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간의 침묵과 고독이 있은 뒤에…

2018-04-18

30분간의 침묵과 고독이 있은 뒤에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우리는 동기와 정통성을 유지하기 위해, 고독, 침묵 및 단절의 시간을 필요로 한다. 마치 리셋 버튼을 누르는 것과 같다. 우리의  삶의 모든 부분을 보다 잘 이해하고, 주변과 더 잘 어울리게 만든다.

침묵과 고독은, 사람들을 더 잘 이해하고, 우리의 우선 순위와 개인적인 목표를 정의할 수있는 정신적 명확성을 준다.

유명한 재즈 트럼펫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마일스 데이비스 는, 자신의 독창성을 얻고자 하는 젊은 음악가에게 이하의 조언을 했다. ‘침묵이 없다면, 음악은 본래의 음악이 될 수 없을 것이다.’ 결코 잊을 수 없는 충고였다.

마일스는, 마치 음악 점수와 같은 삶은, 자신의 활동 순간을 고독, 침묵 및 반사의 순간과 결합하여 리듬을 찾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야만 우리 안에 잠든 영감과 멜로디를 찾을 수 있다. 우리가 평소에 듣던 것과는 다른 멜로디를 말이다.

이것은 의심의 여지없이 현명한 조언이다. 그러나, 논리적일지언정, 반드시 맞다고 말할 수만은 없는 조언이기도 하다. 현대 사회에서, 고립은 흔한 일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고독’의 순간, 그것도 건강하고 진실한 고독의 순간은, 매우 드물다고 말할 수 있다.

우리는, 오늘날의 과잉 행동, 과잉 생산성 및 과잉 자극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는 하루 종일 일하고, 우리 자신의 기술과 연결하고 업무를 수행하고, 목표를 달성하고, 다른 사람들을 만족시키며, 주변 환경의 소음에 관련되어 살아간다.

이 끊임없는 충돌과, 그로 인한 활동은, 그 충돌들이 만들어내는 걱정, 그리고 우리에게서 앗아가는 시간에 항상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우리의 관계가, 행복보다 더 많은 외로움을 가져다 준다는 사실을 덧붙여서, 매년 우울증과 유사한 질병의 비율이 증가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30분간의 침묵과 고독이 있은 뒤에...

우리의 뇌에 좋은 고독의 순간

우선 우리는 먼저 중요한 사실을 언급해야 한다. 고독은 우리에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고독은 우리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회복시킨다.

그러나, 이것은 고독과 고립의 순간이, 세상과의 이어지는 연결과 함께 할 경우에 한정되는 사실이다. 그 소리, 리듬, 색채, 감각적 즐거움, 중요한 사회적 관계, 모든 것이 끊어져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인간은 완전하며 영구적인 고립 속에서는 결코 살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놀라운 예가 미니애폴리스의 오필드 연구소에서 밝힌, 무향실이다.

이 공간에서, 각기 다른 조직들이 전화기, 오토바이, 세탁기 등 제품의 소리를 연구한다. 99.99%의 소음이, 강철 혹은 유리 섬유 벽에 흡수되는 매우 조용한 공간이다. 심리 실험도 여기서 시행된다.

평균적으로 보건대, 그 누구도, 아무도,  30분 이상 무향실에서 머물 수는 없었다. 사람들은 빈번하고 지속되는 침묵을 감당할 수 없었고, 필사적으로 움직이고, 당황했다.

고요함은, 본래 극단적이다. 사람들은 그 안에서 종종 자신의 심장 박동 또는 혈액 순환의 소리를 듣는다. 우리의 두뇌는 이것을 예상하지 못했다. 우리의 유전 프로그래밍에 대한 우리의 본성에 반하는 행동이다.

결국, 우리는 우리의 환경과 연결이 필요한 사회적 존재이다. 우리의 환경에 자극이 없을 때, 우리는 공포에 빠진다.

완전한 격리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반면에 간헐적이고 통제된 고독은 많은 이점을 가지고 있다. 과학자들은 하루 종일 방해받은 것으로 인해, 고독의 순간은 우리를 다시 시작하게 하고, 우리의 에너지, 의미 및 영감을 회복하는 데에 도움이되는 ‘전기 충격’과 같다고 말한다.

무향실

건강에 대한 이점을 누리기 위한 고독의 시간 계획

우리는 독립을 좋아하지만, 동시에 과잉 활동의 문화적 규범을 준수하고 강화하는 사회에 살고 있다. 통신에 관한 신기술은 우리가 이전보다 더 서로 더 쉽게 연결되도록 해준다.

대도시는 점점 더 조밀해지고 있고, 사람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그만큼 우리는 인공 조명에 점점 더 자주 노출된다. 우리는 편리하게 할 수있는 일이 많기 때문에, 그만큼 운동을 점점 덜 하게 된다.

의사, 신경과 및 심리학자들은 인간의 두뇌가 100년 전과는 매우 다른 방식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말한다. 우리는 하루 종일 너무 많은 자극을 받으며, 많은 요소에서 우리는 이 감각적인 혼란을 관리해야 한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바로 차분히 진정하는 것이다. 우리는외부의 정보의 홍수를 통합할 수 있도록, 침묵과 고독을 필요로 한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 삶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게 된다.

하늘

30분간의 침묵과 고독이 있은 뒤에…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고독이 왜 좋은지, 혹은 왜 두려워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 마치 무향실에 있는 것처럼, 두려워질 수도 있는데 말이다.

우리가 그 좁은 한 방에서 우리 몸의 소리를 듣는 것처럼, 고독의 순간은 우리 자신의 공허함을 가져올 수 있다.

무향실보다 더 편한 곳에서도, 고독은 우리의 두려움, 괴로움 및 우리의 걱정의 매듭을 인식하게 한다.

용감하게 행동해보자. 매일 우리가 커피를 마시고 정신을 맑게 할 수 있는, 한 순간의 고독을 계획해 보자. 걱정의 파도가 물러나고, 우리가 실제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고독을 고의적인 한 가지 형태의 자가 관리로 만들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