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을 유형별로 구분해 보자: 9가지 직원 유형

2019-02-18

모든 회사에는 매우 다양한 종류의 직원이 근무한다. 어떤 직원들은 개발과 확장에 있어 기본을 갖춘 반면, 어떤 직원들은 있으나 마나 한 존재일 수 있다(혹은 없는 편이 도움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직원을 구별 짓는 방법은 힘들 수 있는데, 특히 자신의 낮은 기여도를 감추려고 하는 직원일수록 더욱더 그렇다.

반면 회사에 우리의 기여도가 중요하다는 것을 아는 것은 자존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것은 우리가 잘한 일에 대한 칭찬을 받았을 때 자부심을 증가시키는 것 외에 유용하고 필요하다고 느끼게 한다. 안타깝게도, 모든 사람이 개인적인 자아실현에 대한 이런 생각을 공유하거나 그것들을 충분히 잘 이해하는 것은 아니다.

최소한의 노력으로 최대한 많은 것을 얻으려고 하는, 분명히 갈등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 중 많은 사람은 심지어 그들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동료를 밟고 넘어서고자 한다. 심지어 그들의 상사들조차도 이러한 야망을 존중할 때가 있다. 이들은 결국 직원이 최상의 결과를 가져오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그러한 경쟁적이고 족벌주의적인 노동 시장에서 정말 가치가 있는 직원을 찾기란 어렵다. 책임감이 있고, 주장이 강하고, 고상한 직원을 찾는 것 역시 어렵다. 다른 사람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비열한 행위에 의지할 필요가 없는 참된 직원을 말이다.

불편한 직원을 통해 하나의 기업이 성장하는 것은 비윤리적이다. 게다가, 그것은 나쁜 평판을 초래하고, 직원들은 결국 자신의 능력에 더 알맞은 회사를 찾아 이직할 수도 있다.

누구를 경계해야 할지 구분하기 위해, 오늘 기사에서는 직원의 유형을 분류해 보았다. 이 목록은 각각의 유형의 성격에 있어서 장단점을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직원을 유형별로 구분해 보자: 9가지 직원 유형 01

9가지 유형의 직원과 각각의 장단점

유해한 성격의 사람

우리는 이런 사람들을 멀리해야 한다. 이들은 남을 시기하고 비열하고, 질투하고, 교활하다. 주변 사람들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지만, 적지 않은 손해를 끼치고 다닌다. 만약 주변 사람들이 자신감 넘치고 정직한 사람이라면 무력함을 느낄 것이다.

반대로, 만약 그들이 그 집단에서 비교적 높은 지위를 차지한다면, 그들은 이 권력을 그들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용할 것이다. 독성인 사람들은 자신을 열등하다고 여기는 사람들을 내려다보고, 무시하기를 좋아한다. 그들은 가지고 있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자신의 한 발짝도 양보하지 않는다. 결국, 혼자가 될지는 모르나, 그 과정에서 많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리더

이런 유형의 직원은 리더와 가장 근접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 그들은 남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기업가적이며,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고, 다른 사람들이 편안하게 느끼도록 노력한다. 마주한 상황이 아무리 어렵더라도 좋은 쪽으로 이용하려고 노력한다. 보통, 주변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기 때문에, 그들을 따르는 만큼 그 사람을 시기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그들은 윗사람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지만 아첨하거나 교활하지 않다. 그들은 자기가맡은 일을 좋아하고, 그들의 이 가능한 한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한 책임이라고 느낀다. 이것으로 인해 부하가 아닌 동료들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고, 결과적으로 그들을 괴롭게 만들 수도 있다.

“한 대의 기계가 50명의 일반인의 일을 할 수 있다. 어떤 기계도 비범한 한 사람의 일을 할 수 없다.”

-앨버트 허버드-

비관론자

비관적인 노동자는 항상 화를 낸다. 그들은 불평하는 것을 멈추지 않고, 당신이 내리는 어떤 결정도 잘못된 것처럼 보일 것이다. 변화에 어떻게 적응해야 할지 모르고, 이러한 그들의 행동은 직원들 사이에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런 직원들은 흑백 논리에 충실하므로 늘 촉이 곤두세워져 있다. 긍정적인 소식에 기뻐하지 않고, 부정적인 소식에만 집중한다.

이런 단점이 있지만, 꼭 나쁜 직원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그들은 보통 자기가 맡은 일을 정확하게 처리한다(비록 본인은 결과에 만족하지 않더라도). 이들은 성숙한 성품을 가졌고, 남들이 공상에 빠지지 않도록 도와준다.

끝없는 낙천주의자

끝없는 낙천주의자는 비관주의자와는 달리 항상 좋은 분위기에 있다. 일이 잘 안 풀리더라도 모든 것이 다 좋아 보인다. 그들이 낙담하거나 무너지는 일은 매우 드물고, 어떤 문제에서든지 항상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다. 자기 자신이나 다른 사람의 역경을 마주할 때 가장 먼저 웃으며 “이 정도면 괜찮아”라고 말할 줄 아는 사람이다.

그들의 태도는 때때로 너무 천진난만해 보일 수 있다.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낙관적인 사람들을 좋아하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다. 우리는 모두 문제를 가지고 있고 그들이 우리와 공감한다고 느낄 필요가 있다. 그래서 낙관주의자의 애매하고 의도적인 제안을 듣는 것은 그 사람과의 감정적인 단절로 이어질 수 있다.

직원 유형

예스맨

처음에 예스맨은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릴지도 모른다. 지능 수준에 따라 다르겠지만, 이들은 보통 누구에게 아첨하고 누구를 따를지 직관적으로 안다. 하지만 그들은 결국 알게 된다. 그들은 모든 사람에게 잘해주기를 원하기 때문에, 그들이 “승리하고 싶다”라고 하는 사람들에게 선물과 칭찬,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유일한 목표는 승진의 사다리를 오르는 것이다. 이것은 때때로 그들과 독성 있는 노동자들을 구별하는 것을 매우 어렵게 만든다. 예스맨은 나쁜 사람이 되거나 성공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을 넘어뜨리려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대표적인 특징이다.

멋진 사람

좋은 사람은 사람이 찾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동반자다. 그들은 명랑하지만, 낙천주의자처럼 너무 순진하지는 않다. 이런 유형의 직원들은 관대해서, 다른 사람들을 돕는 것을 주저하지 않고 그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에 꽤 잘 적응한다. 그들은 가끔 눈에 띄지 않게 되는데, 기본적으로 그들은 괴상하거나 걱정스러운 행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은 고상하지만 지켜야 할 선이 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모욕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며, 자신을 위해 일어서야 할 때를 알고 있다. 그들의 일만큼 자신의 존엄성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천재

천재들은 혼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그들은 동료들과 거의 교류하지 않고, 그들의 행동은 종종 이상하거나 괴팍하다고 묘사된다. 그들은 사람들을 좋아하지 않으며 때때로 그들이 집이나 사무실 외의 다른 곳에서 일하는 것을 훨씬 더 행복해한다. 일반적으로 약간 무례하고 다소 예민해서 다른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할 수 있다.

이들은 놀라운 사고방식을 지니고 있다. 그들의 생각은 혁신적이고 매우 창의적이다. 그들은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고, 게다가 그들이 끝내놓은 업무는 언제나 흠잡을 데가 없다. 대부분, 그들의 사회적 능력은 귀중한 능력 때문에 용서된다.

말하는 직원

게으름뱅이

오늘 이야기한 유형 중에서 최악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은 게으르고 철이 없어서, 애초에 어떻게 입사했는지도 의문일 정도다. 이들은 가십거리로 남들을 방해하고, 다른 사람들의 일에 간섭하면서, 떠들고 잡담하는 데에만 집중한다.

쉬는 시간이 시작되면 가장 먼저 사라지고, 가장 늦게 나타난다. 그것 때문에 한 번 이상의 질책을 받았을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그들은 좋은 직원이 아니어서 수많은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 그들의 유일한 장점은 타고난 능력일 수도 있고, 아무도 그들을 해고하지 않는 한 다른 사람들이 그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별로 신경 쓰지 않을 수도 있다.

가십

가십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회사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항상 알고 있다. 업무와 관련이 있든, 직원들의 사생활에 관계되든, 그들은 그 소식을 가장 먼저 듣는 소식통이다. 그들은 관심의 중심이 되는 것을 좋아하고 모든 사람이 주위 사람들의 내막을 알기 위해 그들에게 다가가는 것을 좋아한다.

그들의 인기에도 불구하고, 다른 직원들은 업무적인 일에 관해서는 그들을 피하는 경향이 있다. 배타적이고 비밀스러운 자료를 남에게 공개할 수 있으므로 신뢰할 수 없는 존재인 것이다.

이처럼 9가지의 대표적인 유형으로 세분화했지만, 더 자세히 나눌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기업은 이러한 유형 중 2-3가지의 직원을 데리고 있다.

만약 자신의 유형을 위에서 찾을 수가 없다면 아마 변화를 주어야 할 때일 것이다. 좀 더 낙관적인 사람이 되기, 잡담에 신경 쓰지 않기와 같은, 더 나은 일꾼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자신을 변화시킬 수 있다.

Florence, P. S., Roethlisberger, F. J., & Dickson, W. J. (1941). Management and the Worker. The Economic Journal. http://doi.org/10.2307/2226267

Hall, R. E., & Jones, C. I. (1999). Why do some countries produce so much more output per worker than others? Quarterly Journal of Economics. http://doi.org/10.1162/003355399555954

Drucker, P. F. (1999). Knowledge-Worker Productivity: The Biggest Challenge. California Management Review. http://doi.org/10.2307/41165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