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10선

환상적인 이야기, 에세이, 소설 등 장르를 막론하고 인생을 바꿀 만큼 감명을 준 책을 찾았다면 행운아다.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10선

마지막 업데이트: 10 8월, 2022

좋은 책은 삶을 바꿀 수 있다는 말은 사실이다. 수많은 책 중에 특히 마음을 자극하는 책이 있다. 이번 글에서는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10선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장르, 대상 독자 또는 길이와 관계없이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책들은 보편적 문제와 갈등을 다루기 때문에 독자를 반성하게 한다.

환상적인 이야기, 동화, 수필, 보고서와 위대한 고전 등 모든 책은 창의력을 자극한다. 실제로 개인의 신념을 모두 뒤집는 책도 발견할 수 있다.

다음의 명작 10선 중에서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으로 이끄는 작품이 있기를 바란다.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10선

1. 조지 오웰의 ‘1984’

조지 오웰의 ‘1984년’은 누구나 한 번쯤 읽어야 할 책이다. 빅 브라더라 불리며 아무도 본 적 없고 사회를 통제하는 정치적인 권력을 쥔 사람이 있는 미래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인 윈스턴이 일하는 진리부는 정권에 반하는 모든 예술적, 편집적 표현을 걸러내고 검열하는 곳으로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역사 이야기를 만든다.

인생을 바꿀 조지 오웰

2.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84일간 물고기를 한 마리도 잡지 못한 노인, 산티아고는 매일 아침 불행을 끝내기 위해 바다로 나간다. ‘노인과 바다’는 진실한 항해를 떠나는 노년과 필연에 관한 이야기다.

산티아고는 거대한 황새치와 마주한다. 포획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이야기는 산티아고에게 용기의 가치를 보여주고 통제할 수 없는 자연의 힘을 묘사한다.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은 읽어봤을 명작이다,

3. 잭 케루악의 ‘길 위에서’

‘길 위에서’는 중요한 세대 구성 요소가 있는 소설로 잭 케루악의 대표작으로 문학적 열망을 지닌 젊은 뉴요커의 여정에 관해 이야기하는 비트 세대에 대한 경의를 이야기한다.

이야기는 소년원에서 퇴소하여 강렬한 경험을 찾아 전국을 떠돌기로 한 고민 많은 청년, 딘 모리아티와의 우정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주인공은 이질로 고통받는 멕시코 시티 한가운데에 누워서도 절제력이 부족한 파트너를 점점 더 존경하게 된다.

4. 헌터 S. 톰슨의 ‘라스베이거스의 공포와 혐오’

비트 세대는 수많은 작가에게 영감을 줬다. 여러 저널리스트, 시인, 작가가 다양한 관점에서 중요한 문학적 요소를 포함하는 현실적인 글을 쓸 수 있게 했다.

명백한 목적 없는 탐색은 독자와 톰슨을 불편한 진실, 즉 ‘아메리칸드림의 죽음’으로 이끈다.

톰슨의 ‘라스베이거스의 공포와 혐오’는 원래 네바다 사막 경주를 취재하러 갔던 주인공이 정글 같은 라스베이거스 한복판에서 광란의 마약 파티에 참석한 후 겪는 사건과 사고를 다룬다.

유머와 풍자로 가득 찬 방랑과 탐구는 아메리칸드림이 끝났다는 불편한 진실을 이야기한다.

톰슨 일행의 미친 모험은 독자가 깜박 속을 만큼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5. 아르튀보 랭보의 ‘지옥의 계절’

불편한 진실을 기꺼이 알고 싶다면 ‘지옥의 계절’을 읽어야 한다. 19세기 프랑스의 저주받은 시인 중 한 명인 아르튀보 랭보의 산문 시는 서구 문화의 죽음과 쇠퇴에 대한 메아리다.

열정과 오래된 종교적 양심 사이에서 갈등하고 오해받는 청년 시인의 경험에 초점을 맞추며 시와 삶이 격렬하게 대립하는 것 같은 파열된 구성을 보여준다.

6.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앨리스의 이 환상적이고 신기한 이야기 뒤에는 익히 알고 있는 모든 논리적 프로세스를 얽혀 있다. 체셔 고양이, 물담배를 피우는 애벌레, 이해할 수 없는 모자 장수 등은 별것 아닌 것 같지만 강력하고 복잡한 내부 논리를 숨기고 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사회에서 강요된 많은 행동의 아이러니를 다룬다. 결국 캐럴의 이야기는 한낱 꿈처럼 명백한 연결 없이 초현실적인 사건의 연속에 불과하다.

7.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

‘어린 왕자’는 진정한 고전으로 비행사와 왕자처럼 보이는 우주에서 온 소년의 이야기를 그린다. 깊은 우정과 친구의 가치에 관한 마법과도 같은 초현실적인 책이다.

생텍쥐페리의 작품은 감정의 보편적인 언어나 편견에 얽매이지 않고 세상을 보는 이들의 지혜 같은 주제로 감동을 준다.

인생을 바꿀 어린왕자

8. 인생을 바꿀 영감을 주는 명작: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

원래 에세이로 구상했던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은 겸손한 알제리 노동자의 이야기다. 자신에 대해 낯설고 무관심한 상태의 주인공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아랍인을 죽인다.

살인마라는 신분으로 사형을 선고받은 터무니없는 영웅의 모험에는 어떠한 변명이나 거짓말도 없다. 현실에 대한 인식과 진정한 존재와 감정의 경험을 알려주는 책이다.

9. 프랭크 허버트의 ‘듄’

최근 영화로 각색된 덕분에 많이 알려진 작품으로 20세기 공상과학 문학을 대표하기도 한다.

우주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인 ‘향신료’를 추출하는 아라키스 행성으로 이동해야 하는 제국의 어린 왕위 계승자인 폴 아트라이드의 이야기를 그린다.

은하계 여행, 우주선과 정치적 음모를 통해 현대의 주요 글로벌 갈등을 보여준다.

허버트는 전쟁, 이민, 심지어 특정 독성 물질을 통한 의식 확장까지 이 시대의 주요한 글로벌 갈등을 보여주는 것이 목표다. ‘듄’은 판타지와 공상과학 소설의 고전이다.

10. 샤를 보들레르의 ‘인공 낙원’

독자의 예술에 대한 성찰을 자극하는 ‘인공 낙원’은 와인과 해시시의 소비가 주제인 에세이다. 보들레르는 물질이 심신에 어떤 효과를 주는지 설명하려 했다.

책 제목은 작가의 창의력을 자극할 목적으로 소비되는 모든 물질 또는 약물을 의미한다. 보들레르는 인간의 판단을 마약이 생성한 현실로 변경된 환상에 불과하다고 이야기한다. 이 작품 역시 독자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인생을 바꿀 아침 일상 6가지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인생을 바꿀 아침 일상 6가지

많은 사람이 생산성과 동기를 향상하고 싶어 한다. 그들은 다른 프로젝트를 하고 개인적인 발전을 위해 일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동시에, 이것을 할 시간이 없다고 느낀다. 성공의 열쇠는 ' 아침 일상 '에  있다고 말하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