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잉 행동 증후군: 트라우마인가 어린시절 스트레스인가?

02 2월, 2019

과잉 행동 증후군을 앓는 아동 뒤에는 민감한 현실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종종 그 행동을 치료하려고만 한다. 놀랍게도 그런 행동을 유바라는 요인을 이해하지 못하고 그렇게 한다. 어떤 아이들은 스트레스로 고통 받고, 가정의 문제일 수도 있으며, 애착 문제일 수도 있다.

과잉 행동 증후군: 트라우마인가 어린시절 스트레스인가?

이는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는 것을 미리 지적하고 글을 시작하려 한다. ADHD 진단을 받은 아이들을 가진 가족에게는 복잡한 문제인 반면, 보건 전문가들에게는 민감한 문제이다.

많은 심리학자들, 정신과 의사들, 신경학자들은 과잉 활동이 있을지언정 주의력 결핍 장애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과잉 행동 증후군은 광범위한 징후를 보여준다. 머피와 고든(1998)에 따르면 이는 2-5%의 아이들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이는 7살 이전에 나타난다. 제대로 진단되고 치료하지 않으면 아이들은 성인이 되어서 불안 장애나 심지어 우울증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19세기 이래로 우리는 주의력 장애를 가진 과민하고 충동적인 아이들의 사례를 봐왔다. 영국의 소아과 의사인 조지 프레드릭 스틸 경(1868-1941)은 행동 과잉 상태를 처음으로 설명한 사람이다.

오늘날까지 이망 심리학자나 정신과 의사 모두 ADHD의 존재를 계속 옹호하고 있다.

과잉 행동 증후군: 트라우마인가 어린시절 스트레스인가?

행동 과잉의 아이가 언제나 ADHD를 가지는 것은 아니다

학교에는 도전적이고 폭력적이며 파괴적 행동을 보이는 아이들이 있다. 마찬가지로 교실에서 안절부절 못하고 완전한 인지 가능성을 보여주지 못하는 아이들도 있다.

ADHD라는 단어로 분류될 수 없는 두 가지 아주 다른 아이들을 볼 수 있다. 게으르고, 혼란스러우며, 짜증을 부리는 아이들이 모두 같은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

아이들은 그들이 보이는 징후에 따라 구체적인 교과과정으로 큰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각기 다른 아이들은 다른 종류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 과민한 아이의 이면에는 트라우마가 있을 수도 있다.

학대, 혼란, 불안정한 가족 환경 등이 그 예이다. 이런 경우에는 커리큘럼이나 약물치료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유명한 연구

니콜 브라운은 볼티모어의 존스 홉킨스 병원에서 일하는 아동 정신과 의사이다. 그녀의 연구는 아주 구체적인 목적을 위해 여러 언론 매체에 발표되었다.

이는 더 정확하고, 민감하고, 적절한 진단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것이었다.

소아 학술 협회 연례 회의에서 브라운 박사는 자신이 수집한 정보를 발표했다. 그녀는 ADHD로 진단 받은 여러 어린이들이 과민반응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그리고 이런 아이들은 정신적 외상 징후를 보였다.

이 경우 행동 요법이나 각성제 모두 효과가 없었다. 이는 더 민감한 상황이었다.

그녀는 이런 아이들의 과잉 행동의 원인은 다름이 아닌 기능장애가 있는 가족이나 어느 시점에서 겪었던 충격적 사건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다투는 부모

올바른 진단의 중요성

마크 페러, 오스카 안디온, 나탈리아 칼보 세 명의 의사는 흥미로운 연구를 실시했다. 이 연구의 목적은 성인기의 증상학과 외상, 경계에 있는 인격 장애, 그리고 ADHD를 구별하는 것이었다. 트라우마가 과잉 행동이나 유사한 행동을 유발하는 것은 이미 알고 있다. 아이가 성장하고 어른이 되면서 그 영향은 훨씬 더 심각해진다.

  • 따라서 현실을 어린 나이에 발견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 부주의하고 충동적이며 신경질적인 행동이 항상 ADHD의 징후는 아니다. 이는 교사 뿐 아니라 아이들을 항상 접하는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이다.
  • 과민한 아이들 이면에는 역경, 가족들의 고통, 어린 시절의 스트레스가 존재한다.
  • 전문가, 소아 정신과 의사, 임상 심리학자들은 아이의 가족과 그들이 살고 있는 환경을 평가해야 한다.
체스를 하는 아이

또한 다른 중요한 측면을 지적해야 할 것이다. ADHD로 올바르게 진단받은 아이들의 부모는 그들이 이 증후군에 책임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물론 앞으로 겪어야 할 과정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학교의 도움으로 과잉 행동을 치료할 필요가 있다.

  • Ferrer, M., Andión, Ó., Calvo, N., Ramos-Quiroga, JA, Prat, M., Corrales, M., y Casas, M. (2017). Diferencias en la asociación entre el historial de trauma infantil y el trastorno límite de la personalidad o el diagnóstico de trastorno por déficit de atención / hiperactividad en la edad adulta. Archivos Europeos de Psiquiatría y Neurociencia Clínica267(6), 541–549. https://doi.org/10.1007/s00406-016-0733-2
  • Ladnier, RD, y Massanari, AE (2000). Tratar el TDAH como trastorno de hiperactividad por déficit de apego. En TM Levy & TM Levy (Ed) (Eds.), Manual de intervenciones de apego.(pp. 27-65). Prensa Académica. https://doi.org/10.1016/B978-012445860-4/500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