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차를 마시는 의식, 차도

일본 문화의 다도는 네 가지 기본 원칙을 기반으로합니다. 이들은 wa (조화), sei (순수), kei (존경), jaku (평온)입니다. 그들은 선 철학에서 비롯됩니다. 사실 일본에서 다도는 실제로 특정한 삶의 방식을 전달합니다.
일본의 차를 마시는 의식, 차도

마지막 업데이트: 02 7월, 2021

차도 (다도) 또는 (문자 그대로 해석했을 때의 뜻인) “차의 길”은 차를 마시는 의식에 내재된 전체 철학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 의식은 찻잎에 끓는 물을 붓고 차를 내는 단순한 행위를 훨씬 넘어선다. 사실 일본에서는 차를 마시는 의식을 가르치는 대학도 있다. 그 이유는 이 의식을 통해 겸손, 인간 관계, 정직, 세련미와 같은 가치를 전달하기 때문이다.

일본의 차를 마시는 의식, 차도

일본의 문화는 서양 세계를 매료시킨다. 그들의 신비주의, 관습 및 의식에 매료되는 것이다. 실제로 그들은 존경과 협력감, 자기 계발에 기반한 사회를 대표하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가장 매력적인 관습 중 하나는 다도를 둘러싼 관습이다.

불교 승려들이 9세기에 처음으로 일본에 차를 소개한 이후로 여기에 따른 관습을 따라온 일본, 이들이 따른 관습에는 그중에는 자기 지식과 선 철학의 여러 원칙에 대한 영적 연결이 있었다.

13세기에 사무라이도 이 의식을 사용했다. 그러나 다도와 관련하여 가장 유명한 역사적 인물인 센 노리 큐가 “이치고 이치에”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것은 16세기가 되어서야 였다.

이치고 이치에는 간단히 정리하면 ‘매 순간을 즐기는 것의 중요성’을 의미했는데, 사실 매 순간을 반복되지 않는 완벽한 일생에 한 번의 경험으로 인식한다는 정의가 더 정확하다.

이 철학이 우리에게 무엇을 가르쳐 주는지 살펴보자.

“지구가 마치 회전하는 축인 것처럼 차를 천천히 경건하게 마셔보세요. 천천히, 고르게, 미래를 향해 서두르지 않으면서요.”

틱 낫 한

차 쏟아져, 일본식.

차도의 네 가지 구성 요소

무엇보다도 차도는 ‘변형적인 과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오카쿠라 카주조는 그의 두 권의 책 ‘The Book of Tea and Ideals of the East : The Spirit of Japanese Art’에서 차도의 풍습은 그것을 수행하는 사람의 삶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는 규율, 정직 및 세련미와 같은 가치로 달성되는데, 실제로 일본인에게는 ‘예의’란 존중과 동의어이다. 이런 식으로 다양한 개념이 모두 다도에 통합되어 있다.

차도에는 네 가지 기본 구성 요소가 있다. 그것은 선의 철학에서 비롯되는데, 실제로 차를 내오는 주인은 의식을 수행할 때 항상 이 사실을 고려해야 한다. 구성 요소는 다음과 같다.

와 (화합)

일본 문화는 누군가와 차를 마시는 것이 자연 그 자체의 균형을 의미한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숲과 바다와 산의 조화는 모두 차를 마시는 행위로 표현된다.

이러한 조화를 이루기 위해 주인과 손님은 항상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 애정, 평화, 친절로 가득한 이 소중한 연결은 자연과 같은 ‘하나가 되는 조화’를 강조한다.

차도: 세이 (순수함)

차도: 세이 (순수함)

세이는 자신과 타인을 순수한 마음으로 대해야 하는 필요성을 의미한다. 실제로 주인은 개방적이고 정직하며 투명해야 한다. 또한 자신과 가정을 모두 부정, 분개, 나쁜 에너지로 정화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케이 (존경)

사람들이 차를 마시러 사람들이 모일 때 계층과 지위의 차이는 사라진다. 또한 모든 것이 계속 부드럽게 흐르도록 하기 위해 서로를 모두 존중해야 한다. 누구도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의견을 강요하거나 자랑해서는 안된다. 절대적인 존경심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 화합과 순수함의 원칙도 준수해야 한다.

차도, 다도.

자쿠 (평온)

마지막으로 주인이 위의 3단계를 모두 완료하면 4단계인 자쿠, 즉 평온함이 찾아온다. 이 시점에서 그들은 의식 그 자체를 초월할 수 있다. 그래야만 차를 제공하는 것이 삶 자체를 대표한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식하게 된다.

오만하지 않고 타인을 돌보는 마음의 순수함으로 정중하고 정직한 태도를 갖는 것은 일본인이 문화적 가치에 더 쉽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사실, 예로부터 선의 철학은 일본 사회의 행동의 근간이 되었고, 이것은 다도 의식으로 보완된다.

다도를 중심으로 세워진 의식은 매력적이면서도 광범위하다. 사실 그 형식주의, 다도 도구, 그리고 이 모든 것이 보관된 장소 (스키 야)조차도 오늘날에도 오랜 전통을 따르고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먹는 것은 필요이지만, 잘 먹는 것은 예술이다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먹는 것은 필요이지만, 잘 먹는 것은 예술이다


  • Kakuzō, Okakura (1996) El libro del té : la Ceremonia del Té japonesa (Cha no Yu). Madrid : Miragua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