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화된 사고: 인지 왜곡

2019-07-11
양극화된 사고, 이것은 자동적인 사고로 상황을 먼저 검토하기 전에 벌써 상황을 일반화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런 방식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보통 "나는 언제나 옳지 않은 일을 한다." 또는 "나는 항상 패배로 끝난다"라는 말을 한다.

양극화된 사고, 이것은 자동적인 사고로 상황을 먼저 검토하기 전에 벌써 상황을 일반화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런 방식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보통 “나는 언제나 옳지 않은 일을 한다.” 또는 “나는 항상 패배로 끝난다”라는 말을 한다.

 

양극화된 사고와 인지 왜곡

양극화된 사고는 인지 왜곡이다. 즉 우리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저지르는 추론적인 실수이다. 그것은 우리가 정보를 잘못 처리하게 하고 감정적인 고통으로 이끈다.

인지 왜곡은 앨버트 엘리스와 애런 벡에 의해 묘사되었다. 일반적으로, 그들은 문제가 되는 감정 상태를 초래하는 잘못된 생각들이다.

여기에는 비이성적인 공포, 이유 없이 슬픈 감정 등이 포함된다. 편향된 사고는 많은 형태의 인지 왜곡 중 하나이다.

양극화된 사고는 현실을 극단적으로 단순화하는 것이다. 사물은 흑색이나 백색이고 좋거나 나쁘거나 둘 중 하나이다. 이럴경우 한 극단과 다른 극단 사이에 존재하는 무수한 존재들을 보지 못한다.

이런 종류의 왜곡을 가진 사람들은 현실을 두 극단 사이에 두는 것을 통해 편안함을 느낀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 거지? 우리는 어떻게 이것을 이겨낼 수 있는가? 다음에서 한 번 살펴 보자.

양극화된 사고의 특징

양극화된 사고의 주요 특징은 하나의 범주 안에 다른 현실을 일반화하고 포괄하는 경향이다. 따라서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항상’, ‘절대’, ‘전혀 없음’, ‘모두 아님’과 같은 극단적인 단어를 자주 사용한다.

그들은 자동적으로 그렇게 하고 그들 앞에 오는 모든 고립된 사건들을 그런 방식으로 만들어지 상자들 중 하나에 넣는다.

이러한 극단적인 범주는 일반적으로 매우 부정적이다. 그들은 나쁜 것의 존재를 반복하는 데 매우 익숙하다.

이런 식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대개 “나는 모든 것을 잘못한다” 또는 “모든 사람이 나를 이용하려 든다”와 같은 말을 한다.

양극화된 생각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뉘앙스가 존재하지 않는 것과 같다. 그들은 그러한 분류들을 중심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많이 구축하며 주변의 모든 것을 맞출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비록 현실은 그들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지만 그들은 급진화를 포기하는 것에 대해 저항한다.

양극화된 사고 여성 모습

양극화된 사고 원인

일반적으로 양극화된 사고는 삶에서 희생자의 역할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특징이다. 아무도 그들이 원하기 때문에 이것을 하지 않는다. 그것은 나쁜 경험으로 인한 감정적인 차단이다. 그 모든 것의 근본은 그들은 자신들이 받을 자격이 없는 나쁜 일들을 경험했다고 믿는다.

피해자는 상황의 수동적인 대상이나 “운명”의 역할을 맡는다. 그들은 자신들이 경험한 부정적인 것들과 그것들을 어떻게 다루었는지에 대해 어떠한 통제력도 갖고 있지 않다고 믿는다. 대신에 그들은 자신들이 고통에 대해 소극적인 역할을 해 왔다고 믿고 있으며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한다.

스스로를 희생자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발견하거나 자원을 획득하지 못했다. 대신에 그들은 그들의 분노를 투영하고 양극화된 사고를 발전시킨다.

양극화된 사고 극복

이러한 사고는 이전에 해결되지 않은 도전에서 비롯된다. 그것을 극복하는 것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취하는 것을 의미한다. 자신이 피해자라는 것을 믿게 되면 스스로 책임을 덜 수 있게 된다. 탈출하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일어나는 일에 대한 책임과 어떻게 반응하는가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양극화된 사고 남성 옆 모습

시작하기에 좋은 방법은 자동 응답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다.  ‘절대’, ‘항상’, ‘모든 것’ 또는 ‘없음’과 같은 단정적인 단어를 말할 때 정신에 경보를 울리는 것이다. 나중에 자신의 진술이 얼마나 불합리한지 생각해봐야 한다.

또한 자신이 피해자처럼 느끼는 상황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도 중요하다. 이는 어쩌면 불행하다고 느끼는연인 관계이거나 너무 힘들다고 느끼는 직업일 수도 있다.

참는 게 유일한 선택일까? 아니면 우리가 택하기 꺼려하지만 해결할 다른 방법이 있을까? 아마도 양극화된 사고는 스스로를 충분히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다는 표시일 것이다. 어쩌면 우리가 상대하는 것에 대해 생각할 시간과 공간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 [336, 280]], 'div-gpt-ad-generic_box_lower') .setTargeting('red', ['false']) .setTargeting('domain', ['wonderfulmind.co.kr']).setTargeting('url', ['/polarized-thinking-cognitive-distortion/']) .setTargeting('topic', ['default']) .setTargeting('tags', ['%ec%96%91%ea%b7%b9%ed%99%94', '%ec%96%91%ea%b7%b9%ed%99%94%eb%90%9c-%ec%82%ac%ea%b3%a0', '%ec%96%91%ea%b7%b9%ed%99%94%eb%90%9c-%ec%83%9d%ea%b0%81', '%ec%9d%b8%ec%a7%80-%ec%99%9c%ea%b3%a1']).setTargeting('postId', ['37963']).setTargeting('marfeeltype', [getMrfP()]).setCollapseEmptyDiv(true, true) .addService(googletag.pubads()); googletag.enableServices(); googletag.display('div-gpt-ad-generic_box_lower'); });

  • Sedran, S. (2017). El rol de la información en los cambios de opinión: ¿actualización sesgada o racio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