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 속의 꽃: 사랑을 깨닫는 것에 대한 교훈

24 1월, 2018

사막 속의 꽃 이야기를 아는가? 사랑이 당신의 문을 두드릴 , 문을 열어야 말아야 고민한 적이 있는가? 그게 정말 사랑인지 아닌지 의심했을 수도 있다. 사랑을 알아채기란 항상 쉽지만은 않다.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이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랑이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아직 꽃이 아닌 무언가를 기르고 물을 주려고 노력할 나타나는 표시가 있다는 을 알려줄 것이다. 즐겁게 읽어라!

사막 속의 꽃: 사랑을 깨닫는 것에 대한 교훈

카밀라는 사막에 살았고 번도 적이 없었다.

어느 날, 사막 근처에 꽃집이 열렸다. 꽃집에서는 과일과 채소도 판매했지만, 카밀라는 이를 알아채지 못했다. 카밀라는 그저 의 존재에만 놀라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그녀는 꽃에 감탄하는 법과 향기를 맡는 법을 알았다! 시골에 있는 그녀의 가족에 따르면, 꽃 향기는 그 어떤 감각에도 견줄 수 없다고 했다.

그녀는 천천히 계절 꽃의 카탈로그를 살펴보며, 초록잎을 가진 번데기처럼 생긴 것으로부터 피어난 매우 가늘고 붉은빛의 보라색 꽃잎을 발견했다. “오, 너무나도 아름다운 꽃인데, 이름이 정말 못생겼네.” 엉겅퀴라는 이름을 읽었을 때 카밀라는 생각했다.

카밀라는 꽃을 주문하기가 부끄러웠다

주문을 넣기 위해 전화를 걸었을 때, 카밀라는 “엉겅퀴 주세요,”라고 꽃의 이름을 대기가 부끄러워서 그 대신 꽃의 모양을 설명했다. 30분 이내에 배달원이 낙타를 타고 와 그녀에게 종이가방을 건네주었다.

카밀라는 알지 못했지만, 배달원이 전해 것은 엉겅퀴가 아닌 아티초크였다. 그녀는 그것을 코에 가져다 대고 냄새를 맡았지만, 그 어떤 취할 만한 향도 맡을 수 없었다. 꽃잎은 섬세하기보다 거칠고 차가워 보였다. 그러나 그녀는 그것을 물에 넣었고, 그 번데기처럼 생긴 것으로부터 보라색 꽃잎이 피기까지 그저 시간이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티초크: 사막 속의 꽃: 사랑을 깨닫는 것에 대한 교훈

그 한 주간 카밀라는 그녀의 매일 “꽃”을 들여다보았지만 정말 아무런 변화도 볼 수 없었기 때문에 매우 슬펐다. 그리고 비극적인 날이 찾아왔다. 아티초크가 썩기 시작한 것이다.

“어떻게 내 가족들과 친구들은 꽃을 키우는 게 만족스럽다고 말할 수 있지? 내게는 걱정 슬픔만 가져다 줬는데 말이야.” 카밀라가 물었다.

카밀라는 남은 아티초크를 사막에 묻고 짧은 의식을 치렀다. 며칠 그녀는 다시 회복해 또 다른 꽃을 키우고자 스스로를 다독였다. “좀 더 강하고 나를 행복하게 할 꽃이 좋겠어.” 그녀는 카탈로그를 뒤적이기 전에 생각했다.

첫 번째 실패 뒤의 두 번째 도전

카밀라는 보라색 꽃잎을 가진 또 다른 꽃을 찾아냈고, 광고에 따르면 그 꽃은 온도의 높낮이에 매우 강했다. 이 꽃은 장식용 양배추였다. 그러나 그녀는 꽃의 이름도 못생겼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다시 플로리스트에게 꽃의 모양을 설명했다.

20분 뒤, 지친 배달원이 그녀에게 또 다른 봉투를 주며 왜 그녀가 단순한 콜리플라워 때문에 사막의 반을 건너게 했는지 물었다.

그녀의 설명을 들은 교환원이 카밀라가 보라색 콜리플라워를 원한다고 생각했고, 카밀라는 꽃을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그녀는 그 콜리플라워가 그녀가 원했던 양배추 종류라고 생각했다. 그녀의 “보라색 이끼”가 시들기 전까지 말이다.

다시 한 번 그녀는 콜리플라워에게 물을 주며 살리려 했지만, 콜리플라워는 악취를 풍기며 썩어갔다. “아, 정말 끔찍해!” 그녀의 텐트가 악취로 가득 찬 날 카밀라가 소리쳤다. 그녀는 아무런 의식 없이 채소를 사막에 묻었고, 어릴 때 정원에서 일했었던 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꽃을 알아보는 방법

“그건 꽃이 아니었어,” 언니가 대답했다. “그게 뭔지는 모르지만, 꽃은 아니었어. 꽃은 의심할 여지없이 아름답고, 좋은 향기를 풍기기 때문에 꽃이란 알아볼 있지. 이건 항상 그래. 당연히 네가 꽃을 돌보지 않아 시드는 경우를 제외하고 말이야.” 언니가 말을 이었다.

그녀는 “꽃을 보면 너도 곧장 알아볼 수 있을 거야.”라고 말하며 대화를 마무리지었다. 몇 달이 지나고, 카밀라는 예전의 취미와 친구 관계에 집중하고 있었다. 그녀가 꽃에 대해 거의 잊어버렸을 무렵, 누군가 그녀의 문을 두드렸다.

꽃은 언제나 예고없이 도착한다

배달원이었다. 그는 옆집에 채소 몇 가지를 막 배달하고 나온 참이었으며, 카밀라가 주문을 오래되었기 때문에 선물을 하나 주자는 생각 떠올린 것이었다.

남자는 낙타의 안장 주머니에서 보라색 식물이 심어진 자그마한 도자기 화분을 꺼냈다. 카밀라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건, 그건… 그건 꽃이잖아요!” 그녀는 꽃을 자세히 들여다 봄과 동시에 그 향기를 깊이 들이마셨다. “이건 마치 내가 꽃과 하나가 되는 것처럼 독특하고 강렬하군요!” 그녀가 말했다.

보랏빛 꽃

배달원이 미소지었다. 그리고 그가 다시 낙타를 타고 떠나기 전, 그는 처음에 가져오려고 생각했던 비트를 가져오지 않아서 행복해 했다.

이 이야기의 메시지는 매우 명확하다. 사랑 다투거나 의심할 없다. 사랑은 사랑이거나 사랑이 아닌 것이다. 사랑은 예고없이 오며, 당신을 행복으로 가득 채운다. 그것이 사랑처럼 보이지만 의심이 생긴다면, 그건 더 이상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완전히 다른 것이다.

원 이야기 저자 마르 파스토르