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하겠다면 갖고 살아가는 법을 배워라

21 4월, 2018

우리는 정녕 우리에게 상처를 주는 것을 정말로 잊을 수 있을까? 우리는 잊을까, 아니면 그냥 다른 곳에 두어 고통없이 살 수 있도록 임시방편만 끝내는 것 뿐일까? 잊지 못하겠다면 갖고 살아가는 법을 배워라. 우리가 무언가를 잊는다는 것은, 우리의 의지의 문제가 아니며, 우리가 그냥 무언가를 쉽게 잊을 수 없다는 것도 아니다. 

우리 모두, 어떤 상황에 처할 때도 있다. 인간 관계 및 시간에 있어 행복을 느낄 때가 있다. 그러나, 그 행복도 언젠가는 끝날 때가 찾아온다. 누군가가 우리의 삶에서 사라지고, 사랑이 없어지는 때도 있고, 우리 사이에 너무나도 먼 거리가 생겨나는 경우도 있다. 우리는 이 기억들이 상처받는 것을 막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우선 우리가 명심해야 할 첫 번째 사실은, 바로 ‘억지로 잊으려는 것’은 효과가 크게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우리가 특정한 기억을 원하지 않는다고 외칠수록, 그 소리가 커질수록, 소리가 계속 더 많이 떠오르게 된다. 우리의 기억은 항상, 우리의 의식 속에 남아있을 것이다. 물론 모양이 바뀌어 왜곡될 수도 있지만 여전히 존재한다.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은, 바로 우리에게 고통을 주지 않고, 교훈을 주는 방법이다.

우리의 힘 안에 있는 것이, 이 생각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방법이다. 우리는 고통을 만들어내지 않고, 그 교훈을 우리의 삶의 이야기에 통합시킬 수 있다.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내면의 대화 중 하나는 다음과 같다. “그것은 나를 기분 좋게 만들었고, 나는 지금까지 나에게 일어난 모든 나쁜 것들로부터 무언가를 배웠으며, 나에게 있었던 좋은 때를 기억할 것이다. 우리가 애써 잊어버리려 하면, 오히려 내 마음 속에 더 많이 나타나고, 부정적인 감정이 더 커질 것이다. 나의 과거의 일부인 모든 것은, 이제 내 이야기의 일부이며, 그래서, 무작정 잊거나 지우는 것이 내가 시간을 낭비하게 되는 것이 아니다.”

무언가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잊지 않는 것과는 다르다

우리가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은 일들을, 반대로 정신적으로 밀어내려고 노력하는 것은, 그만큼 힘들고, 이 때문에 제대로 해낼 수 없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우리의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새로운 사람들로부터 벗어나려 하거나, 우리가 원한을 품거나, 용서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것이 ‘잊는 것’과 완전히 동일하지는 않다.

잊지 못하겠다면 갖고 살아가는 법을 배워라

유해한 주제를 보류하는 것은, 잊는 것과는 전혀 다르다. 단순히 건강한 방법으로 표현하는 것과는 다르다. 슬프게도, 그 주제는 여전히 우리의 머릿속에 남아있다. 이를 봉인하는 것은, 우리가 안전하지 않은 장소에 그 기억을 봉인하는 것과 같다. 우리가 이를 끄집어내면, 다시금 상처를 입을 것이다.

우리가 우리의 유해했던 과거를 잊을 때, 그것은 상처를 주지 않으며, 우리는 이제 이를 기억하지 못하고, 우리는 더 이상 그 순간에 느낀 것을 경험할 수 없게 된다. 그러나, 그것은 부정적인 제쳐두고 밀어 붙이는 것이 아니라, 머릿속에서 완전히 지워 버리는 것이다. 이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우리의 기억은, 휴지통 비우기처럼, 쉽고 온전히 제거할 수 있는 데이터가 아니다.

대신, 우리는 실제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우리의 기억의 가치를 알고, 우리가 기억을 저장하는 방법을 배우고, 우리를 계속 괴롭히는 것이 무엇인지, 왜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반영하는 것이다.

잊지 못하겠다면 갖고 살아가는 법을 배워라

우리 모두, 자신의 경험을 처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그 경험이 자신의 삶을 통제하도록 둘 수는 없다. 우리는 우리의 추억 이상의 존재이다. 우리는 우리의 기억에 의미를 부여하는 사람들이다.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의 존재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의 생각을 구성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기억은 남아있지만, 아프게 두지 않는다

우리가 반성하고, 발전할 때, 우리의 기억은 우리와 함께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어린 시절의 할머니와 할아버지, 학창 시절의 첫사랑, 우리가 친구들과 놀고, 다른 도시로 여행을 떠나고, 여름 밤을 따뜻하게 하던 그 시간을 기억할 것이다…  이 추억은 우리의 부정적 기억과 관련이 없다. 스스로 의미가 있는 추억이다. 

추억

잊지 못하겠다면 갖고 살아가는 법을 배워라

기억은 더 이상 우리를 다치게 하지 않는다. 우리는 ‘억지로’ 기억을 잊어 버리려고 하면, 그것이 좌절의 원인이 된다는 것을 배웠다. 우리 모두, 우리에게 있었던 좋은 일들을 잊고 싶지 않다. 단지 나를 아프게 하던 기억만 잊을 뿐이다. 이것은 지성, 시간 및 인내가 필요한 과정이다.

다른 한편으로, 우리가 상처받는 이유는, 그 상처의 방아쇠가 된 사건이 일어났고, 우리가 그 고통을 느꼈기 때문이다. 우리가 살아 있기 때문에, 우리는 상처받는다. 그것을 우리 마음에서 애써 잊어버리려 하지 말자. 그 기억에서 새로운 의미와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는 것은 어떨까?

기억으로 남아있게 하되, 그 아픔의 중요성을 제거하고, 우리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가져 가게 하지 않으면 된다. 아픔을,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이야기의 일부로 만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