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죽음: 아이에게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일

2018-06-08

죽음은 모든 사람들을 힘들게 하지만, 부모의 죽음 – 아이가 견뎌야 하는 그 슬픔에 비할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다.

“저는 8살, 9살쯤 되었을 때 아버지를 잃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깊고 사랑스러운 목소리를 잊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내가 그를 닮았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는데 바로 아버지가 낙천적인 분이셨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라파엘 나르보나 (Rafael Narbona)가 그의 증언을 시작하는 방법이다. 그는 아주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잃은 사람이다. 이것은 그의 인생에서 영원히 기억되는 상황이다. 아이에게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일은 부모가 죽는 것이라는 증거가 된다.

어린 시절에 아이들은 부모와 특별한 유대감을 형성한다. 종종, 이 유대는 긍정적이고 무조건적이다. 그들의 부모님 덕분에, 아이들은 그들의 미래 관계를 형성할 첫 번째 접촉을 경험한다. 그들의 지원과 역할 모델로서, 이 사람들은 그들에게 아직 알려지지 않은 길을 알게 해 줄 것이다. 기억하라, 아이들은 인생의 게임에서 단지 신인일 뿐이다. 그래서 부모님이 어린 나이에 죽는다면, 그것은 그들에게 고통을 주는 매우 심각한 타격이 될 수 있다.

왜 하필 나야? 우리 부모님이 돌아가시지 않았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그들은 내 현재 삶에 대해 뭐라고 말해야 할까? 내가 내린 결정을 그들이 자랑스러워할까? 이것들은 옳고 그른 답이 없는 질문들이다. 하지만, 남은 평생 이 질문들과 함께한다.

“제 마음속에서, 아버지가 다시는 저와 함께 공원을 걸어 다닐 수 없을 것을 생각하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었습니다.”

-라파엘 나르보나- 

부모의 죽음: 상처이든 흉터이든 영구적인 흔적을 남기는 일

라파엘 나르보나는 8살의 나이에 심장 마비로 아버지를 잃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아직도 느끼고 있다. 이 예상치 못한 사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서 그는 스스로 “왜 나야?”라는 질문을 하게 되었다. 그는 다른 아이들과 인생을 즐겼어야 했을 때 그러지 못하고 고독을 찾았다.

어른의 처지에서 보면, 아이들은 보통 빨리 잊어버린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런데 인생에서 중요한 사건의 경우는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 아이는 자신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을 아주 격렬하게 경험한다. 그리고 각 사건의 흔적은 지우기가 매우 어렵다. 그 순간의 슬픔, 다른 아이들과 그들의 부모를 보는 것, 그리고 이 새롭고 알려지지 않은 고통스러운 죽음의 현실에 대한 거부는 그 아이의 여생 동안 질질 끌릴 수 있다.

부모의 죽음: 아이에게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일

부모의 죽음은 사람에게 다소간 지속될 연속 단계로 슬픔의 과정을 시작한다. 그것은 또한 그들이 그 상황에 얼마나 많이 영향을 받는가에 달려 있다. 초기의 분노, 격노, 그리고 부정은 나중에 슬픔과 수용으로 대체되어야 한다. 라파엘 나르보나의 경우 분노와 격노가 사라지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특히 그의 청소년기에 격렬했다.

아이들에게, 살아있는 존재가 결국 죽는다는 것과 그들이 결코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권위 있는 인물들에 대한 저항과 통금 시간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 때때로 교육 부족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그것은 개인 내에 존재하는 끔찍한 고통을 나타낸다. 그것은 그들의 내면세계에 의해 여전히 거부되고 있는 무언가에 대한 그들의 불행을 드러내는 한 방법이다.

평화로운 향수로 바뀐 슬픔

부모를 잃은 많은 아이와 마찬가지로, 나르보나는 분노를 나타내는 세상에 대해 끊임 없는 투쟁 상태에서 변화했다. 그는 자기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교수, 저널리스트, 작가로 변했다. 고통 속에서, 그는 아버지를 이상화시켰고, 그가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라가기로 결정했을 때 전환점에 도달했다. 그런데도, 슬픔은 남아 있었다. 그는 치료 과정을 거쳐 아버지를 불완전하고 현실에 없는 사람으로 보게 되었다.

부모의 죽음 극복

부모가 죽으면, 아이는 그들의 이상적인 이미지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때때로 그들은 뿌리 깊은 욕망 때문에 그들의 뒤를 따르게 된다. 그들을 대신 하고 싶은 욕망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을 더 가까이 느끼고 싶어 한다. 하지만, 언젠가 그들의 가족을 데려간 세계에 대한 깊은 슬픔과 원한이 아직도 남아 있다.

가족은 결코 슬픔을 감추지 말아야 한다. 아이들을 이 슬픔의 과정에 포함하는 것은 긍정적일 것이다.

아이들은 어렸을 때 부모 중 한 명을 잃으면 큰 고통을 받는다. 그러므로, 그들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도록 하고, 그것에 관해 이야기하게 하고, 그들이 어떻게 느끼는지에 대해 말하게 하는 것은 중요하다. 이것은 그들의 감정이 의미나 목적을 잃지 않고 그들 안에서 정체되는 것을 막아 준다. 이러한 경우에, 그들의 삶의 후반기에 감정들이 나타날 가능성이 가장 크다. 또한, 그 감정은 훨씬 더 강하게 그리고 더 많은 분노와 함께 나올 것이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아이를 도울 수 있는 능력이 떨어질 것이다.

슬픔의 과정

우리는 일어날 일을 피할 수는 없지만, 우리가 견딜 때마다 더 많은 힘을 얻을 수 있다. 이것은 배울 기회이며 좀 더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자신만의 속도로 성장한다. 인생이 당신에게 불리하지 않다는 것을 깨닫는 것은 단지 그것이 무엇인지에 달려 있다. 때때로 그것은 무작위적이고 변덕스럽다. 결국, 수용 덕분에 이 잃어버린 부모에 대한 슬픔과 갈망은 평화로운 향수로 바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