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의 여정과 이주의 원형

2019-03-10

분석 심리학의 창시자인 스위스 정신과 의사 칼 융(Carl Jung)은 마르코 폴로, 율리시스, 헤라클레스의 여행과 같은 새로운 시작에 대한 신화적인 이야기를 모든 사람이 삶에서 겪어야 할 정신적 변화의 상징적인 표현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융은 이 과정을 영웅의 여정(hero’s journey), 혹은 개인화 과정이라고 명명했다.

영웅이나 여주인공의 여정은 평범했던 기존의 삶을 버리라는 요구에서부터 시작하는 경향이 있다. 영웅의 참된 삶과 잠재력을 드러낼 기회로부터의 호출이다.

신화에서 영웅은 사회 규범이 무너지거나 정치나 종교적인 위기 때처럼 불안정한 시기에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마찬가지로 우리 역시 살다가 정체되고, 불안감을 느끼는 때가 찾아온다. 이때는 삶이 우리에게 변화무쌍한 여정을 강요할 수 있다.

영웅의 여정은 상징적이기 때문에 우리가 육체적으로 움직이지 않고도 겪는 것이 가능하다. 어느 날 갑자기 취직의 기회가 찾아오거나 장학금을 받을 수도 있다.

이처럼 인생은 우리에게 급작스러운 경제적, 교육적, 또는 사회적 기회를 던져줄 수 있다.

보물찾기

영웅의 여정은 신화적으로 ‘탐색’으로 표현된다. 보물을 위해 약속된 땅, 철학자의 돌, 성배, 왕자와 공주의 결혼. 각 사람은 그들이 찾고 있는 이상이나 사물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종종 영웅은 여정을 가는 과정에서 그들이 상상하지 못했던 놀라운 보물들을 만나게 된다. 

때때로, 여정을 시작하기도 전에 어떤 사건이 발생한다. 이것들은 결국 그들이 최종 목적지에 도달하는 데에 보탬이 된다.

융에게 있어서 이러한 사건들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다고 여겨졌다. 그는 이를 신체적 세계와 정신적 세계의 만남 지점이라고 생각했다.

이 여정은 보통 비유적인 탄생을 낳는다. 우리는 이제 도중에 장애를 극복하면서 발전한 새로운 용기와 겸손을 갖게 되었다.

영웅의 여정은 다른 사람에게서 다시 태어나기 위해 삶의 특정 단계로부터 움직이는 과정이다.

우리는 한 원형(archetype)에서 다음 원형으로 이동하는 것이다.

영웅의 여정과 이주의 원형 01

영웅의 여행의 원형, 혹은 단계

원형(archetype)이란 전형적인 인간적 상황을 겪는 신화 속 인물들이다. 그 경험들은 영웅들이 성취하기 위한 여정을 겪기 위해 필요하다.

주인공들은 4가지의 원형 또는 단계를 거쳐야 한다:

순진한 원형

단계는 우리가 출발하는 곳 안에서의 안락함을 상징한다. 이 공간은 어느 순간부터 너무 작고 숨이 막혀, 결국 우리를 변화무쌍한 여정에 뛰어들게 만든다.

여기서, 우리는 또한 스스로에 대한 이상화된 기대나 우리의 여행의 목표를 발견한다. 예를 들어, 어쩌면 우리는 외국어를 유창하게 다룰 수 있는 것이 나중에 발견할 것들보다 유용하다고 판단할 수 있다.

또는 우리는 무언가 혹은 누군가로부터 필요한 것들을 받을 수 있으리라는 환상에 사로잡히거나 혹은 필요로 하는 것들이 하늘에서 뚝 떨어질 것이라고 믿는다.

이는 착각이다. 이는 우리가 꿈을 추구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만약 미리 그 이야기들의 결말을 알았다면 스스로 동기를 부여하는 일이 훨씬 더 어려워질 것이다. 따라서 이를 “허니문 단계”라고 일컫기도 한다. 우리는 겪을 여정과 사랑에 빠진다.

마침내 여행의 끝에 도달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구체적인 현실에 직면했을 때, 우리에게 부정적인 것을 보지 못하게 했던 막이 내려간다.

여기서부터 우리는 다음 단계인 ‘고아 단계’로 이동하고, 이 단계에서 우리가 이전 단계에서 순진하게 상상했던 것의 많은 부분이 사라진다.

영웅의 여정과 이주의 원형 02

고아 원형

여정의 어느 시점에서, 우리가 결코 상상하지 못했던 것들을 하도록 강요당하는 순간이 있는데, 이는 정상이다. 우리는 우리를 놀라게 만드는 사람과 관습들에 적응해야 한다. 여기엔 그리스인들이 카타바시스(katabasis)라고 부르는 일종의 하강 단계가 있다.

외국인에게 있어 새로운 문화는 방향 감각을 혼란스럽게 하는 미로와 같을 수 있다. 우리의 기존에 확고했던 신념이 흔들릴 수도 있다. 우리는 우리가 한때 ‘정상’이라고 여겼던 많은 것들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할지도 모른다.

이는 갈망의 무대다.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은 아마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이 단계에서, 우리는 보통 우리가 어디에서 왔는지에 대한 기억을 이상화한다. 이 과정에서 여행을 포기하고 싶은 유혹이 커진다.

여기 또 다른 중요한 부분이 있다: 우리가 (물리적 혹은 상징적으로) 외국에 있을 때, 그곳에 있는 사람은 우리를 전에 본 적이 없는 사람이다. 따라서 우리는 유연하게 자신의 정체성을 개척해나갈 수 있다. 즉, 우리가 새로운 면을 탐구하고 변화할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마치 밑 빠진 틈에 뛰어들어야 하는 것처럼 고도의 불확실성으로 이 단계를 헤쳐나갈 수 있다. 가끔 우리는 완전히 길을 잃었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정확히 새로운 태도와 원칙을 장려하는 일종의 원시적 혼란이다.

전사 원형

순진함과 고아의 원형 그 이후, 전사 원형은 영혼의 어두운 밤에서 비롯된다. 이것이 우리가 넘어진 후에 일어날 힘을 준다. 그것은 우리에게 새로운 맥락이 요구하는 힘을 찾도록 격려하고 우리에게 희망을 준다.

인내와 인내와 도움을 가지고 조금씩 미로를 떠난다. 우리의 새로운 환경은 우리가 새로 습득한 기술을 배치하는 집이 된다.

영웅의 여정과 이주의 원형 03

마술사 원형

마지막으로 마술사 원형이 있다. 여기가 우리가 갔던 여정을 이해할 수 있는 곳이다. 그들이 보물을 찾는 것을 도와주었기 때문에, 그것은 우리가 겪은 좋은 시절과 나쁜 시기 모두에 대해 감사하는 지혜를 준다.

이 보물은 우리 자신과 인간성에 대한 더 큰 이해, 우리 자신의 복잡성, 약점, 그리고 잠재력에 대한 더 나은 지식으로 해석될 수 있다. 우리가 택한 길은 또한 우리에게 우리의 정체성이 얼마나 유연한지 볼 기회를 주고 삶의 불확실성, 시련, 고난과 공존하도록 가르쳐 주었다.

상징적인 조국: 영웅의 여정의 끝

이런 변혁 과정을 거친 후, 우리는 때로 우리의 출발지로 돌아갈 때 이상함을 느낀다. 마치 우리가 변하는 동안 모든 것이 ‘시간에 얼어버린 것’과 유사하다. 이러한 소외감은 또한 우리가 계속해서 우리의 정신적인 고국을 찾는 이유와 동기부여가 된다. 우리 자신과 우리의 잠재력에 대한 끝없는 실현으로 이루어진 상징적인 조국 말이다.

그러면 우리는 이주자로서, 외국인이 되는 것이 인간의 본성인 성취되지 않은 욕망의 강렬한 버전일 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들은 우리가 내면을 들여다보고 우리 자신을 재발견하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감정들이다.

위대한 예술가들과 철학자들은 그들이 이 이국적인 감각으로 창조한 걸작들을 우리에게 선사했다. 우리에게 영웅의 여정은 품위 있고 깊고 풍요로운 삶을 사는 우리 삶의 목적을 수행할 필요를 더 잘 인식할 기회가 된다.

운 좋게도, 혹은 불행하게도 이 여정에는 끝이 없다. 지구상에 그것을 완전히 만족시킬 수 있는 곳은 없다.

Keupp, M. M., & Gassmann, O. (2009). Determinants and archetype users of open innovation. R and D Management. https://doi.org/10.1111/j.1467-9310.2009.00563.x

Würthner, F., Saha-Möller, C. R., Fimmel, B., Ogi, S., Leowanawat, P., & Schmidt, D. (2016). Perylene Bisimide Dye Assemblies as Archetype Functional Supramolecular Materials. Chemical Reviews. https://doi.org/10.1021/acs.chemrev.5b00188

Raymond, K. N., Dertz, E. A., & Kim, S. S. (2003). Enterobactin: An archetype for microbial iron transport.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https://doi.org/10.1073/pnas.0630018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