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흔한 6가지 성기능 문제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

2019-02-09

 

성이란 입체적인 개념이다. 이것은 생물학적, 정신 생리학적, 사회-문화적 측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따라서 성적인 행위에서 비롯된 만족 또는 불 만족은 다양한 요소에 의해 결정된다. 여기에는 불안, 상상, 또는 자신감 부족 등의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 이것이 성 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다양한 성기능 불능으로 이어지게 된다. 가장 흔한 성기능 문제는 무엇일까?

가장 흔한 6가지 성기능 문제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

성기능 문제를 촉진 시키는 요소

앞서 언급한 것처럼, 성적 행위는 환경과 무관하지 않다. 이것은 다양한 생물, 심리, 사회적 요소의 영향을 받는다. 우리의 기대, 과거의 경험, 유전 및 해부학적 측면, 그리고 호르몬 상태 등이 관련되어 있다. 그리고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문화, 교육, 윤리, 종교적 측면 또한 포함된다.

이런 이유로, 흥분의 여부는 감각 또는 유기적, 심리, 관심, 감정, 의욕, 인지적 요소에 인해 결정된다. 모든 신체 기관과 감각 기관의 적정성이 중요한 이유이다. 두 사람 사이의 상호 작용 또는 순간에 집중하는 능력 또한 중요하다.

정서 및 의욕 상태 또한 영향을 끼친다. 피곤한 상태이거나 불안을 앓고 있는 경우, 성욕이 낮아지는 것은 보통이다. 또한, 피로 상태 또는 성적 판타지를 상상하는 인지적 측면 또한 자극의 만족도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더 읽어보기: 낮은 성욕이 문제일까?

가장 흔한 6가지 성기능 문제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 01

성기능 불능 및 성적 도착

이것은 모두 성 행위의 병적 증상이기는 하지만, 우리는 이 두 종류의 차이점을 알아야 한다.

  • 성적 도착은 부적절한 자극에 대한 적절한 성적 반응이다. 예를 들어, 페티시, 피학대 성적 도착증 (마조히즘),  복장 도착, 동물 성애이다.
  • 성기능 불능은 적절한 반응에 대한 성적 반응의 변화이다. 욕구의 수준, 흥분 또는 오르가즘 실험 등에 따라 종류가 달라질 수 있다. 이제부터 이것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남성의 성기능 문제

발기 불능

이것은 가장 흔한 성기능 문제 중 하나 이다. 남성이 성 행위를 위한 발기가 되지 않거나, 발기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 상태는 발기부전으로도 알려져 있고, 일반적으로 성욕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 문제를 가지고 있는 남성 중 20-30% 가량이 심리적인 요인으로 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를 들어, 매우 엄격한 도덕성을 강요 당하며 성장하거나, 부적절한 성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경우, 또는 치료 받지 못한 과거의 트라우마 경험으로 인한 것이다.

또한, 특정 약품 또한 부작용이 불능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당뇨 및 고혈압, 심장 또는 호르몬 문제와 같은 질병은 물론, 흡연 및 음주 또한 이 증상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조루 또는 지루

조루는 자신이 원하는 순간까지 사정을 미루지 못하는 것이다. 사정을 행위의 마지막으로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그것이 꼭 행위의 마무리라는 신호는 아니다. 반면, 지루는 사정이 늦어지거나 사정이 되지 않는 것이다. 시간이 매우 오래 걸리거나 완전히 사정 자체가 되지 않을 수 있다. 이 상태가 너무 자주 이어지는 경우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이 두 문제의 근원에는 심리적 요소가 작용하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따라서, 치료는 주로 흥분 제어에 대한 것이 된다. 해당 증상의 원인이 되는 자극을 직접적으로 방해하거나, 어느 정도 억제하고 있는 특정한 정신적 원천을 훈련 시킨다. 가장 추천하는 방법 중 2가지는 ‘시작-정지’ 와 ‘압박’ 방법이다.

여성의 성 문제

질 경련

이것은 질 아래쪽 3분의 1 부분에 있는 근육이 무의식적으로 수축하는 것으로 인해  성 행위가 어려운 증상이다.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 질을 폐쇄 시키고, 삽입을 막는다.

해당 증상의 근원에 따라, 2가지 종류의 질 경련이 있다. 바로, 1차, 2차 질 경련이다. 1차 질 경련의 경우, 통증 없이 성 행위를 해본 적이 한번도 없는 여성이 해당된다. 하지만, 2차 질 경련의 경우, 여성은 해당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통증 없이 성 행위를 할 수 있다.

이것은 신체 및 심리적 요소로 인한 것일 수 있고, 그 두 가지가 모두 결합된 것일 수도 있다. 또한, 이것은 치료하지 않아도 상태가 더 나빠지지 않는 경향이 있다. 여성이 통증을 느끼면서도 계속해서 삽입을 시도하는 경우에만 상태가 악화된다. 이런 경우, 여성은 삽입과 그로 인한 통증을 막기 위해 무의식적인 수축을 향상 시키는 방법을 ‘배운다’.

더 읽어보기: 여성이 섹스에 대한 관심을 잃을 때 무엇이 문제일까?

가장 흔한 6가지 성기능 문제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 02

성 불감증

이것은 오르가즘에 도달할 수 없는 증상이다. 이 문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절대로 성 행위 중 최고조에 도달하지 못한다.

이것은 주로 여성에게 자주 발생하는 증상이지만, 남자, 여자 모두에게 가장 흔한 문제 중 하나 이다. 신체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훨씬 많은 양의 신경 및 근육 구조를 가지고 있어, 여성에게 좀 더 흔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남성에게서는 찾아보기 힘든 증상인데, 그 이유는 남자가 사정을 하면 오르가즘에 도달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특히 10대 이전의 남자들은 사정을 하지 않아도 오르가즘을 느끼기도 한다. 또한, 특정 마비 증상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사정 없이 오르가슴에 도달하기도 한다. 어떤 남자들은 사정 이후 몇 초가 지난 이후 오르가즘을 느끼기도 한다. 또 어떤 사람들은 완전히 사정을 하기 직전에 몇 번의 오르가즘을 느끼기도 한다. 반면, 오르가즘을 경험하지 않고, 쾌감이 느껴지지 않거나 무감각한 상태로 사정을 하는 경우도 있다.

불감증은 성적 트라우마, 우울, 불안, 공포 또는 성별과 성에 대한 잘못된 믿음 등의 심리적 요소로 인한 경향이 있다. 치료가 가능하고, 해결이 되지 않는 경우는 오직 5% 뿐이다.

성교 통증

이것은 삽입 전, 도중, 또는 이후에 통증이나 불편함을 느끼는 것이다. 남성은 물론 여성에게도 흔히 나타나지만, 여성에게 좀 더 일반적이다. 이 증상은 삽입 시 성기에 불편함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남성의 경우, 이 통증은 사정 중에 나타난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원인은 요로 감염이다. 

여성의 경우, 성교 통증은 질 경련과 연관이 있다. 그리고 열, 수축, 날카로운 통증을 수반한다. 성 행위 초반이 아닌, 행위가 고조된 이후에 통증이 나타난다면, 그것은 윤활액이 부족해서 그런 것일 수 있다. 심리적인 원인보다는 유기적인 원인이 많다. 

가장 흔한 6가지 성기능 문제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 03

성욕 상실 또는 성욕 저하

이 불능은 성별을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동일하게 영향을 끼친다. 여성의 경우, 폐경으로 인해 에스트로겐 수치가 낮아지는 것이 원인이다. 비슷한 경우로, 임신 또는 수유 중에도 성욕이 감소할 수 있다. 남성의 경우, 성욕 상실의 70%가 테스토스테론 결핍이다. 나머지 30%는 스트레스 또는 관계 자체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성욕 감소는 2개의 구분으로 나눌 수 있다:

  • 1차 -2차: 1차 유형은 성적 경험이 전혀 없거나, 그 경험이 매우 적은 사람들이 경험하는 성욕 결핍이다. 2번째 유형은 과거에는 성욕이 있었지만, 성 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정도로 성욕이 감소했다는 것을 스스로 느끼는 사람들이다.
  • 일반적 – 상황적: 일반적인 욕구 상실은 모든 상황에서, 그리고 모든 잠재적 상대에 대한 모든 성욕을 상실한 경우이다. 상황적인 경우, 특정한 상황 또는 특정한 상대에게만 성욕이 감소한다.

정리하자면, 성적 행위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많은 것들의 영향을 받는다. 또한,흥분은 다양한 요소에 의해 좌우될 수 있다. 성 행위에는 매우 기본적인 것들이 제대로 기반을 이루고 있어야 한다. 여기에는 대화, 안정감, 그리고 친밀감이 포함되어 있다.

  • Draper, C. R., Majumdar, N., O’Donohue, W. T., & Piasecki, M. (2008). Sexual disorders. In Problem-Based Behavioral Science and Psychiatry. https://doi.org/10.1007/978-0-387-78585-1_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