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해 줘”: 관계를 바꿀 수 있는 마법의 말

2020-05-23
어떤 사람들은 "용서해 줘" 또는 "미안해"라는 단어를 변명으로 대신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낮은 정서 지능을 보이는 것 외에도 오해를 치유하고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용서의 본질적인 힘을 소홀히 한다.

“용서해 줘”는 모든 관계 회복에 도움이 되는 마법 같은 말이다. 간디용서가 강자의 특징이라고 말하곤 했다. 큰소리로 이 말을 하는 것은 실수나 어떤 종류의 잘못을 저질렀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인정하는 것으로, 자신의 용기와 겸손, 인격의 강인함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종종 용서의 관행을 더 상처를 치유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쉽도록 용서의 말을 해야 하는 것과 같은 심각한 상황과 연관시키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용서를 구하는 방법을 아는 것은 일상생활에서 더 자주 실천해야 할 일이다.

“이런 일을 해서 미안해요…”

  • 내가 약속한 것을 하지 않아서
  • 할 수 없었던 일을 하라고 강요해서
  • 무례하게 대답해서
  • 가장 필요할 때 전화하지 않아서

이것들은 의심할 여지 없이 이 마법의 단어를 사용하는 방법을 알아야 하는 상황 중 일부다. 용서의 심리학은 이 행동이 인간관계의 초석임을 말해 주고, 이처럼 ‘용서의 말’을 더 잘(그리고 더 많이) 활용해야 한다.

“용서하면 한 영혼이 해방된다. 그러나 ‘미안하다’라고 하면 두 영혼이 해방된다.”

-도널드 L. 힉스-

용서해 줘

“용서해 줘”라는 말의 힘

오해는 일상적인 사회적 상호작용에서 종종 발생한다. 때로는 누군가가 알려준 정보를 오해하고, 때로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을 내리기도 한다. 본의 아니게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을 소홀히 할 수도 있다. 당신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고 그들이 진정으로 ‘나’를 친구로 인정한다면 절대 불쾌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가정한다. 그런데도 그들은 화를 내고, 모든 것이 나쁜 감정과 실망으로 끝난다.

작은 의견 불일치가 발생하는 일반적인 상황의 수백 가지 예를 들 수 있다. 그리고, 더 나쁜 것은, 자라나는 작은 문제들이 성공적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종종 축적되어 더 큰 것으로 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당신이 이런 식으로 관계에서 부주의할 때, 신뢰와 애정은 줄어들기 시작하고 완전히 사라질 수도 있다.

시기적절한 “용서해 줘”는 우정, 관계, 결혼 그리고 심지어 아이들과의 관계와 그들이 ‘나’에게 가지고 있는 존경을 구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말들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를뿐더러, 더더욱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온갖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는 것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들은 용서가 나약함과 동의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렇게 한다. 자신의 실패와 잘못, 그리고 태만을 정당화하기 위해 변명한다.

용서의 심리학

심리학에서는 용서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당신에게 상처를 준 사람에게 용서를 베풀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당신이 생각하지 못했을지도 모르는 한 가지 측면은 ‘그들이 자존심을 삼키고 용서를 구하는 것을 얼마나 어려워하는 가’이다.

공감하고, 자신이 겪은 피해를 인식하고, 그 단계를 밟을 용기를 가지고, 또 용서를 할 수 있는 올바른 사회적 기술을 갖추어야 하므로 용서를 구하는 마음을 먹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

용서를 구해야 하는 이가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미안하다’는 말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예를 보자.

아버지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아들에게 사과한다. 아이는 아버지의 사과를 받아들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런 약속들이 자꾸 깨지면 용서해 달라는 탄원은 그 의미를 잃어버린다. 그것은 단지 빈말만 된다. 따라서 용기와 책임감 외에도 자신이 한 일을 바로잡기 위한 조처를 해야 한다.

용서를 구하지 않는 사람들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용서를 구하지 않는 사람들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당신은 “미안하다” 또는 “용서해 줘”는 말을 할 수 없는 사람들을 마주쳤을지도 모른다. 그들이 언젠가 그들의 자존심을 삼키기를 계속 바라지만, 그들은 훨씬 더 교만해 보이고 심지어 그것이 모두 당신의 잘못이거나 별로 중요하지 않은 일이라고 믿게 하려 한다.

그러므로, 이런 상황에 직면했을 때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첫째는 이 사람들이 왜 이런 식으로 행동하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용서를 구하는 것을 완강히 거부하는 사람들이 자존심을 지키려 애쓰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들은 용서를 구하는 행위가 나약함과 오류의 동의어라고 가정하고 투영하려는 이미지와 상충한다. 그들은 용서를 구하는 것이 자신감을 잃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보다시피 자신의 잘못을 인식하는 것이 나약함을 인정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과 함께 살기는 쉽지 않다. 만약 이것이 지속하고, 정서 지능의 부족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당신은 끊임없는 좌절과 고통의 상태에서 살게 될 것이다. “미안하다”를 핑계로 대신하는 사람과 사는 것은 건강한 삶의 방식이 아니다.

반면에 누군가에게 용서를 구하도록 강요할 수는 없다. 용서를 하고자 하는 생각은 그들의 마음에서 우러나야 하고, 그동안 일어난 잘못된 일들을 처리하고자 하는 욕망에서 생겨나야 한다.

용서를 구하는 법을 아는 것은 어린 시절부터 가르쳐야 할 일이다. 결국, 일상생활과 관련이 있는 문구는 거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