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을 건너다: 고대의 선 이야기

16 11월, 2018

고대 선(Zen, 禪) 이야기에 따르면 두 어린 제자의 교육을 책임지는 한 스승이 있었다. 그들은 둘 다 모두 이기적이지 않고 잘 훈련된 좋은 학생이었다. 그들 둘 다 선의 스승으로 성장하기를 원했다. 매일 그들은 이것을 이루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다.

무엇보다도, 스승은 그들에게 분리의 생각을 서서히 주입하려고 했다. 선 철학에서 애착은 고통의 주요 원천이다. 이 철학의 주된 목표는 분리, 살기 그리고 다른 사람들의 삶을 수용하는 것이다. 분리의 길은 평화를 향한 길이며 그것은 행복의 필수적인 요소이다.

“진정한 행복과 마찬가지로 재능은 법칙이 없다.”

호세 마르티

선 이야기는 우리에게 두 어린 학생들이 사람들과 사물들에 점점 덜 의존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써서 노력했다고 말한다. 그들은 오직 필요한 것만 먹었다. 그들은 심지어 특정한 날에는 단식했고 그들은 그것에 행복해했다. 그들의 옷은 수수했고, 방과 침대는 검소했다. 그들은 자신을 더 낮추려 노력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중 어느 것도 희생처럼 보이지 않았다.

모든 것을 바꾸어버린 강으로 가는 산책

어느 날, 스승은 두 제자들에게 근처 마을로 같이 가자고 했다. 그들은 이 마을이 매우 가난했기 때문에 마을에 식량을 가져다주려고 했다. 이야기에 따르면 두 학생 모두 그의 요청을 매우 열정적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사실, 그들은 그곳에 가는 길에 매우 무거운 바구니를 들고 가기를 제의하였다. 그들이 마을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겸손하게 음식을 나누어 주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어 행복했다.

집에 돌아올 때가 되었을 때, 스승은 그들에게 수도원 근처의 숲을 산책하라고 했다. 그것은 이른 시간이었지만 아름다운 꽃, 하늘 그리고 동물 세 가지 모두를 품고 있었으며 근처에 강까지 있었다. 맑은 물을 마시는 것보다 더 많은 행복을 가져다줄 수 있는 것이 있을까?

고대의 선 이야기

그들은 오랫동안 아무 말도 없이 함께 걸었다. 그들은 태양과 얼굴에 부는 바람을 즐겼다. 식물의 냄새를 맡고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를 들었다. 잠시 후 그들은 강으로 왔다. 거기서 그들을 보고 미소 짓고 있는 아름다운 여자를 보게 될 것이라고 상상도 못 했을 것이다.

선 이야기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나아간다

두 젊은 수도승은 그 낯선 여자의 아름다움에 반했다. 그녀는 그들 중 누구도 본 적이 없는 가장 아름다운 여자였다. 두 수도승은 매우 긴장했고 걷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천천히, 그 다음에는 더 빨리. 그들은 발을 헛디뎌 넘어졌다. 그들은 자신들이 할 일을 완전히 잊어버렸고 그녀만 쳐다봤다.

그들이 얼마나 허둥대는지를 본 그 여자는 그들을 보고 웃으며 추파를 던졌다. 잠시 후, 매력적인 목소리로 그녀는 그들에게 강을 건널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젊은 수도승 중 한 명이 그녀를 도우러 달려갔다. 그 젊은 수도승은 미소를 지었다. 그리고 그는 강을 건너서 그녀를 건너편 둑으로 데려다주었다. 그는 스승과 다른 수도승이 있던 곳으로 돌아갔다.

스승은 어린 제자를 주의 깊게 보고는 가던 길을 계속 갔다. 다른 수도승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궁금해하며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스승님과 동료를 쳐다보았다. 그리고 나서는 그는 입을 다물었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들은 고요한 수도원에 도착했다.

교훈

며칠이 지났고 수도승은 여전히 기다렸다. 그는 왜 스승이 그의 동료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어떻게 다른 수도승이 그 여자의 미모에 굴복하고 스승님 앞에서 그녀를 도울 수 있었을까? 그는 생각만 해도 화가 났다.

다른 수도승은 침착했다. 그는 규칙적인 일과를 계속하며 동료 제자의 화를 알아차리지는 못했다. 그의 스승과의 관계는 전과 같았다. 그들 중 누구도 아름다운 여인에게 일어난 일을 언급하지 않았다. 그의 동료의 분노가 곪기 시작했다. 어느 날, 그는 더 참을 수 없다고 결심하고 스승에게 불평했다.

강 건너기

“어떻게 스승님은 강가에 서서 그 낯선 여자와 시시덕거리려고 하는 그에게 아무런 말도 하지 않으십니까? 그에게 왜 아무런 말씀을 하지 않으시는 것입니까? 그의 부족한 이기심과 배려심을 꾸짖는 것은 어떤가요? 왜 욕정에 빠진 그를 벌하지 않으십니까?” 수도승은 그의 스승에게 말했다.

스승은 잠깐 동안 침묵 속에 앉아 제자를 바라보았다. 그때 그는 수도승이 잊지 못할 말을 하였다: “너의 동료는 그 여인을 데리고 강을 건너는 것을 도왔고, 그 여인을 거기에 두고 떠났다. 그러나 너는 그것으로부터 자신을 분리할 수 없었다. 그로부터도, 그녀로부터도, 강에서부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