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는 침묵을 두려워할까?

침묵이 자신을 불편하게 하는가? 피하고 싶은 외로움, 두려움 및 과거의 고통을 유발하는가?. 그렇다면 이 글을 꼭 읽어보자. 침묵을 포용하는 것이 자신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이유를 알아보자.
왜 우리는 침묵을 두려워할까?

마지막 업데이트: 03 2월, 2021

우리는 차에 타고 라디오를 튼다. 집에 도착하면 TV를 튼다. 샤워하거나 설거지하는 동안에는 휴대 전화에서 음악이 재생된다. 우리 중 많은 사람이 이처럼 침묵을 두려워한다.

어떤 사람들은 소리가 없어서 두려워한다. 우리가 그들 중 하나라면 두려움은 중요한 기회를 놓치게 만들 수 있다. 아마도 우리가 침묵의 가치를 안다면 매번 침묵을 피하는 일을 멈출 것이다.

마지막으로 완전히 침묵했던 게 언제였는가? 외부 및 내부 소음이 없었던 경험을 기억할 수 있는가? 대부분의 사람에게 이를 달성하고 유지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침묵할 때 위험하고 불안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 이유가 뭘까? 이 문제에 대해 우리가 할 일이 있을까?

왜 우리는 침묵을 두려워할까?

침묵에 대한 두려움

우리는 이미 자신 및 다른 사람들에게 이러한 경향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을 것이다. 일단 알아차리면 우리는 이를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우리 대부분은 하루에 여러 번 징후를 보인다.

우리는 시각 및 청각 자극을 제공하는 장치로 둘러싸여 있다. 약간의 쉬는 시간이 있고 엔터테인먼트를 찾고 있을 때뿐만이 아니다. 우리는 또한 거의 모든 일상 활동에서 이러한 자극을 함께 사용한다. 청소, 요리 또는 운동하는 동안에도 외부 소음이 발생한다.

동료, 가족 또는 친구와 시간을 보낼 때도 마찬가지다. 엘리베이터에서 이웃을 만나더라도 침묵하는 것보다는 평범한 대화를 나누는 것을 선호한다. 대부분 어느 쪽도 의미 있는 말은 하지 않는다. 그래도 무서운 침묵을 말로 채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외부 소음에서 벗어나는 건 어렵지만, 내면의 목소리를 침묵시키는 건 훨씬 더 어려울 수 있다. 과거 및 미래에 대한 생각과 함께 밤의 고요함 속에서 침대에 누워 있었던 적이 있는가? 이는 현재의 침묵을 피하기 위한 또 다른 메커니즘이다.

왜 우리는 침묵을 두려워할까?

우리는 우리 자신을 모른다

침묵은 자신과의 접촉을 포함하기 때문에 무섭다. 우리는 자신을 피하고 있기 때문에 침묵을 피한다. 이는 우리가 보지 않으려고 하는 자신의 편에 혼자 있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며, 우리가 무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든 두려움과 고통을 가지고 있다. 외부 소음이 들리도록 외치면서 자신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 것은 무섭다.

우리는 결코 혼자가 아니기 때문에 자신을 모른다. 우리는 자신을 모르고 두려워한다. 침묵이 오면 생각하지 않으려는 모든 어둠과 그림자가 함께 온다. 일이 조용해졌을 때 수면으로 떠 오르는 불안, 외로움, 공허함, 분노는 우리가 그것을 무시했더라도 우리의 일부다.

우리는 침묵에 익숙하지 않다

이는 전적으로 우리의 잘못이 아니다. 우리는 자신에게 귀를 기울이도록 가르치지 않는 사회에서 태어나 살고 있다. 대신 바쁘게 지내고 지속해서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법을 배운다.

자기 이해, 개인적 발전 및 명상은 어떤 방식으로든 심리적으로 장애가 있고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관행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실제로 이런 방법들은 우리의 웰빙을 향상할 수 있다.

침묵은 거의 금기이며 사회는 이를 부정적인 것으로 보도록 가르친다. 누군가가 조용하다면 화가 났거나 기분이 상했거나 슬프거나 부재함을 의미한다. 침묵은 외로움, 공허함, 수줍음, 부정적 감정 등을 불러일으킨다. 그러나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다.

우리는 침묵에 익숙하지 않다

침묵을 연습하자

침묵을 연습하면 자신의 두려움 및 욕망과 연결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것은 우리가 자신을 알고, 치유하고, 자신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해준다.

침묵 속에 있으면 새로운 욕망과 의견을 발견하고 힘과 내면의 목소리를 회복할 기회가 생긴다. 자신을 알고, 자신을 받아들이고,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과 함께 하는 방법을 아는 것만큼 좋은 건 없다.

공허함을 채우고 상처를 치유하고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건 오직 우리 자신 뿐이다. 우리만이 꿈과 목표를 향해 일할 수 있다.

그렇다면 자기 자신과 함께 있는 것을 그렇게 두려워할 필요가 없지 않겠는가? 침묵에도 기회를 주자!

이 글은 어떤가요?
수잔 리 스몰리와 명상을 통한 유전자 변화
Wonderful Mind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수잔 리 스몰리와 명상을 통한 유전자 변화

수잔 리 스몰리 박사는 명상을 통한 유전자 변화가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비슷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명상과 같은 자발적 경험을 통한 유전자 변화 문제는 스몰리 박사가 가히 독보적인 지식을 자랑한다고 볼 수 있다.



  • Le Breton, D. (2006). El silencio. Madrid: Sequitur.
  • Hanh, N. T. (2016). Silencio: el poder de la quietud en un mundo ruidoso. Barcelona, España: Ura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