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한드라 피자닉: 그녀가 남긴 5가지 최고의 명언

17 7월, 2018
 

알레한드라 피자닉(Alejandra Pizarnik)의 명언은 그녀가 대단한 감수성과 비범한 명석함을 가진 시인임을 보여준다. 이 예술가는 러시아 이민자의 딸이었고,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났다. 안타깝게도 그녀는 불안정하고 불행한 삶을 살았다.

알레한드라 피자닉은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에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 그녀는 심각한 여드름, 천식 그리고 비만으로 고통 받았다. 반면에 그녀의 자매는 그들의 부모님의 눈에 “완벽한” 존재였다. 그녀는 반항적이면서 동시에 내성적인 소녀가 되었다. 이 모든 것들은 소녀로서 가지지 않아야 할 것들을 보여주었다.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암페타민 (각성제 일종)과 바르비투스 (진정제)를 복용하기 시작했다.

“당신이 될 가면으로 얼굴의 기억을 가리고, 당신이 한때 그랬던 소녀를 놀라게 하라.”

-알레한드라 피자닉-

정신 분석의 도움으로 그녀는 일시적인 안정을 찾았다. 그 후 뛰어난 지적 능력을 보여주었다. 알레한드라 피자닉의 아름다운 시와 잊을 수 없는 명언들은 이때 나온 것들이다. 그러나 그녀는 36세에 자살하고 만다. 다음은 그녀의 가장 기억에 남는 인용구이다.

알레한드라 피자닉이 말하는 ‘일’에 대한 명언일

알레한드라 피자닉의 인용구 중 하나는 다음과 같다:

“진실: 살기 위해 일한다는 것은 사는 것보다 어리석다. 생계를 유지한다는 표현이 일하는 것과 동일어라고 누가 정했는지 궁금하다. 그 멍청이 어디 있나?”

 

이 말은 그녀의 반항적이고 비판적인 정신을 잘 반영하고 있다. 이 명언에서 분노하고 분개한 피자닉을 볼 수 있다. 그녀가 말하는 문제는 일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일을 삶과 동일시 하는 것이다. 삶을 일이라고 가정한다면 당신은 직장에서만 생계를 유지하고 일처리를 한다는 것이다.

책 위의 꽃

시인의 임무

그녀는 시의 목적에 대해 많이 이야기 했다. 시인은 왜 존재하는가? 피자닉의 인용구 중 하나는 이 의문을 아름답고 우안한 방법으로 답한다. 시인의 임무는 치유이다. 그들은 치유하고 해독하기 위한 힘으로 시적 단어를 만들어낸다.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시인들은 위대한 치료사라는 말이 있다. 이런 면에서 시인의 임무는 나쁜 생각을 몰아내고, 쫓아내고, 또 치유한다. 시를 쓰는 것은 근원적인 상처 및 손상을 치유하는 것이다. 우리 모두는 상처가 있기 때문이다.”

이중성과 존재

알레한드라 피자닉의 인용구 중 많은 것들이 우리 안에 있는 이중성에 대해 이야기 한다. 동시에 두 가지의 존재가 되는 것을 말한다. 완전히 정의되지 않은 변화하는 정체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녀 내면에는 상처입은 소녀와 불굴의 여인이 존재했다는 것이 분명하다.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예상했던 장소에서 길을 잃는다는 것은 얼마나 기쁜 일인가. 나는 나를 찾기 위해 관 안에서 일어났다. 나만의 순례자, 바람이 흔들리는 시골에서 잠을 자는 그녀를 향해 나아갔다.”

그녀는 한때 그랬지만 더 이상은 그렇지 않은, 그리고 영원히 무엇이 될지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한다. 관 안에서 죽고 다른 사람으로 다시 태어난다.

머리가 하늘에 날리는 여자

탐색 그리고 현기증

다음은 그녀의 가장 아름다운 인용구 중 하나이다:

” 탐색하기. 어지럽지 않지만 어지럽다. 행동을 의미하지 않는다. 누군가를 가서 만나는 것이 아니다. 그 사람이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에 그곳에 누워있는 것이다.” 여기서 찾는 것은 누가 올지, 무엇이 올지에 대한 기대를 동반한다.

우리가 열렬히 원하는 것은 원하는 것의 존재와 부재 사이에 어떤 느낌이 더 극단적인지 모르는 어지러움을 만들어 낸다. 소중한 무언가가 오기를 기다릴 때 크게 움직이지 않는다. 말이 없는 무언가에 시달린다. 기다리는 것이 늦으면, 이는 고문이 되고 거의 치명적인 것이 된다.

 

순수함으로 바라보기

순수함으로 바라본다는 것은 기대 , 편견, 선입견 없이 보는 것을 의미한다. 무언가 찾기를 기대하지 않고, 무언가를 보고 생각한다는 자체로 만족한 얼굴이다. 다음의 인용구에서 그녀는 순진한 얼굴과 무, 공허함을 연관짓는다.

새 머리를 한 여자

“무엇보다도 우선, 순수함으로 바라본다. 마치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은 것처럼. 그것은 사실이다.”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 표정에 사실상 아무것도 보지 않는 것을 더한다. 공허한 순간에 애정의 부족을 표현하는 아름다운 방법이다.

알레한드라 피자닉은 오랜 속박과 고통의 몽상에 빠져 우울증을 극복하지 못했다. 그녀는 정신 병동에 여러 번 입원했다. 그녀가 사망하기 직전에 쓴 마지막 구절은 다음과 같다:

“나는 가고싶지 않다. 바닥 외에 아무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