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와 자존감 사이의 관계

· 2019-05-30
해마와 자존감 사이의 관계는 매우 명백하다. 이 글을 통해 더 알아보자!

해마와 자존감 사이의 관계는 매우 흥미롭다. 정체성 인지, 기억, 내부의 이야기에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4세기 전까지만 해도 누구도 구조의 중요성을 모르고 있었다. 처음에 구조는 후각에 연결되어 있었다. 20세기 초반에 블라디미르 베흐테레프는 기억과 감정 세계와 구조가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최근, 피츠버그에 있는 카네기 멜론 대학 심리학과의 켈러는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 보다 훨씬 해마를 가지고 발견했다. 특별한 기억들을 가진 택시 운전사들이 예다.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긍정적인 태도와 높은 자존감을 가지고, 해마를 갖고 있다.

낮은 자존감을 가지고 있는 것은 브레이크에 손을 채로 인생을 운전하는 것과 같다.”

맥스웰 말츠

활성화 되는 해마와 뇌의 구조들

해마와 자존감 사이의 관계

해마는 또한 뇌의 두 번째 구조인 편도체에 연결되어 있다. 작은 변연계 구조는 공포, 경보, 그리고 위험을 불러일으킨다. 편도체가 활성화되지 않거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해마가 대신 일을 한다.

우리는 공포감이 가져오는 충격을 무시할 없다. 괴로움과 무력감 우리의 신경 화학을 손상시키고 해마에 영향을 미칠 있다.

해마와 감정, 정체성, 그리고 건강

2018, 중국의 런민대학에서는 해마와 자존감의 관계를 이해하기 위한 흥미로운 연구를 진행했다. 이미 많은 정보들이 있었지만, 연구원들은 많은 것을 알기를 원했다. 그러기 위해, 그들은 단층 촬영법을 사용한 샘플을 연구했다.

  • 모든 참가자들은 로젠버그 자존감 지수에 따라 나누어졌다.
  • 그 후, 참가자들의 해마가 단층 촬영법을 통해 측정되었다.
  • 연구를 통해 연구원들은 자존감이 높은 사람들은 해마를 가지고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 활동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가지고 있으며 꾸준히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분명한 결과를 보였다.
해마와 자존감의 관계를 극대화하기 위한 운동을 하는 사람

낮은 자존감, 외상 기억, 그리고 해마

게다가, 신경 회로는 다음을 매일 반복하는 사람들이 연결성을 보인다고 나타낸다.

그러나 낮은 자존감을 가지고 있다면 어떨까? 자존감은 변할 있다는 기억해야 한다. 우리가 자신을 많이 좋아할 때도 있지만, 자신감이 전혀 없을 또한 있다.

이러한 변동은 우리의 해마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사실, 구조는 사람이 외상 스트레스를 받거나 만성적으로 낮은 자존감을 가졌을 영향을 받는다. 예로 아동 학대의 피해자들이 있다.

이러한 외상 상황에서는, 해마로 통합되는 기억들은 부정적이거나 고통스럽다. 이런 상황들을 회상할 떠오르는 무력감과 부정적인 자아상은 편도체를 활성화시킨다. 따라서, 우리는 다시 두려워하게 된다. 이것은 해마의 크기를 축소시킴으로써 손상시키게 되는 코르티솔 혈액에 분비되도록 만든다.

해마와 자존감의 관계를 극대화하는 방법

자존감은 내부 이야기의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동정심, 애정, 존경을 특징으로 하는 긍정적 내부 이야기를 갖는 것은 자존감을 높이는 도움이 것이다.

행복한 여성

해마의 건강은 전반적인 행복에 달려 있다. 따라서, 중요한 구조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스트레스를 통제해야 한다.

또한, 신체 활동을 유지하고 신체적, 정신적인 휴식을 적절히 취해야 한다. 우리는 복지를 개선하기 위한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 분명히 가치 있는 행동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