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그나시오 소라레스가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보내는 편지

2019-03-24

심리학을 좀 더 깊이 공부해보고 싶은가? 오늘은 심리학이라는 학문을 좋아하지만, 그것이 정확히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있는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책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심리학자가 되고 싶은가? 주변에 심리학 공부를 하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는가? 이 과학 분야에 일어났던 역사적 사건과 그것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조금 더 자세히 알고 싶은가? 이그나시오 솔라레스는 역사적 자료를 수집해서 책을 집필했다. 그의 책은 심리학을 좋아하지만, 정확히 그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이다.

이그나시오 솔라레스는 딸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200페이지가 넘는 장문의 글을 적었다. 이것이 바로 이 책이 친밀한 어투를 사용하고 있고, 소피의 세계 와 같은 유명 서적과 유사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이유이다. 이 책은 아버지가 딸의 진로 결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적은 글이다.

작가에 대하여

이그나시오 솔라레스는 15권이 넘는 책을 발간한 멕시코 작가이다. 그는 역사적 서술에 대한 그의 공헌을 인정받아 다양한 상을 받은 이력을 가지고 있다. 중요한 것은 그는 적용 심리학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그는 철학, 편지, 역사 전문가이다. 그의 저서에 담긴 정보는 일반적이지만 매우 중요한 참고 문헌들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더 읽어보기: 심리학과 사회학의 유사점과 차이점

이그나시오 소라레스가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보내는 편지 01

읽기 전에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보내는 편지와 더 골든 코인: 프로이트 또는 융?은 2003년 멕시코 시티에서 발간되었다. 이 책은 12개의 편지로 이루어져 있다. 각각의 편지는 중요한 이론 및 역사적 개요가 담겨 있고, 이것은 이그나시오 솔라레스가 ‘미래의 심리학자’라면 꼭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 정보를 추린 것이다.

이런 종류의 책이 그의 저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 마리로 바가스 로사 (Mario Vargas Llosa)의 미래의 소설가에게 보내는 편지
  • 레이너 마리아 릴케(Rainer Maria Rilke)의 미래의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 이안 스튜어트(Ian Stewart)의 미래의 수학가에게 보내는 편지

이 책들은 초보자에게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해당 학문 분야에 대한 안내서와 같은 역할을 한다.

앞서 말한 듯이, 이그나시오 솔라레스의 서적은 딸의 질문을 받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그리고 그는 심리학의 목표와 그 변화를 설명하기 위해 12개의 편지를 작성하게 된다.

이 편지들은 정신 분석학, 집단 무의식, 공시성 이론, 행동주의, 실용주의 등의 다양한 주제들을 다루고 있다. 모든 주제는 이 과학의 바탕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들이다. 솔라레스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유려한 서술로 각각의 편지를 작성했다.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는 사람은 누구일까?

위대한 심리학자들의 대화를 듣는 일을 상상할 수 있는가? 이그나시오 솔라레스는 자신의 책에 다양한 심리학 인물들 사이에 오간 편지의 일부를 포함했다.

예를 들어, 그는프로이트, 프로이트와 샤르코, 그리고 다른 심리학자들 사이에 오간 편지가 그것이다.

또한, 그들의 노트 기록 중 일부를 첨가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책의 목표가 심리학 전체를 아우르겠다는 의도는 아니다.

그의 책은 심리학이라는 학문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은 물론, 자신이 심리학을 진로로 선택해도 될지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책은 미래의 위대한 심리학자를 만들어내는 시작이 될 수도 있다.

더 읽어보기: 철학과 심리학의 관계는?

심리학자에게3

적극적인 독자들은 책을 읽을 때 다양한 관점에서 상상하고 상황을 보는 것을 즐긴다. 스스로 좋아하는 또는 가장 좋아하는 주제에 대한 독서를 할 때 이것보다 좋은 독서 방식이 어디에 있겠는가? 이번 경우는 심리학이다. 책의 제목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 책은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바치는 글이다. 미래의 심리학자란 이제 막 심리학 공부를 시작한 사람 또는 심리학으로 진로를 정할지 고민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아무런 사전 지식이 없더라도 이해할 수 있도록, 이그나시오 솔라레스는 이 책을 통해 심리학에 대한 간결하고 명확한 설명을 하고 있다.

또한, 지식의 일부인 심리학에 (과학이 아닌 지식의 한 부분으로 취급하고 있고, 이것이 바로 이 책이 많은 사람들의 비난을 받고 있는 이유이다) 있어 가장 중요한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미래의 심리학자에게 보내는 편지의 결론

솔라레스의 책을 읽는다고 전문가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의 책은 심리학에 대한 개론이다. 그렇기에 충분히 읽을 가치가 있는 책이라는 사실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

솔라레스의 책을 읽고 나면 좀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게 만들 것이고, 멋진 과학, 심리학에 대한 탐구를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작 지점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