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이해와 베르니케 영역

2019-03-20

언어 이해는 문어 및 구어를 처리하고 이해하는 인간의 능력이다. 이 능력은 인간의 진화 과정에서 중요한 것이었다. 효과적인 방법으로 소통하는 능력은 협동을 가능하게 했고 복잡한 사회를 창조하게 해주었다. 이런 복잡한 사회에서 우리는 적대적인 것과 맞설 수가 있다. 그래서 우리는 뇌에 베르니케 영역 같은 생물학적인 뿌리를 가진 구조로 되어 있는 것이다.

언어의 신경학적 성향의 한 중요한 측면은 뇌의 좌우 기능 분화이다. 그 말은 언어에 관련된 뇌 구조의 대다수가 좌뇌에 있을 것을 발견했다는 뜻이다.

그런데, 농담 실용주의 및 풍자 같은 과정은 우뇌에서 나온다는 연구가 있다. 하지만 언어 이해를 관장하는데도 베르니케 영역 위치는 좌반구이다. 구체적으로 브로드만 영역 표에 따르면 21과22 구역에 있다.

이 글에서 베르니케 영역과 언어를 이해하는데 필수인 두 가지 측면에 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한다. 하나는 해부학적 및 기능적 측면이다.

또 하나는 베르니케 실어증인데, 이것은 베르니케 영역 손상이 발생했을 때 일어나는 현상이다.

베르니케 영역, 그 해부와 기능

브로드만 영역 표에서 21, 22구역은 베르니케 영역의 신경학적 중심이다. 게다가, 다른 구조들도 언어 이해에 중요하다.

베르니케 영역을 더 넓게 보면, 20, 37, 38, 39, 40구역도 포함된다. 이들은 단어가 다른 종류의 정보와 연상이 될 때 참여한다.

베르니케 영역은 언어 생성과 관련이 있다

베르니케 영역은 일차 청각 피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구어를 이해하는 데에 있어서 그 영역이 하는 역할을 고려하면 말이 된다.

해부학적 수준에서는 이 시스템이 브로카 영역과 연결되어 있음을 지적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영역은 주로 언어 이해를 관장한다.

이 두 영역 (베르니카 및 브로카 영역)은 일련의 축삭 돌기 다발로 연결되어 있다. 이들은 다시 궁형 다발을 형성한다.

베르니카 영역의 기능은 다음과 같다:

  • 언어 이해 (구어 문어 둘 다).
  • 단어를 의미로 바꾸거나 혹은 그 반대의 과정을 담당하는 언어 의미의 관리.
  • 말 생성의 계획. 특히 의미론적 혹은 실용적인 언어의 측면에서.

이런 기능은 언어 이해를 지원하는 중심축이다. 그것으로 인간이 소통하기 시작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베르니카 영역에 손상을 가하면 언어 사용에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난다. 바로 그 이야기를 해보자.

베르니카 실어증

베르니카 영역의 손상은 언어 장애를 일으키는데, 그것을 베르니카 실어증이라고 부른다. 조직화되지 않고 의미 없는 말을 하는 것이 이 장애의 특징이다.

이 장애의 또 다른 특성은 언어 이해가 형편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전하는 메시지가 의미는 부족하지만, 본인은 부드럽게 그리고 힘 안 들이고 말한다. 언어 생성 부분은 이상이 없기 때문이다.

브로카 실어증과는 달리, 환자가 많은 기능 단어 (the, of, before, an…등)를 사용한다.

복잡한 동사와 종속절도 사용한다. 그런데 알맹이가 있는 말은 많이 못 하고 여러 단어가 합쳐져도 의미 전달이 되지 못한다. 이것은 주로 의미 착독증 때문이다.

이것은 정작 정확한 표현을 말하지는 못하고 비슷한 의미를 가진 다른 단어를 사용할 때 일어나는 현상이다.

그런 일이 일어나는 이유는, 뜻을 가지고 단어를 선택하는 일을 베르니카 영역이 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베르니케 영역이 손상되면 실어증에 걸린다

베르니카 실어증의 한 중요한 측면은 말의 부드러움이 전혀 이상이 없다는 것이다. 이 장애를 가진 사람은 대화 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왜냐하면 언어 생성을 담당하는 뇌 조직이 브로카 영역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베르니카 영역이 언어 의미와 이해를 담당한다는 것을 알게 해준다.

이 영역이 다른 영역과 연결은 되어 있지만, 그 다른 영역들은 별도로 기능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뇌의 가소성

마지막으로, 어린 나이에 이 언어 영역에 손상을 입었을 때 재미있는 일이 일어난다. 뇌의 대단한 가소성 때문에, 좌뇌가 손상을 입으면, 언어가 우뇌에서 발달할지도 모른다.

이 덕택에, 언어가 굳어지기 전의 뇌 손상은 그만큼 중요하지 않다. 이런 종류의 조기 뇌 손상을 입은 아이는 정상적이거나 실질적으로 정상적인 뇌 발달을 이룰 수가 있을 것이다.

  • Ardila, A., Bernal, B., & Rosselli, M. (2016). Área cerebral del lenguaje: una reconsideración funcional. Rev Neurol62(03), 97-106.
  • Castaño, J. (2003). Bases neurobiológicas del lenguaje y sus alteraciones. Rev Neurol36(8), 781-5.
  • González, R., & Hornauer-Hughes, A. (2014). Cerebro y lenguaje. Revista Hospital Clínico Universidad de Chile25, 143-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