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 자아가 “그럴 가치 없어”라고 말할 때까지 당신을 사랑했다

02 11월, 2017

나는 내 자아가 “그럴 가치 없어”라고 말할 때까지 당신을 사랑했다. 나는 내 눈을 가렸던 천이 떨어지도록, 내 마음을 동여맸던 사슬이 떨어지도록, 당신의 키에 맞추려고 올라섰던 굽에서 내려오도록 내버려두었다. 그리고 나는 알았다. 당신은 내 인생의 사랑이 아니며, 단 하루나 단 한 순간도 아니었으며, 내가 아무것도 아니라고 믿게 만든 누군가였을 뿐이다. 사실 내가 모든 것이었을 때 말이다.

당신은 그럴 가치가 없고 나도 그렇게 가치없지 않아”라고 알아차리는 것은 의심할 여지없이 개인적인 혁명이다. 우리를 품위있게 하는 자존감의 용기있는 행동이자 재확인이다. 그러나 우리는 자기애와 의존 사이에 제한선을 만들 있는 정신적이고 감정적인 힘을 가지는 이 쉽지 않다고 인정해야 한다. 품위와 체념 사이에도 말이다.

“자신애는 아플 수 있지만, 절대 사라질 수 없다.”

-헨리 드 몽테롤랑-

단어 “자기애”가 점점 더 유행하며, 이에 대한 다양한 책, 매뉴얼, 강의 등이 거의 주문처럼 반복된다는 사실을 안다. “먼저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고는 누구도 건강한 관계를 가질 없다”며 말이다. 이를 기억하고, 우리가 먼저 공식을 안다면, 가장 적절하게 적용할 수 있다.

나는 내 자아가 “그럴 가치 없어”라고 말할 때까지 당신을 사랑했다

자기애는 책이나 반성을 통해 만들어지지 않는다. 이는 수동적인 개체가 아닌, 그 반대이다. 자기애는 스스로에 대한 완전한 감사이며, 행동을 통해 자라나고, 행동은 신체적, 감정적 건강을 발전시킨다. 이는 높낮이가 있는 역동적인 차원이다.

이 점에 대해 생각해보자.

떠다니는 남자와 여자: 내 자아가 말했다

당신을 그럴 가치가 없었지만 나는 당신에게 내 우주를 모두 주었다

천문학자들은 우주에 우리의 감정적인 관계와 매우 비슷한 현상이 일어난다고 말한다. 예를 들자면, 망원경으로 볼 수 있는 하인즈 2-428이라고 불리는 성운은 그 독특한 아름다움과 기묘한 수수께끼로 매우 매력적이다. 사실 이 성운은 백색 왜성의 집합체로, 차츰 쇠약해지며 인생의 마지막 단계를 겪는 두 개의 늙은 별이다.

이를 생각하면, 이 별들에 대해 궁금한 점이 떠오른다. 이 별들이 4시간에 한 번씩 서로의 궤도를 돈다는 것이다. 이 별들은 치명적이지만 아뜩하도록 아름다운 춤을 춘다. 조만간 무너질 춤을 말이다. 어떻게 생각하면, 우리도 별들은 아니지만, 이 파워 게임을 하고 있는 걸지도 모른다. 우리는 그저 추억의 먼지가 뿐인 사랑이 있다는 알지만, 여전히 사랑을 키운다. 우리는 건강하지 않은 사랑 주변을 돌며, 우리의 자존감이 바람에 날려갈 수 있는 실처럼 중력파에 매달려 있게 한다.

성운: 내 자아가 말했다

어쩌면 그 사랑은 가치가 없었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스스로의 의존을 알아차리기 전까지 눈을 뜨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항상 다음을 기억해야 한다. 어떤 우주도 우리의 개인성, 자기애, 독특하고 특별한 빛을 그저 부숴버릴 수는 없다.

자기애의 레시피

잠시 동안 자기애마치 스스로의 해골처럼 아주 구체적으로 생각해 시간을 가져보자. 자기애는 지지, 힘, 저항력을 주며, 일상의 사랑을 살아 낼 조화롭고 올바른 움직임을 보장한다. 이 해골이 부러진 경골이나 대퇴골을 가지고 있다면, 우린 목발이나 휠체어가 필요할 것이다. 우린 의존적이 될 것이다.

이 개인적인 차원은 특별하고 중요한 지지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 차원이 시시때때로 높낮이가 있고, 마모되며, 결과적인 고통을 동반한다는 것을 안다. 이런 식으로, 이 차원의 “좋은 모양새”를 유지하기 위해 기억해야 할 레시피의 요점을 기억해야 한다.

새와 여자: 내 자아가 말했다

자기애를 강화할 기둥

번째 기둥은 의심의 여지없이 개인적인 일관성이다. 이는 그 무엇보다 용기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의존하지만 적은 사람이 적용하는 말이기도 하다. 일관성은 우리의 감정과 행동, 우리의 생각과 표현 사이의 연관성을 유지한다는 뜻이다.

때때로, 원하는 것보다 해야 하는 일을 우선 순위로 두는 것이 나을 때가 있다. 예를 들어, 지금 당신은 막 관계에서 벗어났을 수도 있다. 외로움과 쓰라림이 당신을 절망 속으로 가라앉히며, 당신은 이 공허함을 메울 누군가가 급히 필요할 수도 있다. 그러니… 그것이 정말 당신이 지금 원하는 일인가?

제한선을 그리는 것은 건강하다. 우리는 때때로 “친한 적군”이라는 흥미로운 단어를 사용한다. 이는 우리 주변에 친구의 옷을 입고 있지만 사실 해로운 적인 사람을 지칭한다. 이런 연결과 관계를 멈추는 것은 매우 필요하다.

계획적으로 살아라. 절충안이나 부스러기를 받아들이지 말라. 자기애는 투지를 필요로 하며, 반쪽자리 사랑이나 아침의 웃음과 저녁의 눈물 또한 가치가 없다. “난 이런 조건 하에 당신을 사랑해” 또한 마찬가지이다.

계획적으로 사는 것은 행복해지기 위해 우리는 결정내려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조만간 무너지고 사라지게 될 별의 궤도를 변덕스럽게 따라 돌지 않아야 한다. 우리는 빛나는 법을, 스스로의 빛과 확신의 찬 목소리, 용기있고 가치있는 마음을 가지는 법을 배우고, 우리가 받을 가치가 있는 것을 끌어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미지: 치에 요시/크리스 나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