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영복을 입은 소녀에게

2018-01-12

“초록색 수영복을 입은 소녀에게”는 우리가 어떤 사람이든지 상관없이 괜찮다는 메세지를 전달하는 편지다. 사람을 똑똑하고, 창의적이고, 지적이고, 교양 있고, 배려심이 있고, 인내심이 있고, 혹은 노력의 정도를 기준으로 가치가 정해져서는 차이가 나지 않는다. 예쁘고, 매력적이고, 세련되어 보이는 것에서 차이가 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모두 숨는다. 살면서 얻은 상처, 늘어난 살과 체중, 뼈대가 드러나지 않도록 말이다. 우리는 더 화려한 셔츠를 입고, 포토샵으로 보정해서 “더 예뻐” 보이기 위해 노력한다.

제시카 고메즈가 쓴 “초록색 수영복을 입은 소녀에게” 편지는 위의 상황을 완벽하게 반영한다. 오늘 본인을 들여다보고, 아이들과 자신의 건강한 내면의 목소리를 위해 함께 살펴보자.

네몸을 사랑해라: 초록색 수영복을 입은 소녀에게

초록색 수영복을 입은 소녀에게

초록색 수영복을 입은 소녀에게:

저는 당신의 옆에 누워 있는 여자입니다. 작은 아들과 과 함께 있는 여자요.

우선 저는 당신과 당신 친구들 덕분에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하고 싶네요. 당신의 미소와 “초월적인” 대화와 당신의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악이 우리가 함께 있는 이 공간을 채우고 있어요.

아시겠어요? 저는 당신과 함께이던 장소에서 혼자로 남겨졌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것을 알아챘을 때 조금 놀랐어요: 저는 소녀였지만 이제는 “당신 옆에 있는” 숙녀고, 친구들이랑 놀러다니기를 좋아했지만 이제는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요.

하지만 이런 말을 하려고 편지를 쓰는 것은 아닙니다. 사실 당신을 유심히 여겨봤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어요. 하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당신을 관찰했어요.

당신은 옷을 벗는 사람 중 가장 마지막이더군요. 저는 당신이 옷을 입고 사람들에게 가는 것을 봤으며, 당신이 혼자 셔츠를 벗을 때도 보고 있었습니다. 지켜본건 아니고, 그냥 봤어요.

저는 당신이 팔로 배를 가리며 수건 위에 앉는 것도 봤어요.

귀 뒤로 머리를 넘기고 머리를 숙이는걸 봤어요. 아마도 평상시처럼 자연스러운 움직임이 아닌, 뭔가 계산된 듯한 움직임이었던 것 같아요.

웃는여자그림

당신이 친구를 기다리기 위해 노출된 상태로 물 속으로 들어가 초조한 듯 물을 삼키는 것도 봤습니다. 그러다가 살 자국, 지방을 가리는 것도 봤죠.

저는 당신이 사람들로부터 멀어질수록 몸을 더 이상 가릴 수 없다는 사실에 기가 죽은 것을 봤어요. 마치 처음 셔츠를 벗었을 때 부정하는 것처럼요.

저는 당신의 불만이, 당신이 기다리던 친구의 몸매가 너무 좋았다는 것인줄은 몰랐습니다. 그 동안 당신은 바닥만 보고 있더군요. 마치 숨고 싶다는 것처럼요.

당신과 많은 대화를 했으면 좋겠네요, 초록 수영복을 입은 여인이여. 저에게도 아이들이 없기 전에는 당신과 같은 입장이었을테니까요.

저 역시 당신과 같은 입장이었음을 말하고 싶었어요. 저와 당신은 비슷한 사람이었죠. 이제는 둘 다 아니에요 – 어쩌면 둘 다일 수도 있겠군요 – 그러니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저는 걱정하거나 자랑하기보다는 그냥 즐길 것 같아요.

우는여자

저는 당신이 책가방을 들고 다니는 모습을 봤다고 말해주고 싶어요. 또 16살 때 있었던 복근은 분명 언젠가는 그 매끈함을 잃어버리게 된다는 것도요.

저는 당신에게는 아름다운 미소가 있으며, 당신이 자신을 숨길 걱정에 미소를 많이 짓지 못하는 사실이 안타깝다고 말해주고 싶어요.

당신은 지금의 몸에 부끄러움을 느끼겠지만, 젊다는 이유만으로도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어요. 살아 있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거에요! 당신이 어딜 가든, 누구와 함께하든, 무슨 짓을 하든, 다 아름다워요.

저는 당신이 30대의 여성의 눈으로 스스로를 바라보기를 바래요. 그럴 수만 있다면 스스로가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지 깨달을 수 있을거에요.

언젠가 나타날 당신을 정말 사랑하는 사람은 당신의 몸의 모든 굴곡을, 모든 보조개, 주근깨 등 당신의 모든 것을 예뻐할거에요. 그는 당신의 몸에 있는 모든 흉터를 귀중하게 흠모할 것입니다. 그러지 않은 사람은 사랑할 필요도 없어요.

해변에서노는여자

절 믿으라고 말해주고 싶군요: 당신은 불완전한 모습 그 자체로 완벽해요.

하지만 저는 그저 옆에 앉은 여자일 뿐이기에, 할 말이 없군요.

전 오늘 딸과 왔어요. 제 딸은 모래사장에서 모래를 갖고 장난치는 분홍 수영복을 입은 아이에요. 그녀의 유일한 고민거리는 물 온도가 조금 낮다는 것 뿐이군요.

저는 한낱 옆에 있는 여자기 때문에 말을 해줄 수는 없어요…

하지만 적어도 제 딸 아이에게는 말해줄거에요. 모두 다.

제 아들에게도 전부 말할거에요. 전부.

왜냐하면 우리 모두 사랑받을 자격이 있거든요.

또 우리는 모두 사랑해야해요.

풍선

세상은 거울과 안티에이징 크림이 전부가 아니다

여성으로서의 존재를 탐험하지 않고 받아들이지 않고 부정할 때 삶의 질은 저하한다. 결코 안티에이징 크림이 우리의 삶의 질을 높여주지 않는다. 우리는 이미 우리 몸의 모든 부분을 사랑하고 알고 있으며, 왜 거기에 살이 쪘는지, 왜 노화되고 있는지까지도 알고있다.

거울을 볼 때마다 넓적다리 지방과, 주름살이나 옅은 머리숱을 탓하다보면 불행해진다. 우리는 우리 몸을 벌하고 굴욕감을 주는 대신, 안전하다는 느낌을 줄 수 있어야한다.

우리는 우리가 믿는 것 이상으로 훨씬 대단한 존재다. 우리 안에 있는 이 사람은, 우리가 머리로 이해하는 것 이상으로 훌륭한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