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저 바트라의 외뇌 가설

외뇌 가설은 의식에 관한 흥미로운 이론으로 의식이 뇌 외에도 인간이 조정하는 환경에 위치한다고 주장한다.
로저 바트라의 외뇌 가설
Sergio De Dios González

검토 및 승인: 심리학자 Sergio De Dios González.

작성자: Edith Sánchez

마지막 업데이트: 15 1월, 2023

외뇌 가설은 이론적 정교화다. 21세기, 처음 10년 동안 인류학자인 로저 바트라가 연구한 외뇌 가설 내용은 의식이 내적 과정의 결과라고 말한다. 뇌 외부에서 발생하는, 더 구체적으로는 개인의 상징적 환경과 함께 뉴런이 만드는 결과다.

바트라는 많은 신경생물학자이 의식 현상을 뇌에서 일어나는 생물물리학적, 생화학적 과정에서만 설명했기에 신경과학의 상당한 발전을 막았다고 주장합니다.

로저 바트라의 외뇌 가설은 이 접근 방식이 뇌의 많은 기능이 환경에서 제공하는 필요한 지원 없이는 가능하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제안한다.

“신경과학자들은 계속 발전하려면 낯선 동료들과 의식의 영역을 공유하는 데 익숙해져야 한다.”

-로저 바트라-

더 읽어보기: 뇌 기능을 향상할 수 있는 노래 부르기

외뇌 가설 뉴런

외뇌 가설

바트라는 스테반 하르나드의 이론을 발전시켰다. 하르나드는 21세기 초까지 의식에 관한 많은 연구를 하며 ‘No Easy Way Out’을 쓰기도 했다.

먼저 바트라는 의식이 기능 장애 결과라고 지적했다. 뇌를 기계에 비유하며 기계는 능력 밖의 일을 직면하면 기능을 멈춘다고 말했다.

하지만 뇌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인공 기관’ 또는 외부 보조 장치를 고안해 냈다. 이 인공 기관은 개인이 몰두하는 문화 및 사회 네트워크다. 바트라는 이를 언어와 기호로 구성된 ‘문화적 인공 기관’이라고 부른다.

문화적 인공 기관 및 외뇌

외뇌 가설은 또한 뇌가 스스로 의식을 생성할 수 없다고 말한다. 바트라는 일반적으로 의식을 ‘자기 인식 또는 인식에 대한 인식’으로 정의한다. 뇌의 결핍이 문화적 인공 기관에 의해 보상된다고 제안한다. 문화적 인공 기관은 환경에 존재하는 사회적 및 문화적 시스템이다.

따라서 의식은 뇌의 내부 과정을 외부 회로와 연결하는 능력이다. 바트라는 난청용 보청기를 사용하는 것처럼 뇌가 인공 장치에 적응하고 기능을 통합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문화적 인공 기관은 대체 상징체계로 작용한다. 알 수 없거나 불리한 조건에 직면했을 때 뇌는 기계처럼 멈추지 않고 적응하기 위해 신호 또는 방향 체계를 구축한다.

외뇌 가설 문화적 보철물

문화적 인공 기관의 부족

바트라는 외뇌 가설 관련 증거로 인지 기능이 과도하게 발달할 수 있는 자폐증은 환경과의 연결 부재로 양심의 형성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반사회적 성격 장애 환자의 회백질 양이 최대 11%까지 낮으며 환경과의 연결에 실패하여 의식이 부족할 수 있다.

외뇌 가설은 인류학자에 의해 개발되었으며 실험적으로 증명하기가 매우 어렵다. 전 세계 많은 신경 과학자들의 관심을 끌었지만 추가 설명이 필요하다.




'원더풀 마인드' 콘텐츠는 오직 교육 및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