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변연계 치료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을 어떻게 치료하는지 알고 있는가? 신경 과학이 발전하면서 PTSD의 과학적 치료법이 개발되었다.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변연계 치료
Gorka Jiménez Pajares

작성 및 확인 심리학자 Gorka Jiménez Pajares.

마지막 업데이트: 09 4월, 2023

스티븐 포지스는 변연계가 ‘감정 오케스트라의 위대한 지휘자’라고 주장한다. 실제로 변연계는 트라우마로 인한 두려움, 슬픔, 분노와 같은 감정이 충돌할 수 있는 특별한 ‘고속도로’를 구성한다. 이는 트라우마 이후에 발생하는 ‘감정적 사고’가 마음을 파괴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번 글에서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변연계 치료 방법을 이야기하겠다.

트라우마는 ‘시간이 지나며 반복되는 현저하게 부정적인 사건의 축적으로 피해자가 자신을 무방비 상태로 인식하고 생존할 수 있게 해주지만 엄청난 고통을 유발하는 생각, 감정 및 행동을 발전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다.

그러나 미국 정신 의학회 등 특정 기관의 경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생명을 위협하는 사건’이 있어야 한다. 그렇긴 하지만, 임상 현실은 덜 특별하지만 더 많이 반복되는 사건이 PTSD를 유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린 시절에 성적으로 학대당하는 것이다.

“변연계는 뇌의 화학 작용이 감정적 경험과 섞이는 곳이며, 가장 중요한 경험의 흔적이 만들어지고 보존되는 곳이다.”

-베셀 반 데르 콜크-

외상과 변연계 치료 연관성

트라우마 치유의 기본 요소는 뇌의 두 특정 영역 사이에 존재하는 균형을 회복하는 것이다. ‘이성’에 특화된 영역(배외측 전두엽 피질)과 ‘감성’에 특화된 영역(기본적으로 편도체)이다.

그러한 회복의 목표는 PTSD가 있는 사람들이 ‘자신이 자신의 삶을 통제하고 있다는 인식’을 달성하는 것이다(Van der Kolk, 2020). 이 사실은 외상이 뇌에 미치는 영향 중 하나가 감정에 특화된 영역의 과잉 활성화이기 때문에 특히 변연계와 관련이 있다.

이러한 과잉 활성화 결과로 환자는 무질서한 방식으로 반응한다. 예를 들어, 빛, 냄새, 접촉 또는 비판과 같은 자극은 아기에게 강렬할 수 있다. 임박한 위험을 느낄 때 경험하는 것과 유사한 ‘과도한 경계’ 상태를 유발한다.

현재 외상성 사건 위험이 존재하지 않음에도 그러한 자극을 위험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과도한 경계 상태가 된다.

반 데르 콜크는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것이 ‘감정적 뇌에 접근하는 방법을 찾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한다. 즉, 변연계를 치료에 적용하는 것이다.

배외측 전두엽 피질과 편도체에 연결되는 신경 회로가 부족하지만 세 번째 구조인 내측 전두엽 피질에 연결한다. 이 영역은 ‘자기 지식’으로 알고 있는 것의 핵심이다. PTSD 중재의 목적은 환자가 자기 조절을 할 수 있도록 이들 영역의 균형을 회복하는 것이다.

“변연계는 감정과 충동이 태어나는 뇌의 감정적 중심이다.”

-조셉 르두-

더 읽어보기: 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

변연계 치료 분노
트라우마로 인한 반응은 슬픔, 분노, 두려움과 같은 감정을 수반한다.

변연계 치료 개입

트라우마를 치유하기 위한 다양한 개입이 있다. 이용 가능한 증거는 최고의 개입이 트라우마 중심 인지 치료에 집중된다는 것을 시사한다. 여기에는 노출, 인지 처리 요법 및 EMDR(안구 운동 탈감작 및 재처리) 요소가 포함될 수 있다. 이러한 개입은 가장 높은 수준의 근거(1++ 또는 1+)와 가장 높은 권장 등급(A)에 도달한다(Fonseca et al., 2020).

“치유되지 않은 트라우마는 터지기만을 기다리는 시한폭탄과 같다.”

-베셀 반 데르 콜크-

목표는 과도한 활성화를 줄이기

약리학이 이 목표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약물 치료는 외상 치료와 거리가 멀다. 미주 신경 100개 섬유 중 80개는 다양한 신체 영역에서 뇌의 지각과 실행 중추로 정보를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상을 입은 인간이 뇌의 과잉 활성화를 줄이기 위해 ‘신체를 훈련’할 수 있음을 나타낼 수 있다.

이를 위해 요가와 뉴로피드백 기반 중재가 모두 유익한 것으로 밝혀졌다(Van der Kolk, 2020).

또한 호흡 기술 훈련은 외상 후 스트레스 치료의 핵심 요소다. 환자가 이러한 관행을 사용할 때 심박수와 같은 매개변수가 정상화되기 때문이다. 자발적이면서 의식적 호흡 운동으로 맥박을 정상화하여 활성화를 담당하는 부교감 신경계를 ‘조절’하고 있다.

“단일 트라우마 사건 같은 것은 없다. 트라우마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축적되는 일련의 고통스럽고 가슴 아픈 경험의 결과다.”

-주디스 루이스 허먼-

더 읽어보기: 화를 냈을 때 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변연계 치료 호흡 운동
호흡 운동은 변연계 치유를 위한 개입으로써 유망한 효과를 보인다.

자기 인식 증가

트라우마 결과로 감정 공포증이 생길 수 있다. 빈맥이나 공허감과 같은 신체 수준의 눈에 띄는 증상과 너무 혐오적인 감정을 경험하여 환자는 이를 피하려고 한다. 이러한 회피 결과로 감정은 강해지고 사납고 잔인한 방식으로 ‘감금’한다.

따라서 이러한 맥락에서 감정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기술을 홍보하며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MBCT 및 MBSR 같은 마음 챙김 기반 치료 프로토콜에서 이점이 관찰되었다. 유리한 효과 중 ‘두려움의 소멸’에 대한 마음 챙김 기여를 강조할 가치가 있다(Wagner et al., 2023).

변연계를 치유하고 ‘합리적인 두뇌’와의 균형을 회복하기 위한 개입 범위는 넓다. 이번 글에서는 그중 일부를 간략히 살펴보고 유명한 출처의 참고 문헌도 제공했다. 그러나 치유 트라우마는 단순하지 않다. 즉, 많은 연구자와 정신 건강 전문가는 매일 환자를 돕기 위해 노력한다.

“외상 환자들은 종종 느끼는 것을 두려워한다. 이제 원흉은 사건의 작성자가 아니라 그들 자신의 신체적 감각이다.”

-베셀 반 데르 콜크-


인용된 모든 출처는 우리 팀에 의해 집요하게 검토되어 질의의 질, 신뢰성, 시대에 맞음 및 타당성을 보장하기 위해 처리되었습니다. 이 문서의 참고 문헌은 신뢰성이 있으며 학문적 또는 과학적으로 정확합니다.


  • American Psychiatric Association. (2014). DSM-5. Guía de consulta de los criterios diagnósticos del DSM-5: DSM-5®. Spanish Edition of the Desk Reference to the Diagnostic Criteria From DSM-5® (1.a ed.). Editorial Médica Panamericana.
  • Belloch, A. (2023). Manual de psicopatología, vol II.
  • Carrobles, J. A. S. (2014). Manual de psicopatología y trastornos psicológicos (2a). Ediciones Pirámide.
  • CIE-11. (s. f.). https://icd.who.int/es
  • Der Kolk, V. B. (2020). El cuerpo lleva la cuenta: Cerebro, mente y cuerpo en la superación del trauma (Spanish Edition) (3.a ed.). Editorial Eleftheria S.L.
  • Gesteira, C., García-Vera, M. P., & Sanz, J. (2018). Porque el Tiempo no lo Cura Todo: Eficacia de la Terapia Cognitivo-conductual Centrada en el Trauma para el Estrés postraumático a muy Largo Plazo en Víctimas de Terrorismo. Clínica y Salud, 29(1), 9-13.
  • Pulido Caro, Á. P., & Barrera Aguilera, D. C. (2014). Medición de la eficacia del protocolo dunna de yoga en sujetos con trastorno de estrés postraumático (TEPT).
  • Vitriol, V., Gomberoff, M., & Basualto, M. E. (2006). Relación entre trastorno por estrés postraumático de inicio tardío, abuso sexual infantil y revictimización sexual: Caso Clínico. Revista médica de Chile, 134(10), 1302-1305.
  • Wagner, C., & Cáceres-Melillo, R. (2023). Mindfulness-Based Cognitive Therapy (MBCT) and Mindfulness-Based Stress Reduction (MBSR) in the treatment of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PTSD): A literature review. Salud Mental, 46(1), 35-42.
  • Zegarra-Valdivia, J. A., & Chino-Vilca, B. N. (2019). Neurobiología del trastorno de estrés postraumático. Revista mexicana de neurociencia, 20(1), 21-28.

이 텍스트는 정보 제공 목적으로만 제공되며 전문가와의 상담을 대체하지 않습니다. 의심이 들면 전문가와 상의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