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

08 11월, 2020
삶은 이야기 형식으로 흘러가지만, 많은 플롯이 한 가지 또는 여러 트라우마로 이어지는 사건으로 인해 중단되곤 한다. 이러한 사건은 그저 일어날 뿐, 삶은 계속된다. 그 누구도 트라우마에 대비하여 몸과 마음을 준비하라고 알려주지는 않지 않은가? 지금부터 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에 대해 함께 살펴보자.

삶은 이야기 형식으로 흘러가지만, 많은 플롯이 한 가지 또는 여러 트라우마로 이어지는 사건으로 인해 중단되곤 한다. 이러한 사건은 그저 일어날 뿐, 삶은 계속된다. 그 누구도 트라우마에 대비하여 몸과 마음을 준비하라고 알려주지는 않지 않은가? 지금부터 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에 대해 함께 살펴보자.

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

일반적으로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에게 더 큰 고통을 주는 것은 실제로 트라우마가 되는 사건보다 후회나 죄책감이다. 많은 사람이 매일 자신에게 있는 트라우마를 상기하면서 두려움, 분노, 혼란을 느끼고 통제 불능의 상태를 경험한다. 이러한 사람들은 자신이 더 많은 조처를 할 수 있었으며, 더 많은 주의를 기울일 수 있었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다른 길을 선택할 수도 있었을 거라고 확신한다. 또한 지금, 이 순간의 미래를 예측하지 못한 것에 대해 낙담한다. 자신을 냉정하게 판단하여, 모든 상황이 얼마나 다를 수 있었는지를 생각한다. 하지만 이들은 모두 결국 같은 생각에 갇히게 된다. 바로 실제로 일어난 일이다.

“무의식을 의식화하지 않으면 삶은 정해진 대로 흘러간다. 우리는 이를 ‘운명’이라고 한다.”

-칼 융-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와 같은 트라우마에 관한 진실

트라우마는 과거에 일어난 일이지만, 트라우마가 남긴 상처는 깊고 때로는 영구적으로 남아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로르샤흐 기법을 통해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은 주변에 있는 모든 것에 앞서 자신의 트라우마를 덧붙인다는 사실이 발견되었다.

다시 말해, 이미 다룬 적이 있는 내용을 보완하는 목적으로 트라우마는 다른 가능성을 고려할 때 필요한 상상력에도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전쟁에 참여한 많은 군인이 매우 충격적인 과거를 기억할 때만 살아 있다는 것을 느꼈다.

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

트라우마: 몸과 마음 그리고 뇌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이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이를 부추기고 시킨다고 해서 충격적인 기억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변화를 주기 위해서는 이미 일어난 일을 두려워하지 않고 현재의 현실을 살아가는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

많은 연구에 따르면, 어린 시절 방치된 사람들은 흔히 신체적 원인이 없는 감각을 경험한다. 예를 들면 섬뜩한 목소리를 듣거나 자기 파괴적이거나 폭력적인 행동을 보인다.

해결되지 않은 트라우마 조각은 이야기의 외부에 기록된다.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이 정신적인 충격을 준 경험과 관련된 자극을 받으면 편도체(공포를 처리하는 구조)가 반응하여 일종의 경보 신호를 작동한다.

이러한 활성화는 탈출하거나 맞서 싸우거나 달아날 수 있도록 신체를 준비하는 일련의 신경 충동을 유발한다.

트라우마를 받아들이지 않는 행동

일부 사람들은 정신적 충격을 준 경험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하지만 이들의 신체는 위협을 포함하여 모든 점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정서와 관련된 뇌가 보내는 메시지를 무시하는 법을 터득하지만, 신체의 경보 시스템은 이에 상관없이 멈추지 않는다.

트라우마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신체적 영향이 섬유 근육통이나 만성 피로와 같은 매우 까다로운 질병으로 나타난다. 약물치료나 처방 약이 참을 수 없는 감각과 불편한 생각을 잠재울 수 있다.

정신적으로나 생리적인 차원에서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주의해야 한다.

“표출하지 않은 감정은 절대로 사그라지지 않는다. 산 채로 묻혀 미래에 더 불쾌한 방식으로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트라우마: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

열지 않은 판도라 상자와 같은 트라우마: 비극적인 각색

여러 연구에서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의 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라는 같은 질문에 대한 답을 하려고 노력했다.

라니우스 박사는 ‘우리가 아무것도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뇌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자기 자신에게 주의를 기울이면서 자기 인식의 최정점에 도달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아동기 심리적 외상이 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환자의 자기 인식과 관련된 영역에는 활성화가 없었다. 하지만 기본적인 공간 능력을 담당하는 영역에서 낮은 활동을 보였다.

프루웬과 루스 라니우스 박사는 사람들이 감정과 단절되어 있을수록 자기 인식의 활성화가 적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다시 말해, 트라우마에 대한 반응으로 두려움과 관련된 느낌과 감정을 전달하는 뇌 영역을 분리하는 방법을 터득했다.

“가장 무서운 것은 자신을 완전히 받아들이는 것이다.”

-칼 융-

‘자아’의 위협

‘자아’의 기본적인 시스템은 뇌간과 변연계로 나뉘며, 사람들이 위협을 느낄 때 활성화된다.

격렬한 생리적 활성화는 공포 및 두려움의 감정과 함께 나타난다. 트라우마를 상기할 때는 그 순간과 같은 무력감과 불안함을 느끼게 된다.

트라우마 후에는 몸과 마음이 또다시 다가오는 위험에 직면한 것처럼 끊임없이 작동한다.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은 본능적인 경보가 계속해서 울리므로, 과거가 여전히 몸속에 머물러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그중 많은 사람은 만성적인 불안감을 느끼고, 단절을 감각 변화에 대처하는 가장 쉬운 방법으로 생각한다. 흔히 공황 발작이 발생하며, 마약, 약물 또는 강박 행동으로 바깥세상을 통제하려고 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의 몸과 계속해서 연결되지 못하는 문제는 자기 보호의 부재, 즐거움을 느끼고 목적의식을 갖는 데 어려움, 이차 피해의 높은 비율을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