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폭력 대화의 이점

· 2018-09-13

효과적인 의사소통이 항상 간단한 것은 아니다. 명확한 메시지와 정확한 해석이 필요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더 많은 가정과 오해가 생겨나고 존재한다. 그래서 마셜 로젠버그는 비폭력 대화(NVC)라고 알려진 공감적인 의사소통을 방식을 만들어 냈다. 비폭력 대화의 이점을 들여다보자.

마셜은 이 방식을 통해 보다 협업적인 방법으로 우리의 가치관과 조화를 이루는 데에 필요한 기술을 서로 제공할 수 있었다. 비폭력 대화는 가능한 갈등과 오해를 피하는 것 외에도 감정적, 이성적 갈등을 해결할 수 방법이다. 이를 통해 보다 전통적이고 구세대적인 의사 전달 방식을 포기할 수 있다. 공감대의 형성은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능동적으로 듣는 연습을 도와줄 수 있다.

자발적인 성격

자발성은 수동성과 공격성 사이의 행복한 매개체이다. 그것은 자신의 개인적인 의견을 표현하고, 다른 사람들을 존중하며 경계를 정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심리학자 마샬 로젠버그는 우리가 인간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자발성을 실천할 것을 권장한다.

자발적인 사람들의 가장 흔한 특징 중 하나  바로 다른 사람들의 잘못을 호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즉, 그들은 다른 사람을 비판하거나, 무시하거나, 무관심하지 않다. 반대로 그들은 상대방을 받아들여 이해하려고 노력한다. 따라서 자발성은 비폭력 대화의 중요한 측면이라고 볼 수 있다.

비폭력 대화의 이점

비폭력 대화의 기여

공감,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능력 또한 이 유형의 의사 소통의 일부라고 볼 수 있다. 자신과 타인 모두에서 구두 및 비언어적 의사 소통 명령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공감적인 의사 소통은 화자와 청취자 간의 성실하고 확실한 관계를 수립하고자 한다. 따라서 이러한 방식으로 소통할 때 얻을 수 있는 이점 중 일부는 다음과 같다.

만족스러운 인간 관계

비폭력 대화는 메시지를 간결하고 정확하게 표현한다. 그 목표는 이해를 향상시키는 것이다. 그런 종류의 표현은 비난의 여지가 적어지고, 효과적인 메시지 교환을 위한 공간이 더 넓어지게 한다. 자발적인 방식으로 우려 사항을 공유하면, 다른 사람에게 이해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마샬 로젠버그는 다른 사람을 ‘실패할 수 있었던 공동의 희망’에 참여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갈등 해결

비폭력 대화의 핵심은 바로 자신의 관점에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아무도 당신이 의사 소통하는 것에 대해 논쟁할 수 없다. 메시지가 그것을 표현하고 있는 사람에게 속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누군가 당신의 메시지를 어떤 종류의 것으로 해석하는 것을 피하고자 할 때, ‘나는 느낀다’와 같은 나 중심의 진술을 사용하자.

한 번 예를 들어보자. 당신은 “한 시간 전에 만나기로 해놓고, 이제서야 오는 거야? 넌 너무 이기적이야.” 라는 말 대신, “날 이렇게 기다리게 만들 때마다, 너랑 같이 있기가 싫어져. 날 무력하게 만드는, 사기 같은 기분이 든단 말야”라는 말을 할 수 있다.

비난 및 비판을 기분에 관한 메시지로 대체하자. 그렇게 하면 의사 소통이 너무 부정적이지 않을 것이다. 다른 사람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 않고도,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다. 그리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정직함

필요할 때에는 ‘아니오’라고 대답하고, 부정적인 대답을 수락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그것은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정직할 수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그러나, 실제로 비폭력 대화의 주인이 되기 위해서는 또 다른 단계를 거쳐야 한다. 어떤 종류의 추측이나 파괴적인 의사 소통 행위도 제거해야 한다.

비폭력 대화의 전문가인 밥 웬트워스에 따르면 “관찰은 그 내용을 설정하고, 감정은 연결을 지원하고, 머릿속의 것을 끄집어내고, 연결을 지원하고, 중요한 것을 식별하며, 외부의 요청을 통해 어떤 종류의 응답을 얻을 수 있는지 명확하게 해준다.” 이러한 구성 요소를 사용하면, 도덕적 판단을 거치게 될 확률을 없앨 수 있다. 이하에서 좀 더 자세히 다뤄보자.

비폭력 대화의 이점

듣기 및 이해 능력 개발

비폭력 대화는 공감의 발전을 촉진시킨다. 우리는 공감을 우리 각자의 내부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하는 자비로운 길로 여기고 있다. 그것은 감정, 생각, 판단을 기록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우리를 마비시키고, 정신적인 장애를 일으키는 연결 수단임을 의미한다.

이러한 유형의 의사 소통은 또 다른 종류의 공감을 조장한다. 그것이 감정적으로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능력이다. 아이디어와 생각뿐 아니라, 누군가의 감정까지 이해할 수 있다.

비폭력 대화를 방해하는 행동

로젠버그는 비폭력 대화가 많은 이점을 제공하는 것처럼, 그와 반대로 긍정적인 의사 소통을 저지하는 다른 의사 소통 스타일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이러한 유형의 의사 소통의 발달을 방해하고, 결과적으로 자신과 상대의 공감과 자기 주장을 방해한다. 이러한 대화 유형 중 일부를 살펴 보도록 하자.

도덕적 판단

도덕적인 판단은 비개인적인 표현의 형식이다. 그들은 다른 사람이 실제로 느끼고 있는 것을 전달하지 않고, 그들이 감추고 있는 것만 전달한다. 비판, 괴롭힘, 모욕 또는 냉소와 같은 다른 형태를 취하고 있다. 로젠버그는 객관적인 관찰을 위해 이러한 것들을 대체하라고 제안한다. 사람들이 다른 사람을 판단하지 않고, 대신 자신이 느끼는 것에 집중하도록 권장한다.

“네가 준 보고서는 재앙 덩어리다”라는 말을 이렇게 바꿔볼 수도 있다. “네가 준 보고서에는 우리가 걸러내야 할 것들이 몇 가지 보이네. 최종적으로 확정되기 전에 한 번 바꿔봐라.”

요구와 비교

요청, 요구, 위반 등 우리는 모든 종류의 도구를 사용하여 다른 사람이 우리를 이해하도록 만든다. 우리가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하루의 끝에서 그들은 위협이나 처벌을 암시하는 말을 일삼는다. 이들은 조작과 공격적인 의사 소통의 다른 형태 중 하나일 뿐이다.

비폭력 대화의 이점

책임 거부

이러한 유형의 행동에 대한 가장 일반적인 예는, 바로 십대 청소년이 자신의 성적표를 자신의 엄마에게 보여주고, ‘엄마, 나 유급 당했어’라는 표현을 쓴 것이다. 자신의 성적의 형편없음을 학교가 억지로 낙제시켰다는 식으로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다.

사람들이 책임을 부인하는 또 다른 방법  바로 비개인적 또는 조건부적인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그들은 진단, 역사 또는 경험을 참조한다. 요점은 일어난 일에 대한 책임의 결과를 피하려는 것이다.

이렇게 비폭력 대화를 위해서는 대화의 모든 당사자들이 개인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그러나 비폭력 대화의 이점은 그만한 가치가 있는 노력이라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