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종류와 약리 요법

22 2월, 2020
편두통의 원인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러한 유형의 위기의 시작을 뒷받침하는 특정 위험 요인의 영향은 잘 알려져 있다.

편두통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빈번한 유형의 두통이며 장애의 주요 원인이다. 따라서 급성 및 예방적인 위기상황에 대한 편두통 약리 요법을 연구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편두통은 반복되는 격렬한 두통으로, 보통 머리 한쪽에 위치하는데, 이것은 위기로 나타난다. 보통 메스꺼움과 구토뿐만 아니라 빛과 소리에 대한 과민성으로 나타난다.

편두통의 종류는 다음과 같다.

  • 조짐편두통. 그것은 편두통 위기가 시작되기 전에 전조증상(aura)이라 불리는 시각적 감각으로 선행된다.
  • 무조짐편두통은 가장 흔한 유형이다. 그것은 육체적인 활동으로 인해 악화하는, 중등도에서 중도의 편측성이고 맥박이 뛰는 고통의 한 형태다.
  • 망막 편두통은 시력 장애의 에피소드로 나타난다. 망막 편두통에 시달리는 사람은 시력이 없는 부분이나 밝은 부분만 볼 수 있다.
  • 어린 시절 편두통의 전조 증상. 때때로, 성인기에 편두통을 앓게 될 아이들은 구토, 복통, 현기증 같은 반복되는 증상들의 에피소드를 경험한다.

위험 요소

편두통

편두통의 원인은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우리는 이러한 유형의 위기의 시작을 촉진하는 특정 위험 요인의 영향을 알고 있다. 그중 일부는 다음과 같다.

편두통 약리 요법

편두통 약리 요법에 관해서는 크게 두 가지 종류의 약물이 있다.

  • 발작의 급성 치료에 사용되는 것.
  • 예방적인 것.

편두통 치료는 고통과 관련된 증상들을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약물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그룹이 있다.

  • 특정. 에르고트와 트립타인. 에르고타민 알칼로이드는 세로토닌 5-HT1 수용체의 비선택적 작용제여서 서로 다른 수용체에서 작용한다. 그것들은 의존성이나 중독과 같은 원치 않는 영향을 끼친다. 트립탄은 세로토닌 5-HT1 수용체의 선택적 작용제다. 그들은 5-HT1B와 5-HT1D와 같은 특정 수용체에 혈관 수축과 항염증 효과를 발휘한다. 가장 잘 알려진 것 중 하나는 수마트립탄이다.
  • 비특정. NSAIDs와 파라세타몰. 일반적으로, 중증이나 심각한 고통의 급성 위기에는 그다지 효과적이지 않지만, 가벼운 고통에서 보통 정도의 고통이 있는 위기에서는 권장된다.
  • 보조제. 이것들은 구토 치료용 항정신병 약물 등 관련 증상을 치료하는 약물이다.

편두통 약리 요법을 위한 예방 약물

편두통 약리 요법을 위한 예방 약물

편두통이 약물에 적절하게 반응하지 않거나 너무 자주 발생하면, 사람의 삶의 질을 변화시키고, 고통의 강도, 빈도, 기간을 줄이기 위해 예방적 치료에 의지할 수 있다.

예방 편두통에 사용되는 약물은 다음과 같다.

  • 프로파놀롤.
  • 티몰롤.
  • 메토프로롤.
  • 발프로산나트륨.
  • 토피라마이트.
  • 보툴리눔 독소.

현재, 효능이 입증되고 부작용이 적은 신약이 있다. 그들 중 일부는 칼시토닌 유전자와 관련된 펩타이드 경로에서 작용한다. 실제로, 이들은 모노클론항체다. 또한, 가까운 장래에 승인을 기다리는 임상 연구의 다른 약품들도 있다.

편두통의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는 적절한 약과 다른 비약학적 조치를 결합해야 한다. 급성 위기에 대한 좋은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한 것처럼 위기의 빈도와 강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예방적 치료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 신경과학회에 따르면, 편두통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40% 이상이 진단되지 않은 상태라고 한다. 그러므로 두통이 잦으면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 Rodríguez, S. C. (2018). Migraña. Panorama actual del medicamento42(415), 634-653.
  • Deza Bringas, Luis. (2010). La Migraña. Acta Médica Peruana27(2), 129-136.
  • Ribas, G. G. (2008). Fármacos profilácticos de la migraña. yTerapéutica6(1).
  • Domínguez-Moreno, R., Vega-Boada, F., & Mena-Arceo, R. G. (2019). Nuevos tratamientos contra la migraña. Medicina Interna de México35(3), 397-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