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 장애: 타이진 쿄푸쇼

25 4월, 2020
누군가에게 말을 걸어보지만, 내가 그 사람을 귀찮게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사람들 가까이에 서있어서 그들을 불편하게 만들고 그들의 기분이 상하게 하는 것, 사람들의 눈을 보는 것이 두렵고, 못생겼다거나 너무 수줍음을 느끼게 될까 봐 두렵다. 이런 사회적 공포증은 타이진 쿄푸쇼 장애를 구성한다.
 

타이진 쿄푸쇼 장애는 특정한 사회 공포증을 말한다. 사람들이 어떤 말을 잘못하거나, 잘못된 행동을 취하거나, 자신들의 바라보는 방식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불쾌하게 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회적 공포증이다. 이 공포증이 이상하게 보일지도 모르지만, 이는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사회적 불안 장애다.

이러한 특정 장애는 일본인과 관련이 있다. 이미 알고 있겠지만 일본인은 올바른 행동, 다른 사람에 대한 절대적인 존중 및 바른 방식의 예의에 대해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이러한 유형의 사회적 공포증은 어떤 문화에서나 나타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할 가치가 있다.

타이진 쿄푸쇼 장애는 자기 의심에 뿌리를 두고 있다. 이것은 완전한 것으로 간주하는 것에 대한 집착을 만든다. 따라서 그들은 보기 좋게 보이고, 최선을 다하는 자세를 취하거나, 가장 활달한 성격을 갖기를 원한다. 이는 사람들이 자기 자신을 의심하게 만든다.

마찬가지로, 말을 더듬을 때 창피함을 느끼거나, 바보 같은 말이나 좋지 않은 냄새가 나는 것과 같은 것들이 타이진 쿄푸쇼 장애를 구성하는 작은 것들의 예다.

타이진 쿄푸쇼 장애는 일본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그러나 서양에서는 이러한 유형의 공포증이 포함되는 고유한 범주가 없다. 이는 다른 사회 공포증으로 분류된다.

타이진 쿄푸쇼-2
 

타이진 쿄푸쇼 장애의 특징과 치료

타이진 쿄푸쇼 장애는 ‘두려움 장애’로 번역될 수 있다. 이러한 공포증은 일본에서 처음 묘사되었다. 일본 문화에서는 개인보다 그룹이 더 중요하다. 따라서 타인을 불쾌하게 할까 두려워하는 것에 대해 이해할만하다.

이런 유형의 공포는 세계의 다른 곳에서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일본인에게는 잘 알려진 정신과 증후군이다. 서양권에서는 이런 것에 대해 거의 들어보지 못할 것이다. 이러한 장애는 어떤 범주에도 속하지는 않지만, 일종의 구체적인 강박 증세와 관련되어 있다.

타이진 쿄푸쇼 장애와 사회적 불안감의 차이점

타이진 쿄푸쇼 장애는 또 다른 유형의 사회적 공포증이지만, 이것이 차별화가 되는 몇 가지 점에 주목할만하다.

  • 사회적 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있을 때 걱정을 많이 하고 부끄러움을 느끼고 불안해한다. 그러나 타이진 쿄푸쇼 장애 환자는 자신이 부끄럽게 여겨지거나 존재 자체만으로 다른 사람을 짜증 나게 할 수 있음을 두려워한다
  • 주요 문제는 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특정 환경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가 아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이 그들과 상호 작용할 때 어떻게 반응할지 확신이 없다.
  • 또 다른 흥미로운 사실은 강박 관념이다. 예를 들어, 이 장애를 가졌다고 진단받은 미국인 여성의 경우가 있다. 시카고 국립 보건 과학 대학교가 실시한 연구에서 이 환자는 다른 사람들의 성기를 보는 특이한 집착을 보였다. 그녀는 자기 행동이 타인을 불편하게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이에 대해 걱정이 되었지만 쳐다보는 것을 멈출 수 없었다.
 

이러한 디테일들은 이 정신 장애가 얼마나 큰 복잡성을 지녔는지를 보여준다.

타이진 쿄푸쇼-3

타이진 쿄푸쇼 장애의 특징

이 장애에는 특정 유형의 공포증을 형성하는 4가지 하위 유형이 있다.

  • 세키멘 쿄푸. 얼굴이 붉어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다른 사람들이 그것에 대해 불편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함.
  • 슈보 쿄푸. 자신이 매력적이지 않아서 타인이 이에 성가심을 느낄 것이라는 두려움.
  • 지코 시센 쿄푸. 타인을 생각하는 것에 위협을 느끼고 타인을 쳐다보는 것이 불편함.
  • 지코 슈 쿄푸. 몸에 악취가 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반면에 서양에서는 다음 네 가지 측면이 고려된다.

  • 이러한 특성이 영구적인지 일시적인지 분석한다. 예를 들어, 이러한 행동양식은 청소년기부터 시작하여 사라질 수 있다.
  • 공포증이 얼마나 심한지.
  • 망상, 강박 관념 등이 있는지.
  • 이 장애는 정신 분열증 (조현병) 환자에게 흔하다.

이 장애에 대한 치료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문화적 관점에서, 타이진 쿄푸쇼 장애는 매우 흥미롭다. 예를 들어, 이 질환에 대한 첫 치료법은 쇼마 모리타 박사에 의해 1910년에 시작되었다. 당시 의사가 사용한 치료법은 다음과 같다.

 
  • 특정한 환경에 환자를 격리해 놓는 것.
  • 편안한 휴식을 취하도록 권유하는 것.
  • 일기를 쓰는 것.
  • 원예와 같은 수작업을 하는 것.
  • 모리타 박사의 강연을 듣는 것.

1930년대부터 모리타 박사는 이러한 측면 중 몇 가지에 변화를 주었다. 그는 약물치료뿐만 아니라 그룹 치료 요법을 도입했다. 요즘 일본인들은 여전히 ​​모리타 요법을 사용한다. 서양에서는 상황이 다르다. 타이진 쿄푸쇼는 별도의 장애로 인식되지 않음으로 사회적 공포증으로 간주한다.

타이진 쿄푸쇼 - 4

이를 발현하도록 유도하는 것들에 노출되고 자존감과 이완 기법이 적용되는 전도성인지 요법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환자마다 다르며 다른 심리적 장애가 있는지 여부에도 달려 있다. 그렇기는 하지만, 타이진 쿄푸쇼는 서양이 아닌 일본인에게 잘 알려져 있다.

 
  • Essau, CA, Sasagawa, S., Chen, J., y Sakano, Y. (2012). Taijin kyofusho y síntomas de fobia social en adultos jóvenes en Inglaterra y en Japón. Revista de psicología intercultural , 43 (2), 219-232. https://doi.org/10.1177/0022022110386372
  • Maeda, F., & Nathan, J. H. (1999). Understanding Taijin kyofusho through its treatment, Morita therapy. Journal of Psychosomatic Research. Elsevier Inc. https://doi.org/10.1016/S0022-3999(98)00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