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적 괴로움은 무엇일까?: 몸을 마비시키는 압도적인 두려움

· 2018-10-16

감정적 괴로움은 모든 것을 함정에 빠뜨리는 소용돌이와 같다. 이 고통은 우리를 내면에서 자극하고 공포, 불안, 심지어 압도적인 슬픔으로 우리를 채운다. 이는 부정적이고 파괴적인 감정의 만화경이다.

잘 알려진 한국의 철학자이자 문화학 전문가인 한병철(Byung-Chul Han)는 오늘날 세상을 “쓰레기 사회”로 정의한다. 인간들은 공통적으로 불안과 감정의 고통을 가지고 있다. 이 철학자의 입장에 따르면, 이에 대한 원인은 우리의 행동하는 문화에 있다고 한다. 아이들이 모든 면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문화에 말이다.

따라서 사람들은 눈에 띄는 성공을 이루어야 한다는 사회적 압력에 눌려서 산다. 게다가, 어린 나이부터 멀티태스킹에 능숙해지도록 훈련을 받는다. 사람이라면  많은 일들을 짧은 시간에 동시에 해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방식은 모든 사람이 공존하거나 효과적으로 통합되지 못하고, 가혹하고 고통을 일으키는 것을 의미하는 독일어 “angst”에 갇히는 흔한 정글과 같은 삶이다.

“불안감은 슬픔과 죄책감을 느끼게 하는 다른 정신적 장애와 마찬가지로 본질적으로 인간의 질서 속에서의 규범적인 투쟁을 포함한다.” – 마리오 베네데티

감정적 괴로움: 몸을 마비시키는 압도적인 두려움에 관하여

감정의 괴로움 – 나는 무엇이 문제일까?

감정의 고통에 대해 말할 때, 항상 같은 문제가 발생한다. 고통은 걱정과 같은 것인가? 아니면 둘은 다른 심리적 조건일까? 최근까지 우리는 용어들이 임상적 조건에 해당하지 않고, 철학적인 세계의 범주에 있다고 생각해왔다. 예를 들어, 소렌 키르케가드(Soren Kierkegaard)는 이것을 우리의 미래가 불확실하다는 것을 깨달을 때 우리가 경험하는 두려움으로 정의했다. 그러므로, 우리 삶의 질은 우리가 하는 선택에 달려있다.

반면 지그문트 프로이트는 “불안 신경증”을 “진정한 고통”과 구별했고, 후자는 병적인 상태였다. 이는 순전히 철학적 고찰과는 다르다. 우리는 본질적으로 두 가지 형태의 고뇌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 하나는 실존성이라고 불리고 다른 하나는 정신질환의 진단 및 통계 매뉴얼(DSM-V)로 정의된다.

감정적 괴로움은 어떤 특성이 있을까?

감정의 고뇌는 우리를 마비시킨다. 불안은 보통 신경 유발 요인을 가지고 있지만, 고통은 불확실할 때 우리가 통제하거나 예측할 수 없는 것에 반하는 쿠션과 같다.

이러한 불확실성이 발생할 때, 걱정은 더 심해진다. 강박적이고, 재앙적인 생각과 걱정들이 생겨난다. 시험에 직면하고, 선택을 하고, 대답을 기다리거나, 심지어 우리가 보통 고통을 줄 수 없다고 느끼는 무언가를 직면해야 하는 것과 같은 것들 앞에서 말이다. 또한, 고통에 노출되기 더 쉬운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들이 있다. 이는 신경화학 반응이 호르몬과 신경전달물질에 의해 생성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드레날린의 증가나 감마 아미노부티산(GABA)의 감소는 우리를 고통에 취약하게 만든다.

감정의 고통은 현기증, 소화불량, 가슴의 압력, 피로, 근육의 긴장 같은 많은 신체적 증상들을 유발할 수 있다.

감정적 괴로움: 몸을 마비시키는 압도적인 두려움에 관하여

감정적 괴로움은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시인, 작가, 화가들은 예술을 통해 감정의 괴로움을 전달받는다. 그들 대부분은 실존적 고통을 경험한다. 이것은 인간의 반복되는 감정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스스로와 미래를 볼 때 이해할 수 있는 공허함의 느낌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 감정이 우리를 막고 무기력함의 구석에 우리를 밀어넣을 때 조치를 취해야만 한다.

한병철의 생각은 우리가 불확실성과 공존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준다. 그리고 불확실성은 감정적 고통의 직접적인 촉발이다. 그러므로, 이 상태가 정신과 약물로 해결될 수 있다는 생각은 잘못됐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인생의 흥망성쇠를 어떻게 관리하고, 예측할 수 없는 것을 더 잘 관리하고,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것들을 다루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다.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인지 행동 치료, 수용, 명상 기반 인지 치료(MBCT)는 여러 가지 면에서 도움이 되는 한편, 불안, 부정적인 생각, 부정적인 감정을 줄이고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 이렇게 복잡하고 요구가 많은 세상에서 더 힘낼 수 있도록 우리의 태도를 바꿔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