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관계도 나빠질 수 있다 - 영원한 관계란 없으니까

24 8월, 2018

친구 관계도 나빠질 수 있다. 물론 항상 쉽진 않다. 누군가를 놔주는 것은 용기가 필요한 행동이다. 그 사람은 다시는 얻지 못할 나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어떤 이들은 나의 삶 깊은 곳까지 온 나머지, 그 사람이 떠난 이후 다시는 같은 사람으로 돌아갈 수 없을 때도 있다…

친구 관계도 나빠질 수 있다

모든 친구 관계가 영원하지는 않다. 어떤 관계는 해롭기도 하다. 사랑조차도 유통기한을 피할 순 없다. 우리가 잘못한 것은 아니다. 그저 어떤 것도 영원하진 않기 때문이다. 인간 관계는 평생 가지 않으며, 언젠간 그 사람을 놔 주어야 할 때가 찾아온다.

삶에서의 단계를 끝내고 작별을 고하는 순간은 녹록지 않기 때문에, 이는 누구나에게 고통의 기억으로 남는다. 시간이 지나는 것도 사람을 이별에 무디게 만들지는 않는다. 특히 다시 돌이킬 수 없음을 알 때 더욱 그렇다.

시간이 지나면 소수의 친구들만이 동일한 신뢰 관계를 지키며, 절반 이하의 친구들만이이 7년 이상을 곁에 머문다. 현실적으로 이런 경우가 일반적이다. 돌이킬 수 없는 헤어짐을 초래한 다툼 때문이든, 단순히 삶의 방향이 같지 않아서든, 인간 관계는 감정을 서로 공유하지 않음으로써 차갑게 식을 수 있다.

이런 일이 발생하면, 가장 힘든 것은 그들을 놔주는 일이 아니라, 그들이 늘 함께 해주었던 나의 일부를 가져가버린다는 사실이다. 그 인간 관계가 행복감이나 삶을 이어가려는 의지를 초월하는 고통을 가져다주었더라도, 헤어짐은 여전히 가장 큰 아픔이다.

놓아주어야 할 때를 알아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타이밍이다. 더 이상 발전한다는 보장이 없고,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없음을 알 때 서로를 놓아주어야 한다. 이 때가 당신이 행동을 취해야 할 타이밍이다.

추억들을 자책으로 바꾸지 말아라. 그렇지 않다면 지금껏 삶이라는 여행 속에서 서로를 묶어주고 도와주었던 기억을 파괴하고 만다. 이별은 스스로에게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자기애다.

가끔은 친구 관계라고 불려서도 안되는 친구 관계도 존재한다. 흔히들 친구는 내가 선택하는 가족이라고 하지만, 종종 어쩔 수 없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우리에겐 이성적인 동반자를 고를 시간도, 이를 위한 필요한 정보도 없기 때문에 당연히 실패할 때가 있다.

또 가끔은 누군가에게 우리의 전부를 바치더라도 속임수에 빠지는 때가 있다. 이러한 잘못된 행동들 때문에 타인으로부터 거리감을 느끼며, 이는 지극히 당연한 반응이다. 신뢰할 수 없는 해로운 사람들을 인생에 들이고 싶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모든 것은 변한다

모든 관계가 그러하듯, 친구 관계도 변하기 마련이다. 이 사실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 미래에 긍정적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그렇지 못한다면 발전 없이 중간에 막힐 것이다.

지금 당장 사랑하는 사람이 있더라도 이 감정은 사라지거나, 적어도 처음과 같지 않게 되기 마련이다. 당신이 그러하듯, 다른 사람 역시 변하고 진화한다. 해마다 우리는 달라진다.

이것은 누구의 잘못이 아니다. 친구 관계는 안 좋게 변하기 마련이고, 그것은 어쩔 수 없다. 이를 받아들이는 법을 배워야 한다.

추억은 과거에 머물 때 아름답다. 원하지 않는 지속적인 호혜 속에서 과거의 습관들을 따르도록 강요받지 않는 한, 그 과거 속에서 현재를 살아가지 않기 때문이다.

인관 관계는 우리가 좋든 싫든 변한다. 몇 년 전 가졌던 가치관, 목표, 계획들을 지금은 가지고 있지 않을 것이다. 내 일부를 저버리는 것은 고통스럽고 힘들 수 있지만, 당신과 마찬가지로 당신의 관계도 변할 수 밖에 없다. 좋건 나쁘건, 인정을 할지 안 할지의 문제이다.

이미지 제공 Larissa Kuli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