어디까지 공개 또는 공유할 수 있을까?
자기 공개: 타인과의 친밀도 수준

마지막 업데이트: 12 8월, 2022

자기 공개는 개인 정보를 타인과 공유할 수 있는 능력, 가장 개인적인 경험, 생각, 욕망의 종류를 말한다. 그러나 자기 공개 능력은 상황에 따라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민감한 정보’ 일부를 타인에게 공개하는 것은 신뢰를 의미한다. 하지만 무엇을 공유하고 무엇을 침묵할지를 구분하기는 어렵다. 타인에게 자신을 열면 배신당할 위험에도 노출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기만당할 위험을 피하여 과묵하고 내성적인 것처럼 행동한다.

이런 느낌은 타인과의 거리를 만들고 강한 연결 고리를 만들기 어렵게 만든다. 그렇지만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걸어가는 사람들이 있다. 어떠한 필터나 주의 조치 없이 모든 것을 공유하고 말한다. 물론 이런 사람들도 종종 실망을 겪곤 한다.

자기 공개 유대감

흥미롭게도 자신이 느낌을 말하고 타인에게 원하는 것을 말하는 사람들이 더 나은 심리적 건강을 누린다는 과학적 연구 결과가 있다.

관계가 작동하려면 자기 공개와 신뢰라는 두 가지 마법의 요소가 있다.

자기 공개

자기 공개는 1973년 알트먼과 테일러가 대인관계를 연구한 결과로 도입한 개념이다. 이 개념에 따르면 감정과 개인적인 경험의 점진적인 계시는 타인에 대한 신뢰감과 지식 모두에 유리하다.

자기 공개는 타인이 자신의 이미지를 복제할 수 있도록 걸으면서 빵 부스러기 흔적을 남기는 것과 같다. 타인이 자신이 어떤 사람이고 어떤 경험적 요소와 성격 요소가 자신을 정의하는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는다는 의미다. 자기 공개를 위해서는 성실의 필터를 통해 진정한 유대를 쌓도록 심리 정서적 개방성과 정보 공유를 연습해야 한다.

물론 방금 만난 사람들과 자기 삶의 친밀한 측면을 즉시 공유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극도로 과묵한 사람들이 있다.

의심할 여지 없이 스스로 질문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다면 자기 공개는 어디까지가 적절할까? 방금 만난 사람과 어느 수준까지 공개하는 것이 옳은 것일까?

자기 공개는 상호적이다. 자신의 은밀한 생각을 공유했다면 상대도 똑같이 해야 한다. 등가 교환이 일어나지 않고 상대가 거짓말하는 느낌이 든다면 그 관계에서 벗어나는 것이 좋다.

정서적 친밀감의 초석인 자기 공개

낭만적인 관계나 우정의 풍요로운 유대를 시작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자기 공개를 실천해야 한다. 사실상, 사회적, 정서적 유대를 형성하려면  새로운 파트너나 친구와 사적인 면을 공유하며 마음을 열어야 한다.

사실, 모든 관계는 믿음의 행위가 필요하다. 즉, 상호주의와 자기 공개라는 두 가지 구체적인 조건을 실천해야 한다. 그래야만 정서적 친밀감을 형성하며 서로 조화를 이루는 멋진 정서적 은신처를 만듭니다.

상대보다 더 많이 드러낼 때의 인식된 불평등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교는 2018년에 흥미로운 조사를 실시했다. 자기 공개는 사회적 관계 구축 외에도 낭만적이고 우정적인 관계의 발전과 유지를 밝히는 열쇠다. 즉, 다른 사람들과 연결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러한 관계에 관심을 갖고 돌보는 것도 필요하다.

그러나 때때로 인식된 불평등이라는 반복되는 현상이 생긴다. 다른 사람들이 훨씬 더 많은 것을 공개할 때를 말하지만 의사 소통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다만 자신이 느끼는 바를 말하지 않으면 자기 공개가 거짓으로 변질된다.

이러한 상황은 상처를 준다. 하지만 웰빙과 대인 관계의 행복을 위해서는 끊임없는 진지한 생각과 감정 교환으로 친밀감과 유대감을 높인다.

처음 데이트를 시작할 때 위험할 수도 있지만 꿈, 두려움 및 과거 경험과 같은 특정 개인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그러나 친밀한 신뢰가 없으면 어떤 관계도 지속되지 않는다.

더 읽어보기: 마음에 양분을 주는 방법

자기 공개 신뢰

적당한 자기 공개 수준은 무엇일까?

자기 공개 또는 개인 정보 공유로 타인에게 마음을 여는 일은 관계는 물론 심리적 웰빙에도 영향을 미친다. 사적인 면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타인을 신뢰한다는 의미다. 후자는 건강하고 유익하기 때문에 필요하다.

반면에 비밀을 지키면 어떤 식으로든 자신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불신과 사회적 불안을 피할 수 있다. 아무도 믿을 수 없다는 것은 자신을 고립시키고 외롭게 만든다. 어느 쪽도 극단적이지 않아야 가장 좋다. 따라서 잘 모르는 사람에게 완전히 마음을 열어서는 안 되며 너무 냉정하게 감정적 거리를 둬서도 안 된다.

비밀은 상호성에 있다. 상대가 공유하는 만큼 자신도 공유하려는 경향이 있다. 자신 앞에 있는 사람이 신뢰, 성실 및 공감을 제공하는지에 비례한 자기 공개가 건강한 관계의 열쇠다.

이 글은 어떤가요?
소셜 미디어에 자녀의 사진을 공유하는 것의 위험성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소셜 미디어에 자녀의 사진을 공유하는 것의 위험성

새로운 기술은 우리가 의사소통하는 방식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왔으며, 모든 사람과 연락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므로 훌륭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쉐어런팅이라고 불리는 소셜 미디어에 자녀의 일거수일투족을 공유하는 현상은 우리의 어린아이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도 ...



  • Altman, I., & Taylor, D. A. (1973). Social penetration: The development of interpersonal relationships. Oxford, England: Holt, Rinehart & Winston.
  • Sprecher, S., & Hendrick, S. S. (2004). Self-Disclosure in Intimate Relationships: Associations With Individual and Relationship Characteristics Over Time. Journal of Social and Clinical Psychology, 23(6), 857-877. http://dx.doi.org/10.1521/jscp.23.6.857.54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