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여도 괜찮은 이유

우리 사회는 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이면 눈살을 찌푸리는 경향이 있다. 왜 사람들 앞에서 감정적 반응을 보이는 일을 무시하는지 이제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여도 괜찮은 이유

마지막 업데이트: 21 7월, 2022

지인이나 전혀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울어 본 적이 있는가? 아마도 즐거운 상황이 아니었다는 것을 매우 명확히 기억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 앞에서 가장 깊은 감정을 표현하는 일은 자신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불편한 경험일 때가 많다.

그러나 어떤 상황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예를 들어, 운동선수는 대중의 판단이나 비판 없이 기쁨, 좌절이나 슬픔을 눈물로 표현할 때가 많다. 하지만 업무 회의 도중에 눈물을 흘리면 ‘약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정신 건강 문제를 겪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눈물을 보인다고 해서 무조건 우울증이나 불안 장애를 겪는 것은 아니다. 눈물은 인간의 감정 표현이다. 꼭 필요하며 먹고, 자고, 숨 쉬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카타르시스적인 행동이다. 그렇지만 대부분은 이러한 종류의 표현이 사적인 영역을 위해 유보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사람들 앞에서 감정 표현
공개적으로 우는 사람은 덜 유능하다고 인식된다.

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이는 것의 낙인

우는 것은 외분비 행위다. 일련의 물질이 인체를 떠나는 생리학적 과정으로 숨을 내쉬거나 땀을 흘릴 때도 마찬가지다. 항상성과 웰빙에 필요한 기본 행위지만 사람들이 공개적으로 울면 여전히 불편하게 느낀다.

이러한 유형의 시위는 사적인 영역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사회적 불문율이 가끔 간과되는 예도 있다. 우는 행위도 진화적 반응을 하여 공감과 친사회적 행동을 일깨운다. 다시 말해서 지원이나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을 돕게 한다.

아마도 과거에는 눈물로 목적을 달성한 경우가 많을 것이다. 하지만 현재는 타인이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지 않기에 우는 사람을 보기 불편해한다. 이는 자기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개인주의적인 세상에 살기 때문이다. 사적으로는 슬픔과 시련을 내놓을 수 있지만 다른 사람 앞에서는 결단력, 억제력, 안정감을 보여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들 앞에서 울면 덜 유능하고 결단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간주한다. 또한 자기감정을 표현하는 사람을 안정시켜줘야 한다는 믿음이 있다.

특히 남자는 유능해 보이기 위해 눈물을 참는다

사람들 앞에서 우는 일은 낙인이고, 남자라면 그 낙인이 더 진하다. 틸버그대학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가끔 우는 사람들을 돕고 싶은 마음이 들 때도 있지만 이는 양면적인 감정이라고 한다.

이 연구는 또한 사람들이 공개적으로 울 때 그들을 덜 유능한 사람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이는 일은 더 따뜻하고 감성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중요한 작업을 수행할 때는 고려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은 특히 남성의 성별에서 두드러진다.

결과적으로 가끔 공개적으로 우는 남성은 업무 책임에서 무능하고 무능한 것으로 간주한다.

사람들 앞에서 우는 것에 관한 오해

다른 사람 앞에서 눈물을 흘리면 거의 같은 반응이 나타난다. ‘진정’하라고 말하며 마치 매일 작업하는 컴퓨터에 오류가 생겨 재부팅 해야 하는 것처럼 우는 사람을 제정신이 아닌 것처럼 본다.

우는 사람을 진정시킬 필요는 없다. 감정을 표출하는 대신 스스로 격리하라는 지시를 받은 듯 비밀리에 회복할 수 있는 방으로 자리를 옮긴다. 눈물은 모든 균형, 평온과 이성이 상실되고 안정을 되찾아야 한다는 위험한 표시로 해석된다.

즉, 무언가 ‘깨져서’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다는 의미다. 스스로 억제하는 법을 모르고 행동이 부적절하여 뭔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우는 것은 나약한 행동이나 후회해야 할 반응이 아니다. 오류는 자신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계속 우는 문제를 처리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을 불안정하게 해석하는 사람들에게 있다.

더 읽어보기: 낙관적인 사람들도 눈물을 흘릴 필요가 있다

사람들 앞에서 생리적 행위
울음은 정상적이고 필수적인 생리적 행위다.

감정적 울음에 대한 믿음을 업데이트할 필요

대다수는 상대의 울음에 공감하며 불편해하기도 한다. 모두가 행복하고 평온하며 조화를 이루기를 원하는 마음 때문이다.

우는 것에 대해 극도로 편향된 생각을 주입한 사회적 내러티브는 깨부숴야 할 사상이다.

눈물은 사회적 윤활유

눈물은 소통을 유도하는 강력한 사회적 윤활제라는 사실을 명심한다. 마음이 무너져 우는 사람에게 진정하라고 해서는 안 된다. 차라리 조용히 있는 것이 낫다.

가장 적절하고 카타르시스적이며 유용한 대처는 의사소통과 감정 표현을 촉진한다. 그 사람의 느낌과 상황을 표현하게 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 우는 사람들을 위해 문제를 해결할 의무는 없지만 어떤 편견도 없이 공감하며 대화하는 것이 가장 인간적이고 간단하며 유익한 전략이다.

우는 것은 나약함이 아니라 진실성을 보여준다

사람들은 인생의 절반을 고통을 숨기며 보낸다. 가면을 쓰고 누군가가 안부를 물으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자신의 힘든 삶을 내보이지 않고 평범하고 거짓된 행복을 보이는 데 집중한다.

그러나 거짓말할 줄 모르고 속상하면 우는 사람도 있다. 나약함의 행위가 아니라, 비록 부끄럽고 편견을 두려워하면서도 진정성 있는 행위다. 사람들 앞에서 우는 행위를 평범하게 여기면 인간의 본성과 울음이 얼마나 유익한지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서로 더 이타적이고 누구나 고민과 걱정이 있다고 이해하게 된다. 결국 강한 사람은 잘 견디는 사람이 아니라 자기감정을 받아들이고 표현하고 상처를 해결할 방법을 찾는 사람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사람들은 왜 기쁨의 눈물을 흘릴까?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사람들은 왜 기쁨의 눈물을 흘릴까?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슬퍼서 웃고, 초초하게 웃는 등의 반대 반응은 왜 일어날까? 울음은 대개 상실감, 슬픔, 실망 또는 우울함과 관련이 있다. 그리고 눈물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부정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 이유가 궁금하다면 이 글을 계속 읽어보...



  • Feinberg M, Willer R, Keltner D. Flustered and faithful: embarrassment as a signal of prosociality. J Pers Soc Psychol. 2012 Jan;102(1):81-97. doi: 10.1037/a0025403. Epub 2011 Sep 19. PMID: 21928915.
  • van de Ven, Niels & Meijs, Maartje & Vingerhoets, Ad. (2016). What emotional tears convey: Tearful individuals are seen as warmer, but also as less competent. The British journal of social psychology. 56. 10.1111/bjso.12162.
  • Provine RR, Krosnowski KA, Brocato NW. Tearing: Breakthrough in Human Emotional Signaling. Evolutionary Psychology. January 2009. doi:10.1177/14747049090070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