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적 자해: 이는 무엇이며 어떻게 피할 수 있을까?

02 11월, 2020
정서적으로 상처받기란 쉽다.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정서적 자해 중 하나는 다른 사람들을 우선순위에 두기 위해 매일 자신을 소홀히 하는 것이다. 이는 항상 똑같은 해로운 관계에 빠지고, 경계를 설정하는 방법을 모르고, 거울에서 자신을 돌아보는 아름다운 사람을 등한시하는 때를 말한다.

‘자해’, 이 말을 들으면 아마도 신체적으로 자신을 해하는 것으로 생각할지 모른다. 또한, 오늘날 이러한 유형의 고의적 자해는 분노, 고통 또는 좌절감을 극적으로 표현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점점 더 보편화하고 있다. 하지만 놀랍게도 더 흔하지만 거의 언급되지 않는 유형의 자해가 있다. 정서적 자해, 오늘의 글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우리는 말이 신체적 타격만큼이나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외부에서 오는 감정적인 고통을 쉽게 식별할 수 있다. 왜냐하면 우리를 경멸하거나, 학대하거나, 속이거나, 아니면 우리에게 소리치는 사람들이 주는 고통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신에게 가하는 고통은 어떨까? ‘정서적 자해’는 실제로 존재할까? 그 대답은 간단하고 명확하다. 바로 “그렇다”이다. 이는 사실 아주 흔하며 우리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스스로 정서적 자해를 가하고 있다. 그리고 그 상처는 정말 심각한 결과를 가져온다.

이는 자존감에 상처를 입히고 존엄성에 타격을 줄 수 있으며, 결국 괴로움이나 불안감을 유발할 수 있다. 게다가 조금씩 상처가 악화하여 우울증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그렇다면 이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정서적 자해: 이는 무엇이며 어떻게 피할 수 있을까?

정서적 자해란 무엇일까?

정서적 자해는 우리에게 불리하게 작용하고 우리의 정서적 안녕에 분명히 해를 끼치는 생각, 행동 및 태도로 구성된다. 그리고 이러한 자해가 우리에게 얼마나 해를 끼치는지 깨닫게 되면 이 ‘상처’에 대해 반성해야 할 것이다.

많은 청소년이 칼이나 다른 도구를 사용하여 자신에게 가하는 다양한 유형의 자해에 대해 우리가 모두 우려하는 건 사실이지만, 눈에 띄는 또 다른 차원의 자해도 있다.

정서적 자해는 내부 기분 장애의 전체 범위를 포괄한다. 그리고 만약 십 대나 다른 사람이 매일 정서적으로 자신에게 해를 끼친다면 이는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아래에서 정서적 자해를 가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알아보자.

끊임없는 내부 비판

감정적으로 고문하고 상처 주는 내면의 목소리는 각 사람 안에 있다. 이 목소리는 우리가 어떤 일을 잘하지 못한다는 것을 확신시키려고 한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를 불안감으로 채우고, 과거의 실수를 상기시키며, 우리의 잠재력을 억압한다.

자신이 내면의 목소리 뒤에 있는 사람이라고 여기는 실수를 저지르지 말자. 우리는 자신을 고문하고 있다.

또한, 부정적인 내부 대화, 비합리적인 생각, 무분별한 두려움, 낮은 자존감에서 비롯된 생각을 통해 그 목소리를 강화하는 사람은 바로 우리다. 이 내면의 비평가는 우리의 많은 감정적 상처에 대한 책임이 있다. 

반복되는 정서적 자해

종종 우리의 행동, 태도, 생각은 같은 패턴을 따른다. 우리는 항상 같은 것을 계속해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렇다면 이것이 정서적 자해와 어떤 관련이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매우 친숙하다. 인간으로서 우리는 종종 같은 유형의 감정적 파트너를 찾는 경향이 있다. 누군가 자기애적이고 학대적이며 의존하게 만드는 사람을 말이다. 

이는 같은 바위를 식별하고 피하는 법을 배우는 대신 계속해서 같은 바위 위에 걸려 넘어지는 것과 같다. 이런 상황은 좌절과 고통으로 이어진다. 우리는 그 해로운 관계의 고통을 느낄 뿐만 아니라, 같은 종류의 사람과 계속해서 사랑에 빠진 것에 대해 자신을 비난하게 된다.

경계를 정하지 않으면 우리는 모든 사람이 밟는 현관 매트가 된다

많은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친절할 수 있는 큰마음과 무한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 친절에는 한계가 없는 것 같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이는 위험하다. 항상 다른 사람을 위해 기꺼이 돕고 최선을 다하는 고귀한 사람이 되는 건 감탄할 만하다. 그러나 잠재적인 학대로부터 자신을 보호하지 못하고 필요할 때 “아니오”라고 말하는 방법을 모르면 결국 감정적인 상처를 입게 된다.

많은 사람이 다른 사람들의 친절을 이용하고 사람들을 현관 매트로 사용하여 마음대로 짓밟는다. 따라서 자존감에 매우 해로울 수 있음으로 사람들이 당신에게 이렇게 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경계를 정하지 않으면 우리는 모든 사람이 밟는 현관 매트가 된다 

정서적 자해: 열정이나 동기가 없는 삶을 영위한다

삶은 일이나 일상이 아니다. 그리고 삶은 우리가 그들을 아무리 사랑하더라도 항상 다른 사람들을 기쁘게 하는 것도 아니다. 실생활에서는 열정, 성취할 프로젝트, 희망, 흥분이 필요하다. 우리는 우리가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어야 하고 우리에게 영감을 주고 성장하게 하는 경험을 통해 자신에게 시간을 할애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재료가 없으면 우리는 정서적으로 닫히게 된다. 흥분이나 희망이 없는 일상은 아무도 보지 못하는 내부의 작은 부상을 일으킨다.

하지만 우리의 희망과 꿈은 우리의 영혼뿐만 아니라 이러한 상처를 통해 스며 나온다.

우리는 의무와 쾌락, 일과 꿈, 파트너와 자신 사이의 미묘하고 섬세한 균형을 찾아야 한다.

결론적으로 우리 대부분은 정서적 상처를 많이 가지고 있지만, 항상 치유할 시간이 있다. 자신에게 시간을 할애하고, 자존감을 높이고, 자신을 돌보는 것과 같은 습관은 고통을 치유하고 자신의 행복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할 용감하고 강한 사람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