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프래질: 불확실성 탐색

안티프래질인 사람들은 위기와 고난 속에서도 자신 있게 앞으로 나아간다. 과거에 역경에서 배운 적이 있는 그들은 불확실성을 두려워하지 않고 혼란의 시기에 번성한다. 그들은 스트레스를 다루는 법을 알고 다른 사람들이 문제만 보는 기회를 본다.
안티프래질: 불확실성 탐색

마지막 업데이트: 05 12월, 2020

혼돈, 불확실성, 불안정성, 예측하지 못한 사건, 초연결, 외로움, 불안감… 우리는 위기의 시기에 인간 사회를 묘사하기 위해 이 용어 중 하나를 사용할 수 있다. 다행히도, 한 가지 생존 전략이 유용하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안티프래질 (antifragile)이 되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이것은 레바논의 수필가 나심 니컬라스 탈레브가 2012년에 대중화한 흥미로운 개념이다.

끊임없이 변화하고 도전적인 환경에서 살아남고 번성하는 법을 배우는 것은 아무리 말해도 어렵다. 많은 사람이 그럭저럭해내지만, 어떤 사람들은 이 아이디어를 한 걸음 더 나아가서, 큰 혼란의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법을 배운다.

“안티프래질”이라는 용어를 정의하는 것에 있어서, 사람들은 종종 히드라의 은유인, 즉, 죽이기가 거의 불가능했던 신화 속의 뱀을 사용한다. 머리 한 개가 잘리자 열린 상처에서 두 개가 더 나왔다.

이 이미지는 고통, 스트레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압박감 속에서 잘 반응하는 사람들을 묘사하는 적절한 비유로 작용한다.

이것은 말하기는 쉽지만 행하기는 어렵다. 우리 각자는 먼저 약점과 연약함을 경험해야 실패가 무엇인지, 추락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그리고 암초에 부딪히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이해할 수 있다.

어느 때보다 강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정신적 상처를 치유하면서 역경의 참뜻을 발견할 때 비로소 우리는 탈레브가 말하는 “안티프래질”이 되는 법을 배운다.

안티프래질

안티프래질 되기

2007년에 나심 탈레브는 그의 책 “블랙 스완: 우리 삶에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예측할 수 없는 사건들”을 출판했다. 이 책은 우리 삶 전반에 걸쳐 발생하는 예상치 못한 예측 불가능한 사건을 다루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어찌 된 일인지, 뉴욕대학의 이 연구자 겸 수학자는 우리가 너무 많은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데 익숙해져서 우리 현실의 모든 영역을 언제든지 바꿀 수 있는 혼돈 요인에 대한 여지를 거의 남겨 두지 않았음을 인식하게 했다.

블랙 스완 이론은 놀라움으로 다가와서 보통 중대한 결과를 초래하는 사건을 묘사한다. 이것은 개인적인 손실이나 예상치 못한 실패뿐만 아니라 경제나 건강상의 위기가 될 수도 있다.

우리가 항상 삶의 모든 측면을 통제할 수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는 것은 탈레브가 현재 전설적인 그의 책에서 우리에게 가르치는 첫 번째 교훈이다. 5년 후, 그는 또 다른 생각, 즉 연약하고, 강건하며, 안티프래질의 세 가지 아이디어를 자신의 이론에 추가했다.

만약 우리가 현대적인 삶인 문제 많은 바다와 블랙 스완의 호수를 항해하고 싶다면, 우리는 안티프래질 법을 배워야 한다.

왜 그럴까? 간단하다. 예기치 못한 스트레스에 대처하고, 우리가 직면하는 모든 혼란스러운 상황과 모든 요구, 예상치 못한, 그리고 복잡한 경험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차분하고 주의 깊고 능숙한 접근법을 개발하는 것이다.

연약하고, 강건하며, 안티프래질의 세 가지 형태

인간은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을 때 세 가지 형태의 행동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 나심 탈레브의 설명이다.

  • 예를 들어, 우리는 연약해질 수 있다. 사실 우리는 모두 언젠가 이런 상태를 경험해 본 적이 있다. 그것은 영구적이고 견딜 수 없는 고뇌를 안고 산다는 것을 의미한다. 저자는 우리에게 다모클레스의 예를 들려주는데, 그 검이 그의 머리에 영구적으로 매달린 채 언제라도 그의 목숨을 끊을 것이라고 위협한다. 우리가 나쁜 일이 일어날 것을 알고 그것을 어떻게 막아야 할지 모를 때 우리가 경험하는 스트레스는 우리를 끊임없는 고통의 상태에 빠지게 한다.
  • 강인하고 강해지는 것도 가능하다. 여기서 탈레브는 불사조의 예를 든다. 잿더미에서 더 강하지만 더 똑똑하거나 더 현명하지 못한 생명물이다.
  • 마지막으로 나심 탈레브는 안티프래질이 되기 위한 학습의 중요성에 초점을 맞춘다. 그는 그것을 히드라와 같다고 묘사한다. 머리를 자르면 그 자리에 두 개가 더 자란다. 혼돈 속에서 기발하게 행동하고 어렵고 스트레스 많은 상황을 성장과 권한 부여의 기회로 바꾸는 것을 의미한다.
복원력과 안티프래질

회복력과 안티프래질

안티프래질 개념은 처음에는 경제 분야에서 비롯되었고, 탄력성이라는 용어는 물리학에서 등장하였다.

그런데도 이러한 개념들은 심리학 분야에서 특히 개인의 성장이라는 주제에 관한 한 자리를 찾아냈다.

결과적으로, 많은 사람은 두 용어가 같은 것을 묘사하는 데 사용될 수 있는지에 대해 궁금해하게 되었다. 놀랍게도 대답은 ‘아니오’이다.

회복력은 불리한 상황에 적응하고, 그것들로부터 배우고, 그 어느 때보다도 더 강한 모습으로 나타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규정한다.

안티프래질이 되는 것은 단순히 어렵고, 불확실하거나, 어려운 시기에 적응하는 것을 넘어서는 것이다.

불확실한 시대에 성장과 권력을 성취할 기회를 보면서 역경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이다.

안티프래질

물론 인간은 히드라가 아니다. 안티프래질이 되는 법을 배운다는 것은 자신을 차갑고 무감각한 괴물로 변하게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으며, 그렇다고 해서 더 공격적으로 변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도 않는다.

대신, 안티프래질이 된다는 것은 다음을 의미한다.

  • 스트레스 관리를 배우는 것.
  • 자신의 감정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
  • 불안감을 최대한 활용하기보다는 오히려 자신에게 유리하게 사용한다. 그것을 당신의 결심을 강화하기 위해 사용하고, 역경을 극복하는 당신의 능력을 연마하고, 당신이 성공하도록 돕는다.
  • 창의력을 발휘하고 같은 문제에 대한 여러 해결책을 찾는 것.
  • 삶이 변할 수 있다는 불확실성과 오늘날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이 내일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
  • 변화를 두려워하기보다는 받아들이는 것을 선택한다.
  • 자신의 필요를 이해하고 이를 충족시키기 위한 조처를 한다.
  • 주변의 기회를 인지하고 포착하는 것.

결론적으로, 안티프래질이 되는 것은 당신이 의지할 수 있는 훌륭한 생존 전략이다. 이 조언 중 몇 가지를 일상생활에서 실천에 옮겨서 그 차이를 확인해보자.

It might interest you...
경험을 재정립하는 것은 변화에 필수적이다
Wonderful Mind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경험을 재정립하는 것은 변화에 필수적이다

누가 좀 더 즐거운 삶을 위해 불쾌한 경험을 바꾸고 싶은 욕구를 느끼지 않겠는가? 불행하게도, 우리는 항상 가능하지 않은 것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비록 행동을 통해 현실을 바꿀 수 없을지 모르지만, 자신의 경험을 재정립하는 것은 분명 당신의 손에 달려 있다.



  • Taleb, Nassim (2012) Antifragil, las cosas que se benefician del desorden. Paidós: Madr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