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주는 외로움: 자신과의 관계를 뒤돌아보자

· 2019-01-20

소셜 미디어에 아는 사람이 몇 명인지, 친구가 몇 명인지 하는 숫자는 중요하지 않다. 정말 중요한 것은 주변 사람들이 당신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다.

친구가 주는 외로움: 자신과의 관계를 뒤돌아보자

그들은 당신에게 어떤 가치가 있는가?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어도 여전히 혼자라고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아는 사람의 수는 중요하지 않다.

아무리 자주 사람들과 어울려 다녀도 따뜻함이 느껴지지 않은 경험이 있는가? 주위에 사람이 충분하다고 생각되어도 사람과의 접촉이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있는가?

당신에게 도움을 줄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느끼는 것처럼 외로움을 느껴본 적이 있는가? 마음이 허한 느낌을 외부에서 채우려고 한다면 영원히 채울 수 없을 것이다.

이것은 내적인 문제이다. 외부 요인을 찾기 전에 내부에서 해답을 찾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고독은 자기 자신과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이다. 고독은 자기 자신과 대화를 하게끔 이끌어준다.  그 순간 자신을 더 잘 알게 되고,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어떤 목표로 살아가는지 이해할 수 있다. 혼자일 때, 자신과 함께 있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

“혼자일 때 함께하는 자신이 마음에 들면 외로울 수 없다.”

-웨인 다이어-

자신과의 시간이 즐거우면 외롭지 않을 것이다. 혼자 있는 시간이 평화로우면 혼자라고 느끼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 이제 외적인 요인을 둘러보아야 한다. 자신의 마음이 복잡한 소음으로 가득하다면, 어찌 외부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겠는가?

주변 사람의 가치

진정한 친구를 원할 때 수를 우선시하는 것은 큰 실수이다. 중요한 것은 숫자가 아니라 질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당신에게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면 몇 명이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당신과 얼마나 오랜 시간 알고 지내왔는지도 중요하지 않다.

혼자서 시간을 보낼 때나, 다른 사람들과 함께할 때 행복하지 않으면, 항상 외롭다고 느껴질 것이다. 같은 이야기를 몇 번이나 반복해도 이해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으면, 당신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결국, 자신의 가치를 먼저 찾아야, 같이 보내는 시간이 의미 있어 진다.

친구가 주는 외로움: 자신과의 관계를 뒤돌아보자 01

자신과 함께 지내는 법을 익혀라. 혼자가 아니라 자신과 함께하라는 말이다. 힘들 때나 행복할 때 항상 당신 곁을 지켜줄 사람은 자기 자신뿐이다. 그러므로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 고독을 즐기고 자신을 돌아볼 줄 알아야 한다. 자신과 이야기하고 자신과 평화롭게 지내는 것이 외적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어느 날 고독이 나를 죄어 올 때 그녀에 대한 애정을 느끼기 시작했다. 나는 아이처럼 울었고 그녀에게 천 개의 이야기를 전했다. 우리는 오랜 친구처럼 오랫동안 이야기를 나누었고, 작별 인사를 하고 각자의 길을 떠났다. 여전히 때때로 만나고, 만나면 항상 즐겁다. 그녀는 여전하다. 항상 정직하고, 지혜롭고, 지적이다. ”

– 켈빈 토레스 –

홀로 하기에 의미 부여

공허함과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는 감정은 자신에게 치명적인 적이 될 수 있다. 그것은 마치 끊임없이 해결책을 달라고 소리치는 소리를 배경 잡음으로 은폐하려는 것과 같다. 그러나 실제 해결책은 바깥세상과 연결을 끊고 내면의 자아와 연결하는 것이다.

큰 하트 안기

자신과 건강한 관계, 고품질의 관계를 맺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자신의 얘기를 귀 기울여 듣고 자신을 다독이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자신을 돌보고, 혼자인 시간을 감사해하며, 자신과 조용하고 평화로운 시간을 보낼 줄 알아야 한다.

스스로가 좋은 동반자라면 외로움을 느끼지 않을 것이며, 혼자라는 느낌이 없을 것이다. 바깥세상은 내면의 미해결 문제를 치료해 줄 반창고가 아니다.

스스로 만족할 때, 외부의 만족감이 더해지는 것이다.

자신을 사랑하라. 매일 같이 짧은 시간 동안 혼자 있고 싶을 만큼 평온함을 느껴보아라. 자신의 얘기에 귀 기울여라. 자신이 갖고 싶어 하는 진정한 친구가 되어 주어라.

일단 내면의 공허를 채우면 다른 사람들이 제공하는 재미를 즐길 수 있다.

Phadke, Shilpa. “‘You Can Be Lonely in a Crowd’ The Production of Safety in Mumbai.” Indian Journal of Gender Studies 12.1 (2005): 4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