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삶을 살도록 도와주는 현명한 세 원숭이

· 2019-01-05
세 마리의 지혜로운 원숭이 조각은 사악한 것을 보고, 듣고, 이야기하기를 거부하라는 공자의 격언에서 비롯되었다. 이것은 삶의 행복을 보장해줄 것이다.

대부분 사람은 이전에 이 현명한 세 원숭이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17세기 목조 조각품인 세 마리의 원숭이 조각상은 하나는 입을 가리고, 다른 하나는 귀를 가리고, 마지막 하나는 눈을 가리고 있다. 이는 넓은 의미에서 좋은 삶을 사는 방법을 가리킨다.

이 조각상은 일본의 노도쇼구에 세워져 있다. 현명한 세 원숭이는 각각 미자루, 키카자루, 이와자루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각각의 이름은 보지 않고, 듣지 않고, 말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그것이 행복한 삶을 사는 것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

이 조각상은 공자의 속담 원리를 형상화했다. 공자는 “악을 보지 말고, 악을 듣지 말고, 악을 말하지 말라.” 라고 하였다. 그러므로 근본적인 원리는 세상의 모든 것에서 멀어지는 것이 아니라, 사악한 것과 접촉하는 것을 거부하는 것이다. 이것은 행복한 삶을 사는 기술의 일부분이다.

“악을 피할 수 있다면, 그것을 받아들이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테렌스-

공자와 현명한 세 원숭이

공자의 원리는 우리에게 악을 피하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것이 말이 되는가?

첫 번째로 떠오르는 것은 우리가 악을 보고, 듣고, 말하는 것을 거부할 수 있다는 것이지만, 악이 세상에서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다른 질문을 던질 수 있다. 악에 대해 알고 있거나 말함으로써 우리는 삶에서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

우리 마음속에는 악의 만족감을 찾는 편집증적인 특성이 있다. 우리가  스스로 잘못된 점을 인식함으로써, 모든 위협으로부터 자동으로 보호된다는 것을 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많은 범죄가 일어나는 골목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 당신은 그것을 피할 수 있고 도둑맞을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논리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진짜가 아니다. 왜일까? 세상의 악은 예외이지 규칙이 아니기 때문이다. 세상에는 정직하고 좋은 사람들이 많이 있다.

게다가, 불안해하거나 긴장하는 것은 강도가 누군가를 공격하기 전에 살피는 것 중 하나라는 것이 입증되었다. 즉, 피해자와 피의자 모두 특정한 공통점이 있다는 것이다.

공자

악에 관한 이해와 행복한 삶

우리가 양자역학 분야의 마지막 돌파구를 알지 못한 채 살 수 있다면, 왜 우리는 세상의 악에 대해 모르고 살 수는 없을까? 여기서 우리는 또한, 개인적으로나 TV에서 잔인한 범죄를 목격하는 것이, 범죄를 저지르는 경향이나 희생의 가능성을 증가시킨다는 것에 대하여 생각할 이유가 있다는 것을 언급해야 한다.

이것은 거울 뉴런과 관련이 있다. 뇌는 항상 환상과 현실을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것은 아니기에, 공포영화에서 우리가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다. 우리는 그것이 허구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여전히 우리 안의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그러므로 악을 보고, 듣고, 말하는 것은 우리의 마음에 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악은 우리 마음 깊숙이 숨어 있는 두려움이나 괴물의 먹잇감이 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공자가 결국 옳았다.

악을 보고, 듣고, 말하는 것

정신 건강

현명한 세 마리 원숭이 조각은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길잡이로, 이것은 정신 건강의 기본 원칙이다. 악을 보고, 듣고, 말하는 것은 불안한 상태를 초래할 수 있다. 우리는 통계학적으로나 수학적으로  세상에 나쁜 사람보다 좋은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을 잊어버린다. 대신에, 우리는 그 반대를 믿는다. 우리는 언제든지 우리에게 끔찍한 일이 일어날 수 있는 현실에 있다고 느낀다.

많은 사람이 “내가 진짜 악의 희생자라면?”이라고 생각한다. 공자의 원리는 여기에 완벽하게 들어 맞는다. 우리는 그 생각들을 떨쳐버리려고 노력해야 한다.

공자의 원리

악하고 추악한 것들은 잘 팔리는 주제들이다. 그것은 모두 두렵고 매혹적인 동시에 고통스러운 포르노그래피 형태의 일부분이다.

공포와 유혹은 신경성이다. 행복한 삶을 사는 기술 일부는, 세상에 대한 우리의 관점과 그것에 기초하여 우리가 어떻게 행동 하느냐를 변화시키는 것이다. 그러므로, 증인이 되거나 악행을 거부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