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키호테 효과

22 4월, 2019

미겔 데 세르반테스가 만든 인물인 돈키호테는 비극적인 전사였다. 그는 무례하고 적대적인 현실을 바꾸기 위해 투쟁했다. 도달할 수 없는 이상이 존재하는 현실을 바꾸고 싶어했다. 이 인물에 의해 파생된 여러 가지 일화들이 있다. 이것은 그의 모험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효과 – 돈키호테 효과로 이어졌다.

돈키호테 효과는 다른 분야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풍차에 맞서 싸우며 그들이 거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유도 있다. 우리는 국가 간의 전쟁에서 이러한 비유를 발견할 수 있다. 일상에서도 마찬가지다. 하나의 대상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할 때, 이런 비유를 사용할 수 있다. 착각에 빠진 우리는 결국 풍차에 정면으로 돌진하게 된다.

“나는 돈키호테. 나는 떠돌이 기사. 나는 잘못을 바로잡고 선을 전파하는 의로운 영웅. 나는 편안한 생활이나 야망, 위선에 관심이 없다. 나는 내 영광을 위해 가장 좁고 어려운 길을 찾는다. 이는 어리석음인가, 무지함인가?”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전쟁에서의 돈키호테 효과

돈키호테 효과가 부여된 의미 중 하나는 국제 관계에서 볼 수 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국가들 간의 전쟁과 관련이 있다. 역사에서 우리는 미-베트남 전쟁과 같은 다양한 예를 찾을 수 있다. 이 전쟁에서, 두 국가는 이길 수 없는 전쟁을 시작한다. 서로의 영토를 장악할 수 없는데도 전투에 투신한다.

불행하게도, 이 전쟁이 야기하는 사망자는 정당화되지 않는다. 이것은 그들이 서로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익과 무관하다. 이 전쟁은 다른 나라를 구한다는 핑계로 시작될지도 모른다. 그들은 민주주의를 전파하거나 독재자를 전복시키고 있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들은 돈키호테의 특징처럼 불가능한 이상이다. 이라크전을 잊지 말자. 그것은 근동에 민주주의를 심어주겠다는 목적으로 미국에 의해 수행되었다.

풍차

자기 이력 현상 효과

사회학의 관점에서 전쟁에 대한 돈키호테 효과는 “자기 이력 현상”에 해당한다. 이는 원인과 효과가 지연될 때 발생한다.

즉 변화를 일으켜야 할 명분이 나타나지만, 그 변화는 예상보다 오래 걸린다. 아예 나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사회학에 적용될 때, 역사는 우리에게 사건에 대해 알려준다. 우리에게 경험을 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기다릴 수 있는 만큼 과거가 항상 반복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이사할 때, 우리는 시간이 지나면 새로운 생활 방식에 적응할 것으로 기대한다. 때때로, 생각처럼 되지 않기도 한다.

다른 과학의 피해에 문학과 역사의 영향을 받는 것은 우리가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해 부정확한 생각을 갖게 할 수 있다.

뇌는 인지적 편견과 정신적 지름길을 사용한다. 이런 것들이 합리성보다 희망을 더 믿게 만들 수 있다. 이러한 돈키호테 효과는 안개 속에서 사물을 인지하는 기분이 들게 한다.

안개 속에는 우리를 혼란스럽게 하는 늙은 유령이 존재한다. 어떻게 보면 이야기 속의 거인과도 같다. 실체는 알 수 없으며, 흐드러지게 다닌다.

“과학자는 다양한 사람들 중에서 공통점을 찾는다. 그는 본질적인 것과 불필요한 것을 구분한다. 그리고 이것이 산초 판자가 지속적으로 하는 일이다. 그는 돈키호테의 허튼소리에 대한 합리적인 해답을 찾는다.

-Jorge Wagensberg-

아비투스의 효과

피에르 부르디외에게 돈키호테 효과는 그의 아비투스(habitus)에 관한 이론 안에서 발견된다. 아비투스란 우리가 특정한 방식으로 행동하고, 생각하고, 느끼는 시스템이다.

이는 우리 사회 계층에 의해 결정된다. 아비투스는 문화적 지식, 교육, 그리고 경제적 자본 사이의 상호적으로 구성된다.

아비투스 체계는 사람들이 매우 유사한 생활방식을 가지도록 이끈다. 예를 들어 같은 동네 사람들은 책, 영화, 스포츠, 예술 등의 면에서 비슷한 취향을 갖는 경향이 있다.

이 사람들의 행동도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일반적인 행동과는 다른 방식으로 행동할 때 우리의 습관을 바꿀 수 있다.

돈키호테: 산초 판자 동상

그러므로, 습관은 우리에게 제한을 가한다 – 그것은 우리에게 무엇이 가능하고 무엇이 불가능한지를 정해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왜냐하면 습관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것이 언제까지나 불가능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에 직면했을 때, 아비투스가 호의적으로 변화한다면, 긍정적인 변화를 이뤄낼 수 있다.

한편,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아비투스 이력 현상(habitus hysteresis)”이 발생한다. 이것은 돈키호테 효과다. 이렇게 되면 현재 상황에서 있는 우리의 생각, 감정, 행동이 부적절하다. 아비투스가 과거라는 사실 때문이다.

그것은 환경에 변화가 일어나도 변하지 않는다. 운 좋게도, 산초 판자 같은 좋은 친구들이 있을 수 있는데, 이런 사람들은 비록 우리와 매우 다르더라도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들이다.

이런 자들과 다니면 모험을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다. 아마 그 쪽이 더 현실에 가까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