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 누스바움이 주장한 인간의 기본 기능 10가지

마사 누스바움의 이론은 획기적이다. 누스바움이 생각하는 국민에 대한 국가의 책임은 단순하면서도 가장 진보적이다.
마사 누스바움이 주장한 인간의 기본 기능 10가지
Gema Sánchez Cuevas

검토 및 승인: 심리학자 Gema Sánchez Cuevas.

작성자: Edith Sánchez

마지막 업데이트: 19 1월, 2023

마사 누스바움은 하버드 대학교를 졸업한 철학자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전통을 따르며 정치 이론이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 즉 잘 사는 것을 지향해야 한다고 믿는다. 마사 누스바움이 주장한 바에 따르면 정책과 제도는 국민의 좋은 생활환경을 보장할 때만 성공한다.

위의 내용을 바탕으로 마사 누스바움은 인간의 기본 또는 중심 기능 또는 기능 목록 10가지를 작성했다. 그녀의 견해로는 웰빙을 보장하는 데 필수적인 10가지 속성이다.

이러한 기본 역량을 바탕으로 마사 누스바움은 글로벌 질서 기둥을 형성해야 하는 10가지 원칙을 제안한다. 다른 정치 이론가들과 달리 권력의 행사를 윤리뿐만 아니라 개인과 연결한다. 이 흥미로운 사상가의 주장을 살펴보자.

민주주의의 건강을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인문학적 내용이 강한 시민의식 교육이다. 젊은이들에게 소크라테스의 비판적 사고를 심어주고 합리적 담론을 표현하는 방법과 자기 생각을 토론하고 옹호하는 방법을 가르쳐야 한다.”

-마사 누스바움-

더 읽어보기: 덴마크를 이끌고 싶은 인공 지능 리더, 라스

마사 누스바움이 주장한 인간의 기본 기능

마사 누스바움은 국내총생산(GDP) 또는 이와 유사한 지표를 기반으로 개발 및 진행 상황을 측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누스바움에게 근본적인 지표는 가능성의 존재 여부, 즉 가치 있는 존재를 가질 기회가 있는 사람들의 가능성이다.

이 가능성은 누스바움에 따르면 웰빙의 핵심 요소를 육성하는 기본 역량에 기반한다. 오히려 존재의 향유에 접근하기 위한 필요 조건이다. 이러한 기능은 다음과 같다.

  • 생활: 노년까지 만족스러운 삶을 살 수 있다.
  • 신체 건강: 건강 상태가 양호하고 필요할 때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 신체 무결성: 가고 싶은 곳으로 갈 수 있다.
  • 감각, 상상, 생각: 모든 감각을 사용할 수 있다. 자유롭게 상상하고 생각하고 추론할 수 있다.
  • 감정: 타인에게 애착을 느끼고 사랑하는 사람의 부재에 고통받을 수 있다. 또한 감사, 그리움, 연민을 느낀다.
  • 실용적 이유: 선악에 대해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양심에 따라 살 수 있다.
  • 소속: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고, 사회적 유대감을 가지며, 다른 사람을 존중하고 연민하며, 차별하지 않는다.
  • 다른 종: 자연과 조화롭게 생활할 수 있다.
  • 재생: 웃고, 놀고,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즐길 수 있다.
  • 환경에 대한 통제: 자신의 삶을 통제하고, 정치에 참여하고, 일하고, 재산을 소유할 수 있다.

마사 누스바움이 주장한 기본 역량 10가지

마사 누스바움이 제기한 10가지 기본 역량은 정부 업무에서 실현되고 국제 관계를 지배해야 하는 10가지 원칙을 제시한다.

  • 국가는 국민 역량을 개발할 책임이 있다.
  • 역량 강화는 평화적인 방식으로 수행되어야 한다.
  • 번영하는 국가는 가난한 국가를 도울 의무가 있다.
  • 다국적 기업은 사업을 영위하는 모든 국가에서 핵심 역량을 증진해야 한다.
  • 세계 경제 질서는 최빈국에 공평해야 한다.
  • 최소한의 분산형이지만 강력한 글로벌 공공 영역을 개발해야 한다.
  • 기관은 국가 및 지역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에 집중해야 한다.
  • 국가는 어린이, 노인, 병자를 돌봐야 한다.
  • 가족은 보호받아야 한다. 그러나 부주의한 경우 사적인 문제가 되지 않는다.
  • 기관과 개인은 교육을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열쇠로 지원한다.

마사 누스바움 이론에서의 감정

마사 누스바움의 이론에서 감정은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누스바움은 그중 동정심이 가장 중요하며 윤리적 행동에 필수라고 생각한다.

연민이 구체화되려면 세 가지 기본 요구 사항이 충족되어야 한다.

  • 규모의 판단: 타인의 고통이 관련된 현실이라고 믿는다.
  • 무가치 판단: 누구도 고통받아서는 안 된다.
  • 행복주의적 판단: 타인의 고난은 자신의 번영에 영향을 미친다.

마사 누스바움에 따르면 연민이 사회적 가치가 되기 위해서는 연민이 촉진되고 양육되어야 한다. 마찬가지로 호혜성과 개성이 장려되어야 하는데 호혜는 상호 이익 추구로 이어진다. 개성은 개인차를 보존할 수 있는 한계 설정을 포함한다. 이와 누스바움의 이론은 매우 흥미롭다.

Fronteiras do Pensamento 에서 가져온 표지 이미지
이 글은 어떤가요?
인권과 기본권의 차이를 알아보자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인권과 기본권의 차이를 알아보자

인권과 기본권의 차이에 관해 알고 있는가? 기본권은 18세기 말 프랑스에서 인간과 시민의 권리 선언으로 시작되었다. 그리고 인권의 개념은 시대의 합리적 사상에 근거하여 고대 로마인이 제정한 자연법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 Jiménez, A., Triana, M., & Washburn, J. (2002). Compasión y salud. Isegoría, (27), 211-223.
  • Nussbaum, M. C. (2010). Sin fines de lucro. Por qué la democracia necesita de las humanidades. Katz editores.

'원더풀 마인드' 콘텐츠는 오직 교육 및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