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과 온도를 감지하는 신체 감각

2019-11-29
고통과 온도를 감지할 수 있는 능력은 인간 생존에 매우 중요하다. 이 원리는 무엇일까? 이 정보가 어떻게 뇌로 전달될까?

왜 고통을 느끼는지 궁금해한 적이 있는가? 인간은 어떻게 물건이 뜨겁거나 차가운지를 알 수 있을까? 인간은 생존에 중요한 이 기술을 어떻게 얻었을까? 이 글에서는 통증과 체온을 느낄 수 있는 책임감뿐만 아니라 신체의 자세, 움직임 등을 인식하는 개인 감각 인식 시스템에 관해 이야기 할 것이다.

체성 감각 시스템은 신체에서 가장 큰 시스템 중 하나다. 그것은 일부(신체)와 피부에서 받아들이는 감각 정보(통증과 온도 등)를 처리한다. 이 체계의 수용체는 몸 전체에 분포되어 있다. 체성 감각 시스템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

  • 체성 감각 시스템. 피부에서 발견되는 수용체가 이 시스템을 구성한다. 주변에 존재하는 시스템인 것이다. 신체 위치와 운동과 관련된 정보를 취하는 운동 수용체를 가지고 있다. 수용체는 관절과 힘줄 근처에 있다.
  • 유기 체성 감각 시스템. 이 시스템에는 뼈, 근육 및 내장에 수용체가 있다. 내부 시스템이다.
고통과 온도를 감지하는 신체 감각 01

피부 체성 감각 시스템 : 인식을 이해하기 위한 열쇠

인간이 통증과 온도를 어떻게 인식하는지 이해하려면 피부 감각 수용체의 작동 방식을 이해해야 한다. 가장 민감한 감각 수용체는 피부에 위치하고 통증 감각을 생성 할 수 있다.

피부는 신체에서 가장 큰 기관이다. 결과적으로 가장 큰 감각 수용체이기도 하다. 몸 전체에 다른 방식으로 함께 분류된 많은 감각 수용체가 있다. 자극에 대한 민감도와 피부를 통해 감지하는 네 가지 감각이 있다. 바로 압력, 진동(촉각), 고통, 그리고 온도다.

체모는 관련이 있을까?

머리카락이 있는 피부와 머리카락이 없는 피부 간에는 차이가 있다. 몸의 대부분의 피부는 머리카락으로 덮여 있다. 머리카락이 없는 피부 부분에는 실제로 더 많은 수용체가 포함되어있어 더 민감하다.

가장 민감한 감각 기관은 입술, 외부 생식기 및 손가락이다. 신체의 해당 부분은 가장 높은 밀도의 감각 수용체를 가지고 있다.

결정적인 연구는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과학자들은 모발이 있는 피부가 모발을 움직이기 때문에 진동과 촉감에 더 민감하다고 생각한다.

피부에는 어떤 종류의 감각 수용체가 있을까?

피부 수용체는 두 가지 범주로 나뉜다. 바로 유리신경종말과 압축된 신경 종말이다.

유리신경종말(FNE)은 피부에서 끝나는 부분의 신경 섬유다. 아마도 가장 단순한 감각 수용체일 것이다. 그들은 피부 전체에서 발견되며 통증 인식에 가장 민감하다. 그들은 다른 감각을 인식 할 수 있지만, 그들의 전문 분야는 통증 인식이다.

FNE의 변환 메커니즘은 FNE의 특정 부분이 늘어나,  나트륨 채널이 열릴 때 발생한다. 이는 막 내에서 탈분극을 일으켜 활동 전위를 생성한다. 수축은 저온에서, 고온에서는 팽창이 발생한다.

감각: 압축된 신경종말

압축된 수용체는 일종의 피부 감각 수용체이다. 그들의 이름은 자명하다. 캡슐로 덮여 있기 때문에 캡슐 속 압축된 수용체라고 한다. 일부 과학자들은 이를 네 가지 유형으로 나누고 다른 과학자들은 다섯 가지 유형으로 나누기도 한다. 수용체를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분류할 수 있다.

페시니안소체 : 압력과 접촉에 민감함

이 수용체는 머리카락이 없는 피부에도 있지만 머리카락이 없는 피부에서 주로 발견된다. 입술, 유선, 외부 생식기에 밀집되어 있다. 페시니안소체는 특히 압력, 진동에 민감하고 통증과 온도에 덜 민감하다.

루피니소체

이들은 작은 캡슐화 된 수용체다. 이 신경 종말의 결합 조직은 그것들을 둘러싸고 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FNE와 유사하다. 그들은 머리카락이 피부에 있고 저주파 진동에 반응한다.

메이스너소체

이 수용체는 부드러운 촉감을 인식하도록 설계되었다. 그들은 모발 피부, 특히 피부 유두에 자주 발견된다.

크라우스

크라우스(Krause end bulbs)는 점막과 건성 피부의 교차점에서 독점적으로 발견된다. 섬유질은 수초가 아니며 압력에 매우 민감하다. 그들은 몸 전체에서 가장 낮은 압력 임계 값을 가진다.

메르켈의 디스크

메르켈 디스크는 진피 유두에도 있다. 이들은 천천히 적응하는 수용체이며 온도 변화와 같은 자극의 지속적인 변화에만 반응한다.

통증 인식

신체에는 통증과 온도 인식이 가능한 적응형 경보 시스템이 있다. 정서적, 심리적, 사회적 요인이 통증 감각에 영향을 주더라도 피해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 약물, 위약 및 최면과 같은 것들도 통증 인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결과적으로 통증은 매우 주관적인 감정이다. 이는 통증 전달을 수정하거나 방해하는 신경 메커니즘이 있어야 하며 피부 감각 수용체에만 의존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 가지 유형의 통증이 있다.

  • 피할 수 있는 고통. 가장 좋은 방법은 고통의 근원을 제거하는 것이다.
  • 피할 수 없는 고통은 말초 및 중앙 수준에 존재한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는 이미 제거할 수 없는 고통이다.

피할 수 없는 고통의 경우, 과학자들은 통증과 관련된 분자 정보가 있음을 관찰한다. 통증이 느껴지면 손상된 세포가 히스타민과 프로스타글란딘을 분비한다. 히스타민은 세포의 통증 역치를 떨어뜨리고 프로스타글란딘은 손상된 세포를 히스타민에 더 민감하게 만들어 통증 역치에 훨씬 더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종류의 통증에는 손상된 조직이 포함된다. 히스타민(항히스타민 제)과 프로스타글란딘(아세틸 살리실산, 아스피린으로도 알려져 있음)을 차단하는 약물이 있다.

통증을 막을 수 있는가?

연구는 집중 통증을 볼 때 시상을 지적한다. 통증은 적응력이 있지만, 강렬한 행동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일부 사람들은 고통을 완전히 피할 수 있는지 궁금해하곤 한다. 시상을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우리는 보통 진통을 진압통각이라고 한다. 이는 정서적 및 생리적 요인이 과정에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일부 뇌졸중 피해자는 시상 후부 핵이 막히거나 손상되었으며 이는 피부 감각 상실과 일치하는 경향이 있음을 알고 있다. 다시 말해, 그들은 촉감과 통증과 같은 피상적인 감각을 잃은 것이다.

유사하게, 층내 핵에 입은 상해는 깊은 통증을 차단하지만 피부 감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등 쪽 핵은 변연계와 관련이 있으며 통증의 정서적 구성 요소를 방해하는 경향이 있다.

고통과 온도를 감지하는 신체 감각 02

온도 인식하는 감각

인간에게는 온도에 대한 절대 정보를 제공하는 감각 수용체가 없기 때문에 온도 인식은 상대적이다.

급격한 온도 변화만 감지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손을 매우 차가운 물에서 매우 뜨거운 물로 옮기는 경우가 있다.

두 가지 유형의 수용체가 있는데, 하나는 추위와 다른 하나는 더위다. 이는 피부 전체에 이질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차가운 수용체는 표피에 더 가깝고 더위 수용체는 더 깊은 영역에 위치해있다. 둘은 같은 종류의 수용체다. 차이점은 그들의 위치일 뿐이다.

피부의 팽창 또는 수축으로 인한 막 또는 수용체 원뿔의 변형은 형질 변질을 야기한다.

이러한 변형은 막과 나트륨 채널을 연다. 수용체가 너무 가까이 있으면 열이 더 강하게 느껴진다.

시상에서 추위나 열을 감지하기 어렵게 만드는 핵은 층간 핵과 심실 핵이다.

따라서 통증 인식과 온도 수용은 피부에 작은 수용체가 있고 시상이 참여하기 때문에 흥미롭다.

결론적으로, 이 모든 기능들은 인간의 생존을 보장하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보인다.

  • Dickenson AH. Pharmacology of pain transmission and control. En: Gebhart GF, Hammond DL, Jensen T (eds). Proceedings of the 8th World Congress on Pain, Progress in Pain Research and Management, IASP Press, Seattle, 1996: 113-121.
  • Villanueva L, Nathan PW. Multiple pain pathways. En: Devor M, Rowbotham MC, Wiesenfeld-Hallin Z (eds). Progress in Pain Research and Management Vol 16, 2000; IASP Press, Seattle, 371-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