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해, 그리고 스스로를 해치고 픈 마음

· 2017-06-30

간혹 자해는 인간에게 있어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수단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인간은 자신의 절망감을 말로 설명하지 못한 채, 자신의 감정적인 고통을 발산한다. 하지만, 스스로 자해를 행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고통의 감정은 항상 자신에게 돌아오며 다시 스스로를 해치게 된다. 그러므로, 자해가 아닌 다른 해결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

이것은 인간의 행동이자, 도피의 개념이며, 스스로를 표현하며 기분을 나아지게 하려는 방법이고, 슬픔, 증오, 죄책감, 그리고 분노 등과 같은 감정을 극복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여기기도 한다. 하지만, 이 작은 위안감은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 결국에는 비밀, 그리고 스스로에 대한 죄책감으로 인한 자해는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주게 된다.

자해의 다양한 유형

인간의 충동적인 자해는 여러가지 유형으로 나타나곤 한다. 가장 흔한 유형들은: 화상, 피부를 칼로 긋기, 머리나 기타 신체에 대한 구타나 강한 타격, 피부를 관통하는 관통상, 상처 치료 거부, 독극물 흡입이나 섭취 등이 있다. 간혹 심한 음주 등의 비교적 경미한 방법을 쓰는 경우도 있고, 난폭 운전이나, 약물 중독 등으로 향하는 경우도 있다.

자해의 각종 신호

만일 가족이나 친한 지인이 이하의 징후를 보인다면, 자해의 위험성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갑작스런 손목, 가슴, 팔, 허벅지 등에 난 상처, 멍이나 화상 자국, 옷이나 이불 등의 핏자국, 칼, 바늘, 유리조각, 기타 뾰족한 흉기들의 소지 등. 자신들의 아픔이나 자해에 의한 상처를 뻔히 보이는 거짓말로 속이고 얼버무리려 한다. 간혹 날씨에 맞지 않는 긴옷을 입고 다니기도 한다. 홀로 외톨이로, 스스로를 욕실이나 침실 등에 가두는 경우도 많고, 고독이나 짜증에 시달리기도 한다.

자해에 대처하는 방법

  • 첫 단계로, 자해를 행하려나 징후를 보이는 사람에게, 무슨 일인지 진심으로 상담해줄 필요가 있다. 처음에는 그 대답을 하는 것을 망설이고 두려워하겠지만, 결국에는 의지하며 상담을 청하게 될 것이다. 이를 위해, 상대방의 자해에 대해 말하기 위해, 우선 상대는 자신의 감정에 대해 자각하고, 가장 편안한 방법을 통해 상담을 청하는 것이 좋다.
  • 다음으로, 자해를 하지 않도록 전문가의 지원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전문 상담사나 치료사의 도움을 통해, 인간은 왜 자신이 자해를 행하는지 자각하게 된다. 그러므로, 자해의 징후를 빠르게 발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자신의 감정에 대해서도 빨리 자각해야 한다.
  • 마지막으로, 새로운 극복의 방법을 제안해보자. 고통이나 강렬한 감정을 스스로 발산해보고, 스스로를 차분히 침착하게 하고, 자신의 감정을 스스로 끊고, 감정을 완화시킬 방법을 찾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 치료

자신이나 지인에게 딱 맞는 상담사를 찾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이에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의 트라우마를 대하는 데에 경험이 있고 숙련되었으며, 무엇보다 환자와 치료사 사이의 상호간에, 믿음과 신뢰가 존재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